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나트륨 함량 최고 음식 ‘육개장’…동태찌개·돼지갈비찜 順

480개 한식 나트륨 조사 결과…100g당으로는 멸치볶음 최고

노진섭 기자 ㅣ no@sisajournal.com | 승인 2018.02.04(Sun) 11:00: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한식 메뉴 중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은 음식은 육개장(1인분 기준)이다. 경북대 식품영양학과 연구팀이 전국 가정․단체급식소․외식 식단 중 한식 메뉴 16종, 총 480개 음식의 나트륨 함량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육개장 한 그릇에 들어 있는 나트륨은 약 3273mg으로 측정됐다. 다음으로 나트륨 함량이 높은 음식은 동태찌개(2930mg), 돼지갈비찜·찜닭(1429mg) 등으로 집계됐다. 세계보건기구(WHO)가 권장하는 하루 나트륨 섭취 제한량이 2000mg이므로, 육개장 한 그릇을 먹으면 WHO 권장량을 1.6배 이상 초과하는 셈이다. 

 

%A9%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


 

음식 100g당 나트륨 함량을 측정했을 때는 멸치볶음(1896mg)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다음으로 우엉․연근조림(820mg)과 양파장아찌(809mg)가 높았다. 배추김치와 총각김치가 그 뒤를 이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100g당 나트륨 함량은 김치류와 조림류에서 가장 높았고, 1인분 기준 나트륨 함량은 비빔밥, 국․찌개․탕류와 찜류 등 장류를 이용한 음식에서 높았다”며 “나트륨 섭취를 줄이려면 장류․김치류의 저염화가 우선시 돼야 하며, 외식의 국물류 염도를 낮추고, 1인분의 양을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트륨의 과잉 섭취는 고혈압ㆍ뇌졸중ㆍ심혈관질환ㆍ신장질환ㆍ위암 등의 발병 위험을 높이고 골다공증을 악화시킬 수 있다. 나트륨을 하루 2400mg 이상(소금 6g) 섭취하는 사람이 2400mg 미만 먹는 사람에 비해 수축기(최고) 혈압이 1.8배, 이완기(최저) 혈압이 2.4배 높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정치 > 한반도 2018.05.27 Sun
문재인-김정은 2차 정상회담의 3가지 의문점
정치 > 국제 > 한반도 2018.05.27 Sun
남·북·미 정상 모두 ‘6·12 북·미 회담’ 강조
정치 > 한반도 2018.05.27 Sun
문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 먼저 만남 제의해 와”
정치 > 한반도 2018.05.27 Sun
외신
한반도 2018.05.27 Sun
'핫'한 한반도 갈등 때 유용하게 쓰인 '핫라인'
정치 > 국제 > 한반도 2018.05.27 Sun
북·미 정상회담 6월12일에 열릴 가능성은?
Culture > LIFE 2018.05.27 Sun
어떻게 하면 좀 더 멋지게 나이 들 수 있을까?
정치 > 한반도 2018.05.26 Sat
文대통령-김정은 오늘(26일) 깜짝 두 번째 정상회담
Culture > LIFE 2018.05.26 Sat
칸에서 극찬받은 이창동 감독의 신작 《버닝》
LIFE > Culture 2018.05.27 일
[New Book] 《나는 그냥 버스기사입니다》 外
국제 2018.05.26 토
차별의 전당 ‘칸’에서 평등을 외치다
한반도 2018.05.26 토
북・미 협상은 '결렬'이 아니라, '교착' 상황이다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5.26 토
[뉴스브리핑] '벼랑끝 전술'의 대가는 北 아닌 트럼프
국제 > 한반도 2018.05.26 토
트럼프의 북·미회담 취소 서한은 '선거 승리 전략'?
LIFE > 연재 > Health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5.26 토
불로장생의 요점은 ‘과로 금지’다
한반도 2018.05.25 금
사회 2018.05.25 금
불붙은 낙태죄 논란…다시 보는 2012 합헌 판결
한반도 2018.05.25 금
‘김정은 서기실’ 베일 벗긴 태영호의 승부수
OPINION 2018.05.25 금
[Up&Down] 방탄소년단 vs 넥센 박동원·조상우
사회 2018.05.25 금
그럴듯한 명분 ‘아웃링크’…정작 노림수는?
사회 2018.05.25 금
“자생력 잃은 언론, ‘네이버 때리기’ 멈추고 상생해야”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