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술 마실 때 외치는 “원 샷(One Shot!)”은 콩글리시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회] ‘Bottoms up’ ‘Drink down’이 정확한 표현

김남규 김남규외국어출판사 대표 ㅣ nkkimnamgyu@naver.com | 승인 2018.10.09(Tue) 10:16:06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우리나라만큼 회식 문화가 발달한 나라도 드뭅니다. 팀워크 또는 직원 사기 진작을 위해 하는 게 바로 회식입니다. 


회식(會食)은 말 그대로 ‘모여서 먹다’라는 뜻이죠. 미국, 유럽 등 대부분의 나라에는 회식이라는 개념이 없고(특히 회사에서 비용을 대주는) 있어봤자 간식을 사서 사무실에서 같이 먹는 정도입니다.

그래서인지 회식의 정확한 영어 표현이 없습니다. 굳이 영어로 쓴다면 컴퍼니 디너(company dinner) 또는 스태프 디너(staff dinner)라고 할까요. 조금 길지만 정확하게 표현한다면 ‘staff get-together for dinner and drinks’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 ‘get-together’의 뜻은 ‘informal social gathering’입니다. 격식을 따지는 않는 사교적인 모임이면서 정기모임의 뜻도 갖고 있습니다.

 

%u24D2%20pixabay


 

그래서 다국적 기업의 한국지사에서는 회식비를 ‘employee activity’(직원 활동) 계정으로 처리하곤 합니다. 직원 단합대회, 직원 수련회는 영어로 ‘staff retreat’입니다.

회식 자리에서 술잔을 비우며 건배할 때 ‘단숨에 다 마시자’라는 의미로 우리는 뭐라고 하나요? 원샷(One Shot)이라고 하죠. 심지어 TV광고에도 ‘원샷’이라고 하는데요. 이는 콩글리시(Korean+English)입니다. 맞는 표현은 무엇일까요?

가장 많이 쓰는 말이 Bottoms up입니다. 이와 비슷한 말로 Drink (it) up, Drink (all the way) down, Drink it all, Down in one이 있습니다. 이것 말고도 Drink it down in one gulp 또는 Drink up and gulp it down이라는 표현도 있습니다.

이 표현들 중에서 제일 자주 쓰이는 말은 bottoms up과 drink up, drink down입니다. 이런 표현은 외국인과 술 한 잔을 기울이는 자리에서 자주 쓰입니다. 여기서 한 가지 기억해야 할 것은 bottom up을 외칠 때 단수인 bottom이 아니라 복수인 bottoms를 쓴다는 점입니다.

그러면 ‘one shot’은 완전히 틀린 표현일까요. ‘shot’은 골프의 shot도 있지만 위스키나 보드카처럼 독한 술의 소량 또는 한 잔(small amount of strong alcoholic drink)을 뜻합니다. 예를 들어 ‘폭탄주는 한 잔의 맥주와 소량의 위스키로 만듭니다’라는 말은 ‘The boilermaker consists of a glass of beer and a shot of whisky’입니다. 여기서 consist of ~은 ‘~로 구성되다’ ‘~로 이루어지다’라는 뜻입니다.

폭탄주는 영어로 ‘bomb shot’이라고 합니다. 나라마다 섞는 술도 다양합니다. 미국에서는 폭탄주를 ‘boilermaker’라고 합니다. 이 술의 유래는 미 남부 미시시피 강 주변 광부들이 싼 위스키에 맥주를 섞어 빨리 몸이 더워지고 취해지기 위해서라고 합니다.

오늘 표현을 종합해서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표현을 같이 사용해서 암기해 보면 어떨까요.

‘인생 까짓 거 뭐 있어(신나게 살자) 단숨에 술 한 잔 비우자(Live it up! Drink it down!)

 

 

[저자 소개]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는 3만 시간 영어 전문가 김남규 대표가 주 1회 연재하는 실전영어 칼럼이다. 김남규 대표는 1956년생으로 서울고와 한국외대 영어과를 졸업한 뒤 35년 동안 외국계 기업에서 근무했다. 근무한 곳은 아멕스카드, 시티은행, 휠라, 코린도, 인도네시아투자조정청 등이다. 2016년 김남규외국어출판사를 창업했다. 저서로는 《김남규의 골프영어》《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초급, 중급》을 포함해 총 6권이 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Culture > LIFE 2018.10.20 Sat
[인터뷰] ‘불멸의 미모’ 김희선, 《나인룸》으로 인생 캐릭터 만나다
Culture > LIFE 2018.10.20 Sat
김광석의 《이등병의 편지》가 아직도 절절한 이유
LIFE > Sports 2018.10.20 Sat
두산의 대항마, 결국은 SK가 되는 걸까
Health > 연재 > LIFE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10.20 Sat
사회인 야구, 어깨 통증 오면 3주 쉬어라
Culture > OPINION > LIFE 2018.10.20 Sat
[시끌시끌 SNS] 술은 마셨지만 인터뷰는 했습니다
사회 > Health > LIFE 2018.10.20 Sat
‘심신미약’ 바라보는 의료계와 법조계의 엇갈린 시각
Culture > LIFE 2018.10.19 Fri
《퍼스트맨》, 《위플래쉬》 《라라랜드》 이은 홈런 가능할까
Culture > LIFE 2018.10.19 Fri
“안시성 전투, 영화처럼 ‘다윗과 골리앗’ 싸움 아니었다”
OPINION 2018.10.19 Fri
[Up&Down] 방탄소년단 vs 사립유치원
경제 2018.10.19 금
글로벌 증시 폭락에 떠는 ELS 투자자들
사회 2018.10.19 금
[Good City Forum⑥] “사람이 공간과 주택의 주인이 돼야”
LIFE > Health 2018.10.19 금
“‘오늘습관’ 생리대에서 라돈 나왔다”
사회 2018.10.19 금
시사저널 단독 보도 後 학생부 전수조사 나선 교육 당국
국제 2018.10.19 금
트럼프, 사우디 언론인 암살 의혹으로 ‘최악의 딜레마’에 빠져
LIFE > Culture 2018.10.18 목
‘1000년 역사’ 전라도, 義와 藝를 빛낸 인물
정치 > 사회 2018.10.18 목
새 대안 없이 ‘사립유치원 개혁’만 외치는 정치권
사회 > 포토뉴스 2018.10.18 목
[포토뉴스]  ‘맛보러 일부러 여행을 떠날 만한 식당’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9 발표
LIFE > Culture 2018.10.18 목
‘시월애(愛) 남도’는 지금 축제 중…색다른 추억 선사
사회 2018.10.18 목
범행 후 “심신미약” 주장, 5명중 1명꼴 ‘인정’ 받아
LIFE > Health 2018.10.18 목
생리대에서 ‘핵실험’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다?
사회 2018.10.18 목
“모두 돌아가시기 전에 한 분이라도 더 기록하고 싶어”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