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한강로에서] 서울의 짐, 그리고 집

김재태 편집위원 ㅣ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8.10.08(Mon) 14:00:00 | 1512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지난 추석 연휴에 고향에 가지 못했다. 귀성객들이 대거 서울을 떠난 후 바라본 거리의 모습은 너무나 낯설었다. 사람도 차도 드문 적막한 거리. 하루 사이에 나타난 이 극적인 변화가 과연 정상적인 것일까 하는 생각과 함께 눈앞에 펼쳐진 거대한 공동화(空洞化) 현상이 기괴하게 느껴지기까지 했다. 번잡한 서울을 떠나 고향으로 떠난 사람들은 어떤 풍경과 마주했을까. 

 

고향에 다녀온 이에게 전해 들은 바에 따르면, 이번 명절 기간 고향집에서 오랜만에 만난 가족·친지들끼리 나눈 대화의 첫 번째 주제는 그 직전에 열린 3차 남북 정상회담도, 일반적인 정치 얘기도 아니었다고 한다. 사람들이 가장 먼저 입 밖에 꺼낸 화두는 집값이었다. 서울에서 내려온 이들에게는 지금 살고 있는 아파트 가격이 얼마나 올랐느냐는 질문이 몰아쳤다. 대화가 오가면서 서울 강남에 집을 소유한 사람들이 주위의 가족·친지들로부터 부러운 시선을 받는 사이, 서울로 올라가 여태 집 한 채 가지지 못한 전·월세 세입자들은 마치 죄라도 지은 사람처럼 고개를 숙여야 했다.

 

%u24D2%20pixabay


 

시골에 사는 사람들이 보기에 서울 아파트는 그야말로 ‘딴 나라 얘기’다. 1년 사이에 수억원이 올랐다는 사실이 현실로 받아들여지지 않는다. 실제로 최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자료를 보면 서울과 지방의 부동산 괴리는 믿기지 않을 만큼 심각하다. 서울의 아파트 매매 중위가격이 지난 1년 사이 1억3847만원 오르는 동안 지방에서도 인구가 많다는 6대 광역시의 경우 933만원 오르는 데 그쳤다. 사정이 이러니 ‘9·13 부동산 종합대책’이 나온 이후 관망세로 돌아섰다고 하지만 강남 3구가 이끄는 가격 상승의 기세가 이대로 수그러들지 알 수 없다는 회의론이 나오게 되는 것이다.


서울 부동산의 고공비행은 수요공급의 법칙이 작용하는 시장경제에서 필연적이라 할 수 있다. 인구 밀집은 물론이고 모든 사회적 인프라가 서울에 집중돼 있는 상황에서 집값이 저절로 떨어지기를 기대할 수는 없다. 서울, 그 안에서도 강남에 질 좋은 삶의 조건이 응축되어 있는 한 강남 집값 상승을 멈추게 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 서울에 몰린 부동산 수요를 다른 곳으로 분산시키지 않으면 근본적인 해결이 어렵다. 

 

그러려면 서울 못지않게 살기 좋은 지방 거점들이 생겨야 한다. 교육이나 문화의 질이 높은 지역에 사람이 몰리는 것은 당연한 이치. 왜 우리는 미국의 로스앤젤레스나 독일의 프랑크푸르트, 중국의 상하이 같은 세계적인 지방 거점 도시를 가지지 못하는 것인가. 왜 ‘똘똘한 집 한 채’란 말만 있고 ‘똘똘한 지방 도시’ 얘기는 없는 것인가.


서울이 강력한 성장축이 되어 압축적인 발전을 견인해 온 점은 분명하다. 사람은 태어나서 서울로 가야 한다는 말도 있듯이 서울로 몰려든 인재들 덕에 대한민국의 근대화를 빠르게 이룰 수 있었음도 부인할 수 없다. 서울은 그동안 제 몫을 충분히 해냈다. 이제는 서울이 져왔던 그 무거운 짐을 지방으로 보내 나눠 지게 해야 한다. 서울에 집중된 수요를 지방으로 분산시키는 묘안을 짜내야 한다. 서울이 가벼워지면 서울의 집값도 그만큼 가벼워질 수 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Health > LIFE 2018.10.18 Thu
생리대에서 ‘핵실험’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다?
사회 2018.10.18 Thu
범행 후 “심신미약” 주장, 5명중 1명꼴 ‘인정’ 받아
Culture > LIFE 2018.10.18 Thu
‘1000년 역사’ 전라도, 義와 藝를 빛낸 인물
사회 > 포토뉴스 2018.10.18 Thu
[포토뉴스]  ‘맛보러 일부러 여행을 떠날 만한 식당’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9 발표
Culture > LIFE > 지역 > 호남 2018.10.18 Thu
‘시월애(愛) 남도’는 지금 축제 중…색다른 추억 선사
사회 2018.10.18 Thu
방송 보도 이후 ‘대구희망원’은 어떻게 됐을까
경제 > 연재 > 이형석의 미러링과 모델링 2018.10.18 Thu
공유경제 확장에 창업가들 몰린다
Health > LIFE 2018.10.18 Thu
노인 인구 대부분인 시골에 웬 성형외과 의사?
경제 > 연재 > 큰 은행의 작은 컨설팅 이야기 2018.10.18 Thu
다시 돌아오는 ‘환(換)위험 시대’, 어떻게 대응할까
사회 2018.10.18 목
“모두 돌아가시기 전에 한 분이라도 더 기록하고 싶어”
사회 2018.10.17 수
“아가씨들 전화하는 것 보니 돈벌이 될 것 같았다”
사회 2018.10.17 수
‘천황폐하 만세’ 국책기관 간부, 석연찮은 징계 취소 논란
사회 2018.10.17 수
광주시 산하기관은 퇴직공무원들 자리보전용인가
사회 2018.10.17 수
‘뿌까’ 만든 부즈, 사기 혐의로 기소 여부 검토중
LIFE > Health 2018.10.17 수
폐경 여성, 이 세 가지만 하면 ‘뼈 건강’ 지킨다
사회 2018.10.17 수
정부-사립유치원 6년 갈등, ‘출구전략’ 안 보인다
경제 > 국제 2018.10.17 수
[르포] 지구상에서 가장 활발한 개발현장 ‘두바이를 가다’
경제 > 국제 2018.10.17 수
‘지원금 1억+글로벌 홍보’ 기회, 전 세계 스타트업에게 주어진다
경제 2018.10.17 수
뛰는 한샘 위에 나는 현대백화점·이케아
OPINION 2018.10.17 수
[시론] ‘성수동’을 바라보는 편치 않은 시선
사회 2018.10.17 수
[Good City Forum⑤] “부자든 서민이든 모두 껴안는 포용도시로 가야”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