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부산영화제 뉴커런츠 초청작 《선희와 슬기》를 만나다

인간의 연약함이 낳은 거짓, 도리어 인간에 대한 연민으로 답하다

부산 = 김종섭 기자 ㅣ newsbreak@nate.com | 승인 2018.10.11(Thu) 15:31:01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uC601%uD654%20%u300A%uC120%uD76C%uC640%20%uC2AC%uAE30%u300B%uC5D0%20%uCD9C%uC5F0%uD55C%20%20%uBC30%uC6B0%uB4E4%20%uC67C%uCABD%uBD80%uD130%20%uBC15%uC218%uC5F0%28%uC815%uBBF8%20%uC5ED%29%20%uC815%uB2E4%uC740%28%uC120%uD76C%2C%uC2AC%uAE30%20%uC5ED%29%20%uC815%uC720%uC5F0%28%uBC29%uC6B8%uC774%20%uC5ED%29%20%u24D2%20%uAE40%uC885%uC12D%20%uAE30%uC790

 

 

《선희와 슬기》는 거짓말을 모티브로 한 영화다. 영화를 연출한 박영주 감독이 학창시절 경험한 것을 토대로 시나리오를 완성했다. 친구들의 관심을 끌기 위해 거짓말을 하던 여고생 선희는 자신의 잘못으로 친구인 정미가 자살하자 죄책감에 서울을 떠난다.

 

 

‘살고 싶은 나’와 ‘살고 있는 나’에 대한 회의와 연민 그려​

  

아무도 자신을 모르는 시골로 간 선희. 선희는 그곳에서 ‘슬기’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인생을 시작한다. 영화는 선희의 삶을 통해인간은 왜 거짓말을 하는지를 묻는다.

 

영화를 연출한 박 감독은 인간의 연약함이 거짓을 낳고 그 거짓을 통해 ‘살고 싶은 나’와 ‘살고 있는 나’에 대한 깊은 회의와 연민을 말하고 있다. 영화 《‘선희와 슬기》​는 스무 차례의 현장촬영과 1년여의 편집을 통해 이번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됐다. 


이번 영화에서 주인공을 맡은 정다은(18)은 극단적인 캐릭터의 두 인물을 무난히 소화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전에 《​불놀이》​, 《​찾을 수 없습니다》​ 등 몇몇 단편영화에 출연했지만 장편영화의 주인공으로는 이번이 처음이다.

 

긴 호흡을 갖고 감정선을 이어가는 것이 힘들었다는 정다은은 영화 《​클래식》​에서 손예진이 열연한 ‘지혜’ 같은 역을 해 보고싶다는 바램을 솔직하게 나타냈다.

 

%uC601%uD654%20%u300A%uC120%uD76C%uC640%20%uC2AC%uAE30%u300B%A0%uBC15%uC601%uC8FC%20%uAC10%uB3C5%28%uC67C%uCABD%uC5D0%uC11C%20%uB450%uBC88%uC9F8%29%20%u24D2%20%uAE40%uC885%uC12D%20%uAE30%uC790

 

 

극중 선희의 친구 ‘정미’역으로 출연한 박수연은 6년차 배우답게 인물분석과 집중력이 돋보이는 배우로 평가받고 있다. 자살이라는 비극적 결말을 맺는 이유를 스스로 찾기까지가 힘들었다는 그녀는 《​앵커》​, 《​성인식》​ 등 30여 편의 독립영화를 통해 연기력을 확인시켰다.

 

롤모델 연기자로 김혜자·나문희 선생을 언급한 그녀는 춤이나 액션을 가미한 역동적인 연기를 해보고싶다고 말했다.

선희의 시골생활에서 만난 ‘방울이’ 역을 맡은 정유연도 눈여겨 볼 신인배우다. 여고시절 3년간 연극동아리에서 연기지도를 받으며 연기자로 수업을 쌓은 그녀는 직접 시나리오를 만들어 공모전에서 입상하기도 했다.

 

무엇보다도 이번 영화에 출연이 확정된 후 유창한 경상도 사투리를 구사하기 위해 몇 개월을 준비한 결과 영화제 무대인사에서 관객으로부터 호평을 받기도 했다. 전문연기자로 출발선에 서 있는 정유연은 한국예술종합학교에 입학을 준비중이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정치 2018.12.18 Tue
‘예상된’ 탈당 러시…바른미래당의 어두운 미래
정치 2018.12.18 Tue
“김태우 前 특감반원의 사찰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
경제 2018.12.18 Tue
“입소문 듣고 주류회사도 고객 됐죠”
경제 2018.12.18 Tue
NEW 패러다임으로 성공한 혁신 스타트업 3총사
경제 2018.12.18 Tue
해외 시장으로 진출한 국내 O2O…동남아 노린다
경제 2018.12.18 Tue
“야놀자는 아직 스타트업, 글로벌 여가 플랫폼으로 진화 꿈꾼다”
사회 > LIFE 2018.12.18 Tue
[우리는 행복합니까⑥] 세계 돌아보고 찾은 행복 조건 3가지
경제 2018.12.18 Tue
국정지지율 재추락에 ‘경제 방향키’ 고쳐잡은 文
국제 2018.12.18 Tue
[르포] 中 광둥의 성장 신화 끝나나…재고 쌓이고 텅 빈 공장들
연재 >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018.12.18 화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상대방 눈치가 보일 땐?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12.18 화
평양은 지금 부패와의 전쟁 중
국제 2018.12.18 화
“중국에서 아직도 개척 가능한 분야는 많다”
사회 2018.12.17 월
[우리는 행복합니까⑤] “52시간 근로조차 ‘안 된다’는 사람들, 잔인하다”
정치 2018.12.17 월
“5억 드릴 테니, 2억5천 떼어주세요. 차관, 오케이?”
정치 2018.12.17 월
‘우윤근 의혹’ 해명하다 들통나버린 靑의 모순
사회 2018.12.17 월
[사고 공화국①] 문재인 정부 끊이지 않는 대형 참사
사회 2018.12.17 월
[사고 공화국②] ‘지진 난민’ 양산하는 탁상행정
사회 2018.12.17 월
[사고 공화국③] 제천화재참사, 상처는 봉합됐는가?
사회 2018.12.17 월
[사고 공화국④] 밀양 화재 1년, 재발방지 대책은 ‘입법 예고’ 거북이걸음
사회 > 국제 2018.12.17 월
[사고 공화국⑤] 민영화 철도, 국철 시대보다 사고 줄었다
정치 2018.12.17 월
“‘들개’ 김성태, 바깥 투쟁 몰두하다 집안일 소홀”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