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김정은의 눈과 귀를 잡고 있는가

2008년 10월 시사저널은 국내 언론 사상 처음으로 세종연구소(남북한관계연구실)와 공동 기획으로 ‘북한을 움직이는 파워 엘리트’를 선정·분석했다. 당시는 최고권력자인 김정일이 와...

김정은, 군부 힘 빼고 경제 엘리트 기 살려

2008년 10월 시사저널과 세종연구소 남북한관계연구실(현 북한연구센터)이 공동 기획으로 ‘북한을 움직이는 파워 엘리트’를 보도했던 당시 상황을 복기하면,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와병...

긴장 고조된 한반도, 그러나 터진 건 ‘중동 화약고’였다

지난해 11월25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서해 접경지역에서 해안포 사격을 지시했다. 남북은 2018년 9월 평양정상회담 당시 군 당국간 남북군사합의를 체결했다. 남북 접경지대...

민정수석 능가했던 ‘실세’ 백원우의 파워

2018년 2월10일.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기 위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방남한 김여정과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청와대를 방문해 문재인 대...

김정은 동생 김여정, 지도자급 격상…현송월 행사담당

국가정보원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동생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의 위상이 지도자급으로 격상됐다고 분석했다.이혜훈 국회 정보위원회 위원장은 6월25일 브리핑을 통해 이...

도종환 前문체부 장관 “더 이상 블랙리스트란 없다”

“가는 데마다 욕먹고 혼나는 게 일이었다”. 지난 4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직을 떠나 국회로 돌아온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의원. 복귀 후 지난 3개월여를 지역구(충북 청주시 흥덕구) ...

북·중 정상회담 시작…공통된 뜻은 ‘한반도 문제 해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한반도 문제 해결 의지를 밝혔다. 김 위원장은 비핵화와 관련해 지속적인 노력의 뜻을 내비쳤고, 시 주석은 비핵화 실현을 지...

北이 조문단 파견 대신 조의문만 전달한 이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희호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의 별세 소식에 '조의문과 조화 전달' 카드를 택했다.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남측을 향한 메신저로 나섰...

김정은 하노이行 키워드는 ‘정상국가 실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번 베트남 하노이 방문을 통해 꿈꾸는 것은 ‘정상국가 실현’이다. 아버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은둔의 지도자’를 표방했던 것과 달리 김 위원장은 지난해 ...

‘세기의 담판’ 대하는 北의 자세…확 달라진 매체 보도

북한과 미국 간 '세기의 회담' 날이 밝았다. 이 회담은 미국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도 물론 중요하지만, 북한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겐 존망(存亡)이 걸린 사안이다. 지난해 6월...

“김정은, 북미정상회담 준비로 김정일 생일 참배도 늦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준비에 ‘올인’하면서 김정일 전 북한 국방위원장의 77회 생일 참배까지 지연됐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또한 김여정 당중앙위원회 제1부부...

북한 외교라인 新 핵심실세 3인방

2차 북‧미 정상회담의 2월말 개최가 유력한 가운데, 최근 양측 협상단에 변화가 생겨 주목받고 있다. 1차 회담을 앞두고 미국은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전체적으로 회담의 틀을 짜고, ...

[올해의 인물③] 南·北·美 최고지도자들의 ‘브로맨스’

2018년 한반도 정세를 한 단어로 요약하면 ‘희망’이다. 불안은 온데간데없이 사라지고, 그 자리에 ‘평화’라는 새싹이 움트기 시작했다. 유대인이 즐겨 읽는 지혜서 《탈무드》엔 이...

[김정은 답방②] 서울 야경 보고 한라산 오를까

지난 12월5일,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그랜드워커힐호텔 17층. 호텔 맨 꼭대기 10개의 객실로 이뤄진 이곳은 기자가 방문한 당시, 평일 오후 시간임을 감안해도 인기척 없이 적막이...

[김정은 답방①] ‘광폭 정치인’ 金, 남행열차 탈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答訪)을 앞두고 한반도 화해 무드가 변곡점을 맞은 모습이다. 성사된다면 분단 이후 북한 지도자로서는 첫 서울 방문이다. 지금까지 북한의 최고위급...

“DMZ에 유엔 평화대학 세워 한반도 평화 완성”

국책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 원장을 지낸 손기웅 한국DMZ학회 회장이 인터뷰 내내 강조한 것은 사자성어 ‘역지사지(易地思之)’다. 이를 통일 분야에 대입시킨다면 ‘내가 김정은 위원장이...

[북·미회담②] 트럼프 김정은 지루한 밀당…비핵화-종전선언 맞바꾸나

※앞선 ☞[북·미회담①] 트럼프-김정은 지루한 밀당…비핵화-종전선언 맞바꾸나(上)​에서 이어지는 기사입니다. 2. 북·미 실무협상 파트너 교체?10월7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

[한반도 비핵화④] 김정은 서울 방문,11월 하순 이후 될 듯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남북관계 속도 내기에 탄력이 붙고 있다. 올 들어 벌써 세 차례나 정상회담을 가진 것 자체도 그렇지만, 합의 내용의 틀이나 논의 폭이 예상...

文대통령이 金위원장 오른쪽에 앉은 데는 이유가 있다

외교 의전의 원칙으로 흔히 꼽히는 5가지가 있다. 존중(Respect), 상호주의(Reciprocity), 문화반영(Reflecting culture), 서열(Rank), 그리고 ...

김정은의 ‘두 여자’ 거친 북한 이미지를 무두질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최근까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꼬마 로켓맨(little rocket man), 미치광이(maniac), 미친 인간(madman), 병든 강아지(a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