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인천 동미추홀을 당선인 “야권 대통합 동력 확보하겠다”

“더 낮은 자세로 야권 대통합의 새로운 동력 확보에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미추홀구의 발전과 그리고 여당의 폭정을 막기 위해 이 한 몸을 바치겠습니다.”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인천...

엉터리 정당·후보·공약, 최악의 성적표 받은 21대 총선

싸늘하다. 정치 전문가들은 이번 총선을 “역대 최악의 총선”이라고 평가했다. 사상 유례없는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의 출현, 충분히 검증되지 못한 정당과 무자격 후보들의 난립, 그리고 ...

“민주당 총선 승리 예상…막판 큰 변수도 안 보여”

“사상 초유의 코로나19 사태가 선거 막판 한번쯤 판을 뒤집을 수 있는 변수마저 덮어버렸다.” 21대 총선을 약 일주일 남겨둔 4월7~9일, 시사저널의 마지막 총선 판세 점검 질의...

“총선 막판 최대 변수는 막말…코로나·단일화는 큰 변수 못 돼 ”

말 한마디로 천 냥 빚을 ‘질 수’ 있는 게 바로 선거판에서의 ‘막말 논란’이다. 수십 표 차이로도 승부가 갈리는 선거에서 순간의 실언으로 많게는 수십만 표까지 잃을 수 있다는 게...

[인천 총선 전략을 말하다-통합당] 안상수 “민심 바로미터 인천서 무능한 정부 심판할 것”

안상수 미래통합당 인천시당위원장은 “민심의 바로미터인 인천에서 정부의 무능을 심판해 과반 의석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안 위원장은 정부가 코로나19 초기 대응을 전문가 집단의 문제...

늘 구호만 요란했던 “청년 정치”…2030 후보, 4% 그쳐

1954년 경남 거제. 제3대 민의원(국회의원) 선거가 끝나자 정가에 큰 소란이 일었다. 만 26세의 젊은 청년이 금배지를 달았기 때문이다. 새파란 나이에 바닷가 시골 마을에서 정...

[총선변수-朴옥중편지] ‘선거의 여왕’도 이젠 옛이야기

21대 총선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왔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등 여야 거대 양당은 막바지 공천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공천 내용에 대한 비판과 잡음은 ‘코로나19’로 인한...

[총선변수-비례정당] “연합정당 실리 택한 민주당, 실리 얻을 것”

21대 총선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왔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등 여야 거대 양당은 막바지 공천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공천 내용에 대한 비판과 잡음은 ‘코로나19’로 인한...

[총선변수-여야공천] “야당은 ‘눈치공천’이라도 했는데, 여당은…”

21대 총선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왔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등 여야 거대 양당은 막바지 공천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공천 내용에 대한 비판과 잡음은 ‘코로나19’로 인한...

[인천브리핑] 인천도시공사, 지난해 507억원 흑자…창립 이래 최대

인천도시공사는 지난해 507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공사 설립 이후 최대 경영 흑자다.인천시 산하 공기업인 인천도시공사는 지난해 가결산 기준 당기순이익은 전년(258억원)보다...

인천 미추홀 갑 선거구 ‘최대 격전지’ 급부상

인천의 대표적인 구도심으로 평가되는 ‘미추홀구 갑 선거구’는 최근 8번 치러진 총선에서 보수세력 정당이 7번이나 깃발을 꽂았다. 지금도 자유한국당 소속 홍일표 국회의원이 내리 3선...

“타이밍 더 빨랐더라면”…황교안, ‘종로 출마’ 정치권 반응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월7일, 오는 4·15총선에서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했다. 하지만 정치권의 반응은 아쉬움 섞인 목소리가 주를 이뤘다. 강력한 대권 후보인 이낙연 전 국무...

황교안·유승민·안철수의 ‘동상이몽’·‘각자도생’

“미워도 합치고, 싫어도 합쳐야 한다.”(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한국당에 팔아먹으려고 새보수당을 만든 것이 아니다.”(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정치공학적인 통합 논의에...

여야 영입경쟁 “누구 총선 뛸 참신한 ‘소영이’ 못 봤나요?”

21대 총선을 넉 달여 앞둔 정치권의 인재 영입 전략은 ‘소영이’로 압축된다. 기성 정치에 실망한 ‘무당파’(지지 정당이 없는 유권자층)가 크게 늘어나면서 소수자와 2030세대를 ...

“X세대 정치, 부의 불평등·경제적 독점 깨부숴야”

386세대(현 586세대) 정치인이 개혁의 상징이던 때가 있었다. 대학 시절 군사정권과 맞서며 민주화를 외쳐 온 그들에게 개혁은 시대정신이었다. 2000년 전후 사회의 새 주류가 ...

[올해의 인물-정치] 한 해를 관통한 ‘정치 초보’의 존재감

해마다 정치인들은 ‘올해 최악의 인물’ 단골 후보로 등장한다. 욕을 먹는 게 숙명이라지만, 올해만큼 정치권을 바라보는 국민들의 분노가 컸던 적은 또 없었다. 시사저널이 ‘올해의 정...

[단독] 인천대 한국어학당, 베트남 현지 어학센터에 특혜 의혹

인천대학교 한국어학당 교직원이 친분이 있는 베트남 현지의 특정 어학센터를 통해 어학연수생을 대거 유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때문에 인천대 교직원이 특정 어학센터에 특혜를 제공한 ...

[단독] 인천대 베트남 국적 어학연수생 100여명 ‘소재불명’

인천대학교 한국어학당 소속으로 국내에 체류하고 있는 베트남 국적의 어학연수생 100여명이 ‘소재불명’ 상태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이 한국어를 배우기 위한 목적이 아닌 불법으로 취...

‘박찬주 카드’ 꺼낸 황교안의 손익계산서

“보수당이 '올드'해지는 건 옳은 방향이 아니다."11월5일 익명을 요구한 자유한국당 한 3선 의원은 한국당 영입대상에서 보류된 박찬주 전 육군대장과 관련해 “황교안 대표의 노림수...

[인천브리핑] 현대제철 인천공장 ‘디딤쇠봉사단’, 동구지역 맞춤형 사회공헌 펼쳐

현대제철 인천공장의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디딤쇠봉사단’이 지역사회 맞춤형 봉사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그동안 의무적이었던 봉사활동을 올해부터 자율적으로 변화시켜 질적 성장을 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