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0억원대 송현동 부지, 시장에서 찬밥 대우 받는 이유

경복궁과 창덕궁 사이에는 4m 높이 돌담으로 둘러싸인 널찍한 공터가 있다. 한진그룹이 보유한 송현동 부지다. 서울 중심부에 위치한 만큼 역사적으로도 유서가 깊다. 1915년까지 조...

‘폴더블’ 디스플레이로 새판 짜는 삼성

삼성전자는 2월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20’에서 2세대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 플립’을 공개했다. 갤럭시Z 플립 출고가는 165만원으로 ...

봉준호…‘역사’를 향해 나아간 도전과 창조의 궤적

‘봉준호 자체가 곧 장르다’(BBC), ‘우리는 봉준호의 세계에 살고 있다’(뉴욕타임스), ‘아티스트적인 면모와 엔터테이너적인 면모를 갖춘 천재’(카이에 뒤 시네마)…. 봉준호 감...

로봇과 협업해 창업하는 시대 올까 [이형석의 미러링과 모델링]

이번 호에는 다소 도발적인 이슈로 미래의 창업 환경을 예측해 보려고 한다. 청년 시절, 이성 간 미팅을 하면 으레 따라붙는 이슈가 ‘사랑의 방법론’이었다. 참여자들은 대체로 플라토...

반포 재건축발 ‘전세대란’ 시작되나

서울 전세시장이 흔들리고 있다. 정부가 지난해 말 발표한 12·16 부동산 대책으로 집값이 안정화 추세로 돌아섰다. 하지만 후유증은 여전하다. 15억원 이상의 주택담보대출을 전면 ...

“신종 바이러스로 경제성장률 최대 0.7% 떨어진다”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공포가 한국 경제를 강타하고 있다. 주말이면 한창 붐벼야 할 마트나 백화점은 물론이고, 식당이나 부동산중개업소, 찜질방 등에 발길이 뚝 끊겼다. ...

“시간 지나면 늦다…공포 확산하는 지금이 주식 매입 적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공포가 확산하면서 한국 증시도 된서리를 맞았다. 1월22일 2267.25를 기록하며 상승 중이던 코스피지수는 2월5일 2165.63으로 장을 마쳤다. 7거래일 ...

바이러스와 인류의 사투는 계속된다 [김상철의 경제 톺아보기]

전염병은 때로 역사를 바꾼다. 중세 흑사병이 그랬다. 1346년부터 약 8년간 이어진 흑사병으로 유럽과 아시아에서 모두 합쳐 많게는 3억 명이 죽었다. 흑사병 때문에 줄어든 세계 ...

[단독 인터뷰] 2017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한 루벤 외스틀룬드 감독

루벤 외스틀룬드는 현재 스웨덴을 대표하는 동시에 영화를 통해 세계로 뻗어가는 대표적인 감독이다. 《포스 마주어: 화이트 베케이션》(2014, 이하 《포스 마주어》)으로 칸영화제 주...

실적 악화ㆍ주가 폭락ㆍCEO 퇴임…3중고 시달리는 한화생명

국내 생명보험업계 2위인 한화생명이 휘청이고 있다. 각종 경영지표에 적신호가 들어온 지 오래다. 최근에는 한화그룹 최장수 CEO 중 한 명으로, 김승연 회장의 복심으로 꼽히는 차남...

소형 SUV 전성시대, 차세대 왕좌 노려라

연초부터 국내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이 뜨거운 감자로 부상 중이다. 그동안 국내 소형 SUV 시장은 쌍용차의 티볼리가 선도해 왔다. 2013년 9000여 대 수준이던...

LG전자, TV 화질 전쟁 승리에 최대 매출 ‘겹경사’

LG전자가 모처럼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1월30일 국내에서 판매되는 초고화질(UHD) TV에 대한 성능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 필립스, 아남전자...

국내 부동산시장에도 신종 바이러스 불똥 튈까

지난해 말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파장이 한국 재계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중국 당국의 배터리 보조금 완화 정책을 틈타 현지 공략을 가속화하던 SK...

오팔(OPAL) 세대, 은퇴는 없다

시니어 모델로 최근 주가를 높이고 있는 김칠두씨와 유튜브 채널 ‘차산선생 법률상식’을 운영하는 박일환 전 대법관. 언뜻 보면 두 사람은 닮은 점이 없다. 인생 궤적도 전혀 다르다....

은퇴 설계 위한 5가지 필수 자산 준비하라

경자년 태양이 떠올랐다. 원래 해는 매일같이 떴다가 지는 것. 새해라고 별다를 바 없건만 우리는 애써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곤 한다. 거기에는 시작의 설렘이 살아 숨 쉬기 때문일 것...

연말연시 노린 물가 ‘기습 인상’에 소비자들 ‘부글부글’

지난 2년간 이맘때가 되면 최저임금발(發) 외식·식료품 가격 진동으로 서민 물가가 출렁였다. 2018년과 2019년의 최저임금 인상률이 전년 대비 각각 16.4%, 10.9%씩 올...

청소 대행부터 자산 관리까지…한국형 ‘마사 스튜어트’를 꿈꾸다

필자는 얼마 전 SNS에 “가정에서 잔기술이 필요한 서비스가 있으세요?”라는 질문을 올렸다. 다양한 댓글이 60여 건 올라왔다. 전선 깔끔하게 다듬기, 하수구 뚫기, 화분 갈이, ...

총수들은 대부분 전과자? 규제 자초하는 오너 리스크

한진그룹 회장 일가의 경영권 분쟁이 관심사다. 3월에 열릴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조원태 회장의 이사 재선임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남매들의 지분이 엇비슷하고, 어머니인 이...

조경수 롯데푸드 대표 ‘국정감사 위증’ 의혹

조경수 롯데푸드 대표는 지난해 10월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의 증인으로 출석했다. 당초 증인으로 지목됐던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대신해서였다. 이 자리에서 조 대표는 “갑...

공무원 채용 3만 명 시대, 취준생 ‘블루오션’ 되나

문재인 대통령은 임기 중에 공무원 17만4000명을 증원한다고 약속했다. 이 공약은 일자리위원회가 지난 2017년 10월 발표한 ‘일자리정책 5년 로드맵’에 반영됐다. 로드맵에 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