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의 공, 류현진처럼 메이저리그에서 통할까

KBO를 대표하는 투수인 SK 와이번스의 에이스 김광현은 과연 메이저리그 진출 꿈을 이룰 수 있을까. 그리고 류현진처럼 그의 공도 메이저리그에서 통할까. 올 시즌 31경기에 출장해...

[Up&Down] ‘사이영상 2위’ 류현진과 피의자 된 CJ ENM 부사장

UP류현진, 아시아 최초 ‘사이영상 1위’ 득표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이 아시아 출신 선수로는 최초로 사이영상 1위 표를 받았다. 류현진은 11월14일 미국야구기자협회가 ...

류현진, 사이영상 아시아 최초 1위표…메이저리그 역사 새로 썼다

류현진(32·LA다저스)이 한 시즌 동안 최고의 활약을 펼친 투수에게 주는 사이영상 수상에 실패했다. 그러나 아시아 출신 선수로서 최초로 1위 표를 받아 야구 역사에 한 획을 그었...

히어로즈, ‘도깨비 구단’에서 ‘미스터리 구단’으로

올 시즌 포스트시즌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준우승까지 차지한 키움 히어로즈는 미스터리 구단이다. 우선 태생부터 남다르다. 전신은 ‘도깨비팀’으로 불리던 인천 연고의 삼미-청보-태평양으...

황금사과가 유혹하는 ‘산소카페’ 청송군

봄이 탄생이고 여름이 삶이라면 가을은 숙고의 시간이다. 한 해 땀으로 일궈낸 곡식과 과일들이 모든 인내의 시간을 끝내고, 이제야 수확이라는 결과물로 우리들 앞에 나설 때가 온 것이...

[차세대리더-스포츠] 이정후…향후 10년 이상 한국 야구 이끌 ‘바람의 손자’

이정후(키움 히어로즈)의 별명은 ‘바람의 손자’다. 아버지인 이종범의 별명이 ‘바람의 아들’이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생겨난 별명이다. 천재 야구 선수로 손꼽혔던 아버지 이종범의 그...

[차세대리더-IT] 허민…도전, 또 도전하는 IT업계 돈키호테

위메프 창업자로 널리 알려진 허민 원더홀딩스 대표는 ‘돈키호테’라 할 만큼 다양한 도전을 펼치고 있다. 차별화된 실력은 기본이다. 국내 최대 게임업체 넥슨은 최근 “온라인 쇼핑몰 ...

[2019 차세대리더 100] 이들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끈다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WEF)은 스위스의 휴양도시 다보스에 해마다 세계의 정계·재계·언론계·학계 지도자들이 모여 글로벌 이슈에 대해 토론하고 연구하는 ...

말은 제주도로, 야구선수는 서울로

준플레이오프 진출팀을 가리는 LG 트윈스와 NC 다이노스의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LG가 이기면서 프로야구 38년 만에 처음으로 수도권 4팀만이 ‘가을야구’ 축제를 벌였다. 한국 프...

프로야구 흥행 참패는 누구의 책임인가

2019 KBO 정규 시즌의 끝이 보인다. 9월19일 현재 팀당 10경기 미만으로 남아 있는 상황에서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팀들의 윤곽도 거의 드러났다. 그런데 올 시즌 리그 전체를...

류현진, MLB 통상 첫 홈런…6경기 만에 시즌 13승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정규리그 마지막 홈 경기에 출전해 7이닝 3실점으로 13승(5패)을 달성했다. 특히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처음...

유소년야구연맹 출신들 ‘중등 무대’서도 존재감 과시

‘공부하는 야구’를 지향하는 대한유소년야구연맹 출신 선수들이 중학교에 진학해서도 발군의 기량을 과시하며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18일 대한유소년야구연맹(회장 이상근)에 따르면 유소년...

‘차세대 거포’ 기대되는 강백호, 최근 인성 논란으로 ‘성장통’

어느 분야나 마찬가지지만, 특히 프로 스포츠에서는 스타 선수들의 끊임없는 순환이 필요하다. 팬들의 박수갈채를 한 몸에 받았던 스타도 세월은 이길 수 없는 법. 언젠가는 내리막길을 ...

[Up&Down] 류현진 / 후쿠시마 오염수

UP 류현진 올 시즌 MLB FA 최대어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자유계약(FA) 시장을 흔들 것이라는 현지 언론의 분석이 나왔다. 8월22일 ...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 인제군수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 우승

경기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이 18일 폐막한 ‘2019 인제군수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은 올해 첫 대회(순창군수배) 우승에 이어 두 번째 우...

감독과 선수들의 소통이 프로야구판 뒤집었다

현재 10개팀으로 구성되어 있는 KBO리그에서 가장 막내로 리그에 참여한 팀은 2015년 첫발을 뗀 KT 위즈다. 신생팀의 한계를 극복하지 못하고 창단 후 3년은 예상대로 리그 최...

‘우물 안 개구리’로 전락하는 국내 프로야구 스타들

올 시즌 메이저리그가 개막했을 때 코리안 메이저리거는 모두 5명으로 출발했다. 맏형 추신수를 필두로 류현진·오승환·강정호·최지만 등이 모두 개막전 로스터에서 시즌을 맞이했다. 하지...

사랑을 던지는 린드블럼…실력도 인성도 최고인 ‘린엔젤’

두산 베어스 외국인 투수 조쉬 린드블럼에게는 많은 별명이 붙어 있다. 롯데 자이언츠에 있을 때는 롯데의 전설 최동원 투수에 빗대어 ‘린동원’이라 불렸고, 두산으로 와서는 두산의 원...

롯데 양상문·KIA 김기태 감독 전격 퇴진 뒷얘기

이제 올스타전이 끝나고 프로야구는 반환점을 돌았다. 이미 팀당 치른 경기 수는 절반이 훌쩍 넘어 가장 적은 경기를 끝낸 팀도 94경기니 팀당 50경기 이하로 남은 셈이다. 여러 가...

2019 신한은행 드림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 20일 개막

국내 최대 규모의 유소년야구 축제인 '2019 신한은행 드림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가 오는 20일 서울 장충리틀야구장에서 개막된다.대한유소년야구연맹(회장 이상근)이 주관하는 이번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