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인해 낱낱이 드러난 ‘모래알 EU’

지난 1월16일 프랑스 ‘파리정치대학’에 소속된 국제연구센터(CERI)는 우파 성향 주간지 ‘르 푸앙’과 공동으로 특집 기사를 게재했다. ‘2030년-유럽의 종말?’이라는 다소 파...

[시론] 코로나19는 반세계화 전조 증상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를 글로벌 팬데믹으로 정의한 지 몇 주가 지났다. 우리의 경우 대구·경북의 확진자와 사망자가 크게 줄어들면서 감염병의 공포도 많이 완화되고 있다. ...

브렉시트는 혼란의 끝이 아니라 ‘시작’이었다

지난 1월31일, 42개월 동안 이어진 긴 이혼 절차 끝에 영국이 47년간의 역사를 뒤로하고 유럽연합(EU)을 탈퇴했다. 이날 영국 전역에선 많은 사람의 브렉시트 자축과 애도가 대...

올해 한국 경제에 ‘퍼펙트 스톰’은 없다

지난해 세계경제는 불확실성 그 자체였다. 미국 증시가 그랬다. 당초 전망은 그리 좋지 못했다. 전 세계에 영향을 미친 미·중 무역협상은 1년 내내 롤러코스터를 탔다. 50년 주기의...

한국 경제 ‘부활의 신호탄’ 쏘나

최근 유례없는 한파가 한국 경제를 덮치고 있다. 미·중 무역 갈등과 일본의 경제 보복,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브렉시트) 등 대외 변수로 인해 무역 환경이 크게 위축됐다. 엎친 데 ...

“2% 성장률은 ‘정상’…문제 해결하는 ‘양질의 저성장’ 돼야”

한국 경제가 기로에 서 있다. 미국과 중국의 1단계 무역협상 타결에도 불구하고 한동안 글로벌 경제를 둘러싼 불확실성이 걷히기 어려워 보인다. 글로벌 금융위기 타개책으로 시작돼 10...

한국경제, 왜 위기라 말하는가

“경제가 제일 싫어하는 것은 무엇일까?” 이 질문에 대한 답은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이 답을 부정할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바로 ‘불확실성’이다. 이런 맥락에서 보면 새해 경...

‘브렉시트’ 눈앞에 두고도 끝나지 않는 영국의 혼돈

세 차례 연기를 거듭하던 브렉시트의 시한이 이제 두 달 앞으로 다가왔다. 브렉시트를 화두로 한 올 한 해 영국 정치는 한 편의 드라마를 방불케 했다. 세 번의 극적인 브렉시트 시행...

[한국영화 100년] 런던의 중심에서 한국영화를 외치다

런던 여행을 계획하는 뮤지컬 마니아라면 뉴욕의 브로드웨이와 양대 산맥을 이루는 웨스트엔드를 놓치기 힘들 것이다. 웨스트엔드의 심장부인 레스터 스퀘어에서는 세계적인 뮤지컬 작품들이 ...

“英 여왕, 브렉시트 침묵이 타당한가”

영국 의회 의원들이 여름 정기 휴회를 마치고 복귀한 지난 8월말, 보리스 존슨 총리는 곧장 엘리자베스 2세 여왕에게 9월9일부터 10월14일까지 약 한 달간 의회 정회를 선포해 달...

한-영 간 FTA 체결...브렉시트 안전망 구축

산업통상자원부는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22일 런던에서 엘리자베스 트러스(Elizabeth Truss) 영국 국제통상부 장관과 한-영 자유무역협정(FTA)을 정식 서명했다고 밝혔다...

혼돈의 세계경제, 탈출구가 없다

2019년 8월 전 세계 증권시장과 외환시장은 크게 요동쳤다. 한국과 일본에서 시작한 주식시장 급락은 유럽을 거쳐 미국까지 이어지면서 전 세계를 파랗게 물들였다. 미·중 무역분쟁이...

이준석 “황교안, 지금처럼 가면 죽는다”…이유는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제작: 시사저널 조문희 기자, 한동희 PD,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2019년 8월6일 소종섭...

[현장에서] 평소엔 ‘동료 의원’, 급하면 ‘막말’

지난해 11월 영국에서 '폴리티컬 드릴링(Political Drilling)'이라는 제목의 노래가 발표됐다. 이 노래 가사는 실제 정치인들이 공식 석상에서 주고받은 막말과 욕설이다...

[강상중 인터뷰②] "한국도 베트남 전쟁 책임지는 자세 보여야"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IMF,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 ‘3.3%→3.2%’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0.1%포인트 낮추면서 3개월 만에 또 하향 조정했다. IMF는 7월23일(현지시각) 발표한 ‘세계 경제 전망 개정(World...

메이도, ‘포스트 메이’도 브렉시트 답이 없긴 마찬가지

6월7일, 2016년 7월부터 보수당 대표이자 브렉시트 협상을 이끌어온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사퇴했다. 그는 올해 초부터 난항을 겪었던 브렉시트 합의문 비준 실패에 대한 책임을...

심상치 않은 금값…‘진짜 금값’ 되고 있다

금값 오름세가 심상치 않다. 미·중 무역분쟁이 장기화하고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가 커지면서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강해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F...

유럽의회 선거, 중도 몰락 현실화…‘더 큰 분열’ 예고

제9대 유럽의회 선거에서 유럽 정치의 중심축이었던 중도우파와 중도좌파가 힘을 잃을 것으로 예상됐다. 대신 극우 정치그룹과 녹색당이 약진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로써 브렉시트라는 초유...

브렉시트가 불러올 또 다른 혼란…영국의 대기질은?

영국이 세계 최초로 ‘기후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 4월28일 노동당의 수장인 제레미 코빈이 상정한 이번 결의안은 별도의 표결 없이 승인됐다. 코빈 대표는 이번 영국의 움직임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