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스타일과 선한 스토리가 양준일 신드롬의 원천

양준일 신드롬이 뜨겁다. 미국 플로리다의 레스토랑에서 서빙을 하던 그에게 한국 팬들과 매체의 귀국 요청이 빗발쳤다. 한 한국 팬은 해당 레스토랑에 전화해 “지금 한국에서 난리가 났...

“제대로 된 공관위원장 안 뽑기만 해봐” 한국당 의원들 부글부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당 안팎에서 리더십에 상처를 받고 있는 가운데, 당내 관심은 조만간 임명될 공천관리(공관)위원장에 모아지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1월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

한국당 내부 비판 나선 김무성 “당 이 지경 만든 중진 자리 비워야”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총선을 앞두고 당 내부에 일침을 가했다. 김 의원은 “20대 총선 패배 책임이 있는 당시 최고위원과 공천관리위원들, 그리고 당이 이 지경이 되는데 책임 있...

윤종원 기업은행장 ‘첫 출근’ 무산…막아선 노조에 “난 낙하산 아냐”

‘낙하산 인사’라는 비판을 받고 있는 윤종원 신임 IBK기업은행장이 12월3일 노동조합 측의 반대에 부딪혀 첫 출근에 실패했다. 이날 오전에 열릴 예정이었던 '26대 기업은행장 취...

[광주브리핑] 광주·전남 기업들, 신년 벽두 경기전망 ‘흐림’

광주·전남기업들은 신년 1월 경기 전망을 ‘어둡게’ 보는 것으로 조사됐다. 2일 한국은행 광주전남지역본부가 이 지역 사업체 520개를 대상으로 기업 경기조사를 한 결과, 1월 제조...

[포토] 추미애 법무부 장관 취임식..."검찰개혁은 시대적 요구"

3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종합청사 1동 지하 대강당에서 추미애 신임 법무부 장관 취임식이 열렸다. 이날 취임식에서 추미애 신임 법무부 장관은 "검찰개혁은 그 누구도 거스를 수 없는...

바른미래, ‘드디어’ 깨졌다…유승민계 공식 탈당

바른정당 출신 바른미래당 인사들이 새로운보수당 창당을 위해 1월3일 집단으로 탈당했다.바른미래당 정병국·유승민·이혜훈·오신환·유의동·하태경·정운천·지상욱 의원 등 8명의 의원은 이...

김영우 “의원 총사퇴? 오히려 국민들은 박수친다”

요란한 투쟁의 끝은 뼈아픈 패배였다. 예산안 처리부터 선거법·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통과까지, 지난해 12월 한 달간 자유한국당은 힘 한번 써보지 못하고 내리 3연패를 당했...

황교안의 ‘통합’은 전광훈·유승민 중 어디로 더 향해 있을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선거법 개정안과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통과 과정에서 완패를 당한 자유한국당이 타개책으로 보수 대통합에 속도를 내겠다는 방침을 밝히고 나섰다. 황교...

[포토] 윤석열 "檢, 오로지 국민만 바라보며 바른 길 찾아가야"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대검 신년 다짐회'에 참석했다. 윤 총장은 이날 신년사에서 "어떤 사사로운 이해관계도, 당장의 유·불리도 따지지 않고 ...

文대통령, 새해 첫 공식업무로 추미애 법무부장관 임명

문재인 대통령이 2020년 새해 첫 공식 업무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임명을 재가했다. 이로써 지난해 10월14일 조국 전 장관의 사표가 수리된 지 80일 만에 법무부 장관 자리가...

2020년 체험과 IT가 한국 관광시장 연다

국내 인바운드(외국인의 국내 관광) 관광시장이 호조세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2019년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1740만 명을 기록할 전망이다. 역대 최고 ...

“단식은 구시대적 행동, 효과도 없다”

이정현 무소속 의원이 ‘정치적 고향’인 전남 순천을 떠났다. 보수정당 유일의 호남 지역구 국회의원이자 박근혜 정권의 핵심 인사였던 이 의원은 지난 12월12일 순천을 떠나 새로운 ...

“대사는 싫어!” 오사카·LA·상하이 총영사가 ‘꿀 보직’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하명 수사 의혹에서 ‘총영사’가 튀어나왔다. 민주당 내 후보를 정하는 과정에서 송철호 당시 민주당 후보자의 경쟁자였던 임동호 전 민주당 최고위원이 청와대 ...

靑, 조국 기소 檢 향해 “옹색하다…신뢰 흠집날 것”

청와대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기소한 검찰을 향해 “옹색하다”며 평가 절하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2월31일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의 인사권을 흔든 수사였지만 결과는...

“X세대 정치, 부의 불평등·경제적 독점 깨부숴야”

386세대(현 586세대) 정치인이 개혁의 상징이던 때가 있었다. 대학 시절 군사정권과 맞서며 민주화를 외쳐 온 그들에게 개혁은 시대정신이었다. 2000년 전후 사회의 새 주류가 ...

검찰, 조국 전 장관 불구속 기소…뇌물수수 등 11개 혐의

검찰이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을 불구속 기소했다. 지난 8월27일 대대적 압수수색과 함께 수사에 착수한 지 126일 만이다. 이에 따라 조 전 장관과 일가의 비리 혐의 수사가...

‘檢견제’ 공수처법 통과…고위공직자에 직접 칼 겨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설법안이 국회를 통과했다. 설치 시기는 내년 7월쯤으로 예상된다. 문재인 대통령의 1호 공약인 공수처는 검찰 기소권을 견제한다는 측면에서 검찰개혁의 ...

정치판 바꿀 ‘포스트 386’ X세대 정치인 시대 열렸다

“386세대가 다시 일어서고 있다. ‘30대, 80년대 학번, 60년대 출생’의 뜻을 담고 있는 ‘386’은 80년대 독재정권에 맞서 민주화의 거센 물결을 만들어냈던 ‘성난 젊은이...

원내대표·최고위원 이름 올린 ‘무서운 아이들’

최연소 국회의원 이력을 가진 정치인은 고(故) 김영삼(YS) 전 대통령이다. YS는 1954년, 만 26세의 나이로 경남 거제에서 제3대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65년이 흘렀지만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