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보물’ 찾기 세계가 손잡았다

이라크 전쟁 기간에 도둑맞은 세계 최고 수준의 이라크 문화재 수만 점을 되찾기 위한 국제 사회의 노력이 본격화하고 있다.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에 ‘특별 수사팀’이 꾸려지는가 하...

무섭고 집요한 ‘복수혈전’

미국이 이라크를 침공하기 전 독일에서 크게 주목된 사진 한 장이 있다. 1983년 12월20일 도널드 럼스펠드 미국 국방장관(당시 레이건 대통령 특사)이 사담 후세인을 만나 악수하...

검사와 여장관

학창 시절 수필을 청자 연적에 비유하면서 청자 연적의 아름다움을 ‘파격’의 미로 표현한 피천득 선생의 글을 읽은 기억이 난다. 당시에는 그 의미가 마음에 와 닫지 않았다. 그러나 ...

검찰 개혁 ‘트로이 목마’ 강금실

"국민의 국민을 위한 국민에 의한 검찰이 되길 바란다. 앞으로는 검사들이 권력을 위해 일하지 않아도 된다.”(2월27일 장관 임명 발표 후 배경 설명에서).“권력 기관은 국민을 위...

손에 손 잡고

인간 방패는 1991년 페르시아 만 전쟁 때도 있었다. 하지만 그때는 이라크 정부가 외국인을 인질로 삼은 군사 전술이었다. 그래서 평화운동가들은 인간 방패라는 말보다 ‘비폭력 직접...

부시와 장쩌민 배짱이 척척 맞네

“모진 놈 옆에 있다 벼락 맞은 격”

지난 10월12일 인도네시아 발리 섬에서 발생한 차량 테러 사건은 ‘엉뚱하게도’ 호주를 겨냥한 것이다. 호주는 발리 섬 테러 사건으로 최대 인명 피해를 보았다. 전체 사망자 1백8...

“중국, 양빈을 볼모로 잡았다”

양빈 신의주 특별행정구 장관 연금 사태가 북·중간 외교 문제로 비화하고 있다. 지난 10월4일 새벽 중국 공안의 전격적인 연행 조처 이후 사태를 관망하던 양국의 외교 채널이 본격 ...

특구 구상·양빈 임명, 어떻게 이뤄졌나

홍콩-상하이의 유럽 자본을 들여다가 신의주를 개발한다는 구상은 김정일 위원장에게서 나온 것이라고 한다. 지난해 1월 상하이를 방문하기 전부터 김위원장은 신의주를 새로운 경제 특구로...

“부시는 히틀러 같은 사람”

지난 8월 초, 슈뢰더 독일 총리가 부시 정부의 이라크 전쟁 구상에 정면으로 반기를 들고부터 험악해지던 독·미 관계가 빙하기로 들어서고 있는 듯하다. 부시 정부는 9월22일에 치러...

“나는 소망한다, 깨끗한 나라를”

고건 전 서울시장(64·사진)이 활동을 재개했다. 고씨는 지난 8월29일 시민단체 연대 기구인 ‘반부패국민연대’ 2대 회장으로 선출되었다. 서울시장 임기를 마치고 칩거한 지 두 달...

‘더러운 폭탄’ 원조는 미국?

미국인은 물론 전세계 관광객들이 즐겨찾는 워싱턴 D.C.에 있는 스미스소니언 항공우주박물관. 만일 이곳 앞에서 약 2t 가량의 방사능 폭탄(일명 ‘더러운 폭탄’)이 터진다고 가정해...

부시는 지금 "왕이로소이다"

최근 미국 상원 법사위원회에서 민주당 소속 패트릭 레이 위원장과 존 애시크로프트 법무장관이 주고받은 날카로운 설전 한토막. 레이:미국적 정치 시스템에서 어느 누구도 권력을 독점하지...

미국은 지금 '외국인의 지옥'

9·11 테러 이후 미국 사회는 더 이상 외국인에게 관대하지 않은 것 같다. 현재 테러와 연루되어 체포당했거나 구금된 사람이 천명이 넘는다. 테러와의 전쟁이라는 명분으로 의회를 통...

추가 테러 공포에 '가위눌린' 뉴욕

공포의 날 할로윈데이는 지났지만 공포는 사라지지 않았다. 9·11 테러 참사 직후 부시 대통령이 테러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7주가 지난 현재 미국 국민은 여전히 테러와 공포에 인질로...

백색 공포 부추기는 미국 지도자들의 '경거망동'

가뜩이나 탄저균 테러 공포로 심리가 위축된 미국인들이 정부나 의회 지도자들이 갈팡질팡하자 더 불안해 하고 있다. 우선 연방 정부에서 관련 부처 간에 얼마나 손발이 안 맞는지 들여다...

미국 법무장관 '개과천선'했나

애시크로프트, 인종차별주의자 오명 씻기 열심…'인종 기록' 금지 약속 부시 행정부에 입각한 사람 가운데 존 애시크로프트 법무장관(59)만큼 상원 인준 과정에서 논란이 된 사람도 드...

전범재판에 어린 '거대한 음모'

밀로셰비치 압송해 유고연방 해체 유발…"나토 침략 합법화 기도" 지난 6월28일, 밀로셰비치 전 유고연방 대통령이 헤이그로 압송된 사건의 전후 맥락을 살펴보면 한 가지 의문이 떠오...

'두 쪽' 모면한 MS '윈도' 전선 이상무?

강제 분할 명령 기각 후 새 운영체제 '세몰이' 별러 지난해 1심 판결로 회사가 둘로 쪼개질 위기에 처했던 마이크로소프트(MS) 사가 일단 최악의 국면에서 벗어났다. 지난 6월28...

피의 학살, 그 진실을 찾아서…

부산·경남 지역, '6·25 민간인 집단 살해' 진상 규명운동 활발 한국전쟁 당시 우리 군·경과 미군이 자행한 민간인 학살 사건들이 서서히 베일을 벗기 시작했다. 생생한 증언과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