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해양 프로젝트 원가 줄인다”

삼성중공업이 악성 해양 프로젝트의 원가절감에 나선다. 13일 박대영 삼성중공업 사장은 임원 100여명을 경남 거제로 불러 전략회의를 가졌다. 회의에서는 각 부문별 정상화 방안 토의...

대우조선해양 ‘인사 피바람’ 분다...임원 30% 감축

대우조선해양이 ‘인사 피바람’을 예고했다. 2분기 어닝쇼크를 타계할 자구책으로 임원을 30% 가까이 줄이고 현직 임원의 임금을 모두 반납한다는 계획이다.대우조선해양은 지난 11일 ...

코스피 2000붕괴, 대기업 지배권 분쟁 탓?

코스피가 2000 밑으로 추락했다. 재벌 지배구조 논란 탓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11일 코스피는 1986.65로 거래를 마쳤다. 지난 3월 16일 1987.33을 기록한 이후 ...

대우조선해양 ‘분골쇄신’...사옥 포함 비주력자산 100% 매각 결정

대우조선해양이 2분기 어닝 쇼크 수습에 나섰다. 쇄신안은 업계 예상을 빗나가지 않았다. 대우조선해양은 경영설명회를 열고 본사를 포함한 비주력자산을 매각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대우조...

“조선 불황, 아직 바닥 아니야”...상선 수주 전망 어두워

지난 2분기 해양플랜트 대규모 손실을 털어낸 ‘조선 빅3’ 의 불황이 당초 예상보다 깊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내년에 초대형 컨테이너선 발주량이 줄면서 상선 시장점유율이 급락...

조선 빅3 ‘평가 버블’. 왜?

대우조선해양의 대규모 부실 은폐 논란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부실한 재무지표들을 근거로 기업평가 회사들이 잇따라 대우조선해양에 대해 부정적 평가를 내놓고 있다.4일 금융감독원 ...

현대중공업그룹, 상반기 임원인사 단행...젊은 피 대거 수혈

현대중공업그룹이 위기극복을 위한 첫걸음으로 임원 세대교체를 단행했다. 임원 자사주 매입 운동도 전개하며 2분기 어닝쇼크를 탈출하기 위해 발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현재중공업은 30...

대우조선해양 영업손실 3조318억원 ’패닉’...조선 BIG3 2분기 실적 낙제점

조선업계가 2분기 실적 악화를 면치 못했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가파른 내리막을 걸었다. 해양플랜트 공기 지연으로 인한 대규모 손실이 발목을 잡았다.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삼성중...

[특징주] 대우조선해양 부실, 열흘새 주가 38.8% 하락...시총9300억원 증발

대우조선해양 부실 사태로 조선주 주가가 하락세에서 빠져 나오지 못하고 있다. 추가적인 잠재 손실이 어디까지 인지 알 수 없는 가운데 지금까지 알려진 부실 규모 만으로도 주가 전망은...

[마감 시황] 코스피 기관 매수세 전환에 상승 마감

코스피지수가 장 막판 기관 매수세에 힘 입어 전 거래일 대비 1.18%(24.08포인트) 오른 2016.21로 장을 마쳤다. 21일 코스피는 외국인과 기관의 번갈아 가며 장을 흔들...

[개장시황] 코스피, 대형주 강세에 상승 개장

코스피 지수가 대형주 강세에 상승 개장했다.21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9.70포인트 상승한 2083.01로 장을 열었다. 전거래일 하락세를 주도하던 대형주들은 오름세를 기...

[마감 시황] 기업 실적 우려에, 코스피 하락 마감

코스피 지수가 기관 매수세에 하락 마감했다.20일 코스피는 0.17%(3.48포인트) 하락한 2073.31로 장을 마쳤다. 코스피는 장중 한때 2070선이 무너지기도 했으나 개인 ...

산업부, 산학융합지구 2개소 신규 선정

산업통상자원부는 2015년 산학융합지구 신규 지원 대상으로 한국해양대(부산 미음일반산업단지)와 전남대(여수 국가산업단지) 컨소시엄 등 2곳을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산학융합지구...

[개장 시황] 코스피, 어닝 시즌 불확실성에 하락

어닝시즌에 대한 불확실성 탓에 코스피 지수가 개장 초반 소폭 떨어지고 있다. 반면 코스닥은 상승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20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07포인트 상승한 2...

우리은행 임직원 “금융위 탓에 우리은행 민영화 난항”

우리은행 민영화가 요원하다. 제 값 받고 팔 가능성은 물 건너 간 듯하다. 우리은행 임직원은 금융위원회 판단 실수 탓이라고 불만을 토로한다. 우리은행 고위 관계자는 “금융위 산하 ...

30대 그룹 후계자 10명 중 3명 군대 안 갔다

국내 30대 그룹 후계자 중에서 33.3%가 군대를 다녀오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3명꼴로 군 면제를 받았다는 얘기다. 병무청이 최근 발표한 일반인의 군 면제 비율이 ...

뇌물 받고 창고를 무기 공장으로 조작

방위사업청 직원들이 통영함과 소해함 납품 비리로 구속된 재미교포 무기중개업자 강덕원씨(46)의 미국 현지 업체를 수차례 방문해 현장조사를 실시하고도, 강씨 회사의 제품을 그대로 납...

대우조선 임원 금품 비리 왜 후다닥 덮었나

대우조선해양은 2013년 중순 홍역을 치렀다. 검찰 조사 과정에서 임직원 20여 명이 협력업체로부터 30억원 상당의 상납금을 받은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가족의 해외여행 경비를...

산업은행, 왜 박삼구 회장 유독 챙기나

금호그룹의 지주회사 역할을 하고 있는 금호산업은 2009년 12월 워크아웃에 돌입했다. 2개월 후인 2010년 2월5일 산업은행과 박삼구 금호그룹 회장은 경영 정상화를 위한 이면 ...

방산 비리 수사 1호는 ‘독일제 잠수함 도입’

검찰을 중심으로 한 ‘방위산업 비리 정부 합동수사단’(단장 김기동 고양지청장·이하 합수단)의 1호 작품이 ‘독일제 잠수함 도입 사업’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해당 사업에 연루된 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