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지방선거] “지방선거, ‘여당의 무덤’ 안 될 것”

‘지방선거는 여당의 무덤’이라는 말은 지금도 정치권에서 자주 통용된다. 실제 역대 선거 사례가 이를 방증해준다. 다섯 차례의 선거에서 네 번 모두 여당은 완패를 당했다. 새 정권 ...

종북몰이 광풍에 종교계 쪼개지다

“지금은 어떤 얘기를 해도 다 묻혀버린다. 말 그대로 광풍(狂風)이 몰아치고 있다.” 천주교 정의구현전국사제단(사제단)에서 핵심 역할을 맡고 있는 한 신부가 인터뷰를 정중히 거절하...

민주당 깃발이 펄럭이지 않는다

‘대한민국 여자 양궁은 올림픽에서 금메달 따는 것보다 국가대표로 선발되는 것이 더 어렵다’는 말이 있다. 광주를 비롯한 전남·전북 지역의 지방선거 양상도 이와 비슷하다. 민주당의 ...

오세훈 밀어낸 ‘무상급식 폭탄’ 터진다

‘무상급식’은 세금을 재원으로 해서 학생들에게 무상으로 제공하는 급식이다. 2011년부터 서울을 비롯한 전국에서 부분적으로 시행됐다. 지난 3월을 기준으로 전국 1만1448개 초·...

민주당원 10명 중 3명 “안철수 신당으로 옮길 수 있다”

‘위기가 곧 기회’라는 통념은 5·4 전당대회를 앞둔 지금 민주당에 가장 절실히 와 닿고 있다. 안철수 무소속 의원의 여의도 입성 후폭풍을 민주당이 가장 정면으로 맞을 수밖에 없는...

민주당원 10명 중 3명, "안철수 신당으로 옮길 수 있다"

‘위기가 곧 기회’라는 통념은 5·4 전당대회를 앞둔 지금 민주당에 가장 절실히 와 닿고 있다. 안철수 무소속 의원의 여의도 입성 후폭풍을 민주당이 가장 정면으로 맞을 수밖에 없는...

경찰 ‘수사권’ 축배 아직 이르다

경찰과 검찰의 ‘수사권 힘겨루기’에서 경찰이 기선을 잡았다. 김광준 검사를 시작으로 연이어 검찰 비리가 터지면서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 검찰은 내분에 휩싸이며 싸움의 동력을 상실했...

역대 경찰청장의 뒷모습 ‘쓸쓸했다’

경찰은 노태우 정권 시절인 1991년에 ‘경찰청장’ 시대를 맞았다. 초대 김원환 청장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총 17명의 청장(현 김기용 청장 포함)이 거쳐갔다. 이 중 초대 김청장을...

비정규직 정규직화, ‘돈’ 문제만은 아니었다

과거 취업 준비생들 사이에서는 ‘어디에 취업했느냐’라는 질문이 주로 오갔다. 그러나 최근에는 달라졌다. ‘어디에 취업했느냐’와 함께 ‘어떤 신분으로 취업했느냐’라는 질문이 이어진다...

지자체도 나섰으니 ‘10구단’ 창단은 시간문제

제10구단 창단이 프로야구의 현안으로 떠올랐다. NC 다이노스의 2013년 1군 리그 참여를 결정한 지난 5월8일 한국야구위원회(KBO)의 이사회에서 10구단 창단 건은 보류되었다...

떵떵거리던 MB 인수위 사람들 어디서 무엇하며 지내나

이명박 대통령 탄생과 함께 출범한 제17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의 멤버는 총 2백28명에 달한다. 이들은 이명박 정부에서 청와대, 국회, 행정부 등 핵심 요직에 두루 기용되었다. 은 ...

아늑한 도시, 인재들 ‘떠들썩’

정읍시 선거구에서 내년 총선 출마가 예상되는 인물로 현역인 유성엽 의원을 포함해 4명이 꼽힌다. 강광 전 정읍시장(무소속), 김형욱 전 청와대 사회조정3비서관(민주당), 장기철 민...

인재의 강물, 큰 바다로 흐르다

군산은 금강 하구와 만경강 하구로 둘러싸인 옥구반도에 자리 잡고 있다. 1876년 강화도조약 이후 부산, 원산, 인천, 목포, 진남포, 마산에 이어 1899년 5월1일 개항한 항구...

“8년 전에만 제대로 수사했어도…”

‘전일저축은행 대주주가 수백억 원의 저축은행 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이 검찰에 포착되었다. 지난주 목요일(6월2일) 서울중앙지검 특수부는 전일저축은행 대주주 은인표씨가 소...

청정 고장에 인재도 ‘무진장’

17대 대선 당시 남원시·순창군 선거구와 진안군·무주군·장수군·임실군 선거구의 선거인 수를 지역별로 보면, 남원은 6만9천9백51명이고 순창은 2만5천2백8명으로 합계 9만5천1백...

‘야권 양강’ 핵심 참모 그룹은?

지금 야권의 ‘잠룡’은 ‘제갈량 찾기’에 한창이다. 실제로 야권의 전략가로 통하는 한 인사는, 평소 민주당의 한 대권 주자와 가까운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최근 전격적으로 같은...

풍요 가득한 인재의 ‘황금 들판’

전주시는 익산시, 김제시, 완주군에 동서남북으로 둘러싸여 이 네 개의 시·군이 동일 생활권이라고 볼 수 있다. 국회의원 선거구로 보면 전주시는 완산구 갑, 완산구 을, 덕진구 3개...

‘본선 주자’ 중심으로 합종연횡 한창

6월2일 교육감 선거 투표일이 다가오면서 본선 경쟁력을 지닌 후보 중심으로 합종연횡이 한창이다. 진보 진영은 이미 상당 지역에서 사실상 단일 후보를 선출했으며, 이에 맞서 상대적으...

다시 어깨동무한 동교동계 화음 안 맞는 ‘부활의 노래’

동교동계가 ‘꿈틀꿈틀’ 대고 있다. 기회를 엿보며 암중모색하는 모습이다. 동교동계 인사 50~60명 정도는 매주 화요일 오전 11시에 이희호 여사와 함께 국립현충원에 있는 김대중(...

환호 뜨거운 한국 빙상 밑바닥은 아직 춥고 거칠다

국가대표 간판 선수들이 화려하게 비상하고 있지만, 국내 빙상 스포츠 저변을 살펴보면 여전히 척박하다. 국내에서 스피드스케이팅 훈련을 제대로 할 수 있는 곳은 태릉국제스케이트장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