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달래는 ‘서태지 파편’

서울 압구정동이나 신촌 번화가에 ‘서태지와 아이들(이하 서태지)’풍의 옷차림이 물결치고 이들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옷가게와 액세서리 판매점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 반년도 채 못돼...

‘脫현실’ 노래하는 뮤직 비디오

1969,1981,1983, 그리고 1990년. 뮤직비디오의 이력서를 쓸 때 빼놓은 수 없는 ‘사건’이 펼쳐졌던 해들이다. 뮤직 비디오광이라면 위 연도에 각각 우드스톡 축제,뮤직 ...

구구절절 설명은 촌스럽지

요즘 텔레비전 광고를 보면 모든 광고가 2635세대 중심으로 흘러가고 있다고 말해도 그리 틀린 말은 아닐 것 같다. 거의 모든 건설사가 브랜드 광고에 막대한 출혈을 감수하고 있고,...

얼굴색은 달라도 두드림은 하나

음악가들이 인정하는 음악가는 누구인가. 비틀스? 아니면 스팅 또는 스티비 원더? 얼마 전 인터넷 음악 사이트 은 신해철 이상은 이적 빅마마 윤도현 이루마 러브홀릭 크라잉넛 등 현재...

대중문화에 부는 '다시 보자 우리 역사' 열풍

요즘 우리 대중문화계에 ‘다시 보자, 우리 역사’ 바람이 일고 있습니다. 말 그대로 우리 역사에서 대중적인 흥행코드를 발견하는 것입니다. 과 같은 드라마, 그리고 과 같은 영화, ...

운동 '무료처방실' 열렸다

운동이 필요하다는 것은 알지만, 돈까지 들여 운동 처방을 받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하지만 이런 생각은 이미 고루해졌다. 운동을 직업으로 삼고 있는 전문 선수나, 재활 치료가 필요...

‘10대 맞춤형’ 마케팅 펼쳐라

인터넷과 디지털 기술의 빠른 발전은 이를 토대로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가는 10대들을 새롭게 주목하게 한다. 요즘 10대는 인터넷과 디지털 기술이 여전히 낯설게 느껴지는 기성세대가 ...

7080 열풍? 70 지고 80 뜬다

7080 붐 덕분인지 기성세대가 가볼 만한 봄맞이 공연이 여러 군데 눈에 띈다. 4월22일과 23일 서울 충무 아트홀 개관을 기념하는 스페셜 콘서트에 나서는 김수철과, 4월29일부...

어머나, 어머나 복고풍 거세네

신세대 트로트 가수 장윤정이 요즘 여의도 정가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를 히트시켜 트로트를 부활시킨 장윤정씨처럼 한나라당도 체질을 개선해 국민들의 지지를 이끌어 내야 한다는 여의도...

부할한 7080이여 추억 이상을 노래하라

지금 30대와 40대에게 7080문화는 자신들이 한창 때 즐기던 것이어서 정겹게 다가오겠지만 신세대에게는 꼭 그렇지만은 않다. 윗세대 문화라는 점을 존중하면서도 현재의 문화가 아니...

연탄 한 장을 함부로 보지 말라

지난해보다 인기가 더 올라갔습니다. 수도권과 영남 지역의 연탄 공장이나 연탄 보일러 제조업체들은 밀려드는 수요를 감당하지 못할 정도라고 합니다. 전국에서 아직도 17만 가구가 연탄...

어른들도 공범자다

어떻게 이런 일이! 2005년 수능 ‘핸드폰 입시부정 사건’을 접한 기성세대의 반응은 한마디로 ‘경악’으로 요약된다.사실 따지고 보면, 커닝은 그리 놀랄 일만은 아니다. 불로소득을...

‘젊은 그대들’이 부럽다

유시민 의원은 세상이 다 알아주는 싸움꾼이다. 보수와도 싸우고 야당과도 싸우고 기성 언론과도 싸우고, 심지어는 자기 당 안에서도 싸운다. 대한민국 대표 싸움꾼이라고 해도 지나친 말...

“하다 보니 다 코미디 됩디다”

'이상우가 대학로 돈을 다 쓸어 모으고 있다.’ 지난해 이상우씨(52)가 연출한 와 최근 막을 올린 가 연이어 매진 행렬을 기록하면서 요즘 대학로에는 ‘이상우발 코미디 풍’이 거세...

피와 눈물 얼룩진 ‘거대한 자화상’

50대 아버지가 보릿고개 넘기던 시절의 고단함을 늘어놓자, 다 큰 아들이 빤히 쳐다보며 “라면도 없었나요?”라고 대꾸했다고 한다. 40대 초반의 대학 교수가 광주 시민들은 외부와 ...

동거남녀 4인의 '직설 수다'/"우린 이렇게 산다"

동거를 감행하는 이는 늘어나고 있지만, 대부분이 동거 사실을 주변 사람에게 알리지 않는다. 결혼의 그날까지 '솔로'인 양 행동해야 하는 한국의 '동거 남녀'. 이들이 한자리에 모여...

''학원이 학교보다 좋은'' 다섯 가지

지나친 학원·개인 과외가 학교 붕괴를 가속화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는데도 사교육 열풍은 오히려 더 거세지고 있다. 지난 4월27일 헌법재판소가 사실상 ‘과외 허용’ 쪽에 손을 들...

‘또 다른 전염병’ 10대 매춘

이름 한지원(가명. 나이 만 18세. 수학능력 시험을 막 치른 여고 3년생. 기자가 그를 처음 알게 된 것은 수능 시험이 있었던 11월 17일 서울 돈암동의 한 전화방에서였다. 1...

위기의 마하티르, 마지막 승부수

지난 11월 10일, 2000년 정부 예산 심의를 하던 말레이시아 국회가 전격 해산 되었다. 이틀 뒤 마하티르 정부는 오는 11월 29일 제 10대 총선거를 치르겠다고 발표했다. ...

안병찬 전 편집인 특별기고

은 민주화 시대를 여는 90년대 길목에서 태동했다. 의 창간 준비 조직이 정식으로 시동한 것은 10년 전인 89년 1월9일이다. 고통스러웠던 격동의 80년대에 고난의 길을 걸어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