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싹오싹한 공포 “이걸 봐, 말아”

정말이지 한국 네티즌은 못 말린다. 공포 영화 에 대해 촬영지 주민들이 제기한 상영 금지 가처분 신청이 법원에서 기각되었다는 뉴스가 전해지자마자 신종 ‘댓글 놀이’를 개발해낸다. ...

12·12, 시비 가려지나

때 아닌 ‘12?12 성격 규정’ 논의가 잇따르는 가운데 이제 12?12는 ‘본의 아니게’ 법으로 시비가 가려져야 할 운명이 되었다.“12?12는 군사 쿠테타인가, 아니면 합법적 ...

‘광주 生魂’고향에 오다

5월22일 전남 강진군 칠량면에서는 마을잔치가 벌어졌다. 놀이패들이 몰려와 흥을 돋우고 돼지도 한마리 잡았다. 조국을 떠난 지 12년, 도망자 생활을 시작한 지 13년 만에 고향으...

‘반대 없는 갈채’ 경계하라

새 정부 출범 이후, 매우 선풍적인 양상으로 전개된 개혁 조처들에 힘입어 김영삼 정권에 대한 국민의 지지도가 90%를 넘어섰다고 정부는 발표했다. 숫자를 전하는 정부 당국자의 표정...

YS,在野로'관료병'수술

대륙의 황사 바람은 지형까지 바뀌놓을 만큼 위력적이다. 문민정부의 강한 개혁 바람도 기존의 '정치지형'을 뒤흔들고 있다. 집권층 안의 수구 세력들은 개혁 바람에 흽쓸 떨어져 나가거...

김영삼 대통령 광주 진상 규명 결단 내리는 가

문민 정부가 맞는 첫 5월을 앞두고 김영삼 대통령은 또 다시 중대한 결단의 순간에 서게 됐다. 새 정부출범 이후 광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일련의 현지 여론 수렴 과정이 광주 지역...

은페 · 물타기로 일관한 13년'악몽'

광주직할시 북구 운정동 산 46번지광주시립공원묘지 제3 묘역. 흔히 망월동이라고 부르는'5·18민중항쟁' 희생자들의 주점이 묻힌 곳이다. 5·18광주민주화운동 13주기를 앞둔 지금...

13년 만에 찾은 명예 그래도 착잡한 광주

5ㆍ18광주 민중 항쟁이 ‘불순분자들의 배후조종에 의한 무장 폭동’(80년 계엄사 발표)에서 ‘민주화를 위한 노력의 일환’(88년 민주화합추진위)으로 격상됐다가 ‘우리나라 민주주의...

광주 항쟁 씨뿌린 윤한봉

광주 항쟁 13주기를 맞아 그동안‘전설적 인물’로 남아 있던 관련자(윤한봉ㆍ47)가 오랜 국외 망명 생활에 종지부를 찍게 되었다. 그는 80년 광주 항쟁 주모자로 지목돼 당국으로부...

“나는 도망자일 뿐 개선장군 아니다”

윤봉씨의 귀국에는 사법처리 문제가 남아 있다. 광주 항재 관련 부문은 불기소처분되었으나 미국에서의 국가보안법위반 혐의는 살아 있다. 귀국 준비중인 그를 만나 그가 미국에서 어떤 세...

망월묘 참배 저지 “우리가 잘못했다”

광주직할시 동구 금남로 5가 19번지. 비교적 번화한 거리의 아담한 3층 건물 2층에 광주?전남 지역 재애운동 단체의 총본산인 ‘민주주의민족통일광주전남연합(이하 광주전남연합)?? ...

“부시의 잘못된 외교 정책, 미국인도 잘 안다”

세계적인 인권운동가 케리 케네디 씨(로버트 F. 케네디 인권재단 설립자)가 방한했다. 존 F.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의 조카이자 로버트 F. 케네디 전 상원위원의 딸인 케리 케네디...

양보다 질에서 뒤진 YS '호남 끌어안기‘

김영삼 대통령의 ‘호남 끌어안기’ 정책이 관심거리이다. 그가 내건 국민 대화합은 바로 호남의 민심을 다독거려 날카로와진 지역성을 둔화시키는 것이 핵심이기 때문이다. 관측통들은 2ㆍ...

“5ㆍ18항쟁 교과서에 싣자”

광주시의회 광주문제특위 안성례 위원장 광주시의회 광주문제특위가 지난 4일 차기대통령에게 면담을 요청하기로 한 것으로 안다. 차기대통령은 만나면 어떤 요구를 할 것인가? 차기 정부가...

광주는 침묵으로 말한다

대통령선거가 끝나고 광주에는 사흘 내내 비가 내렸다. 광주시민들은 첫날 내린 비는‘김대중과 호남의 눈물??이요, 둘쨋날 내린 비는 ??5ㆍ18 영령의 눈물??이요, 마지막 날 내린...

통일·평화 운동으로 인동초 ‘새싹’키운다

가없는 회오의 감정을 뒤로 물리친 채 당사를 떠나는 金大中씨의 머리를 지배한 생각은 과연 무엇이었을까. 정계 은퇴를 발표하고 당사를 떠나 동교동 집에 다다랐을 때 그는 선뜻 현관으...

“김대표, 광주 이용하지 마시오”

“10월5일 김대표는 광주를 방문, 재야 인사를 비롯한 시·도민 앞에서 국민 대화합의 차원에서 광주항쟁과 관련된 더이상의 진상 규명이나 책임 추궁은 하지 않겠다면서 ‘80년 광주’...

전두환· 김대중 손 잡을까

“아버님이 큰절을 드리라고 하셨습니다” “어려운 길, 잘 오셨오.” 추석을 일주일쯤 앞둔 시점인 지난 9월 4일 全斗煥 전 대통령의 두 아들 宰國, 在庸씨가 재용씨의 결혼식을 축하...

대세론 덮친 ‘테니스 파울볼’

잘 나가던 이명박 서울시장이 진흙탕 코트에 빠졌다. “돈 없이 정치하는 시대는 끝났다” “한국의 OECD 가입은 미국 덕이다” 같은 아슬아슬한 발언을 쏟아낼 때부터 조짐이 일더니 ...

“음악은 토하듯 내놓는 일기다”

석 달 전쯤이었다. ‘소심한’ 기용씨가 큰맘을 먹은 때가. 여느 때처럼 포장마차에 앉아있던 그의 귀에 라디오 소리가 들렸다. “소주나 한 잔 마시고, 소주나 두 잔 마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