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고객에게 교통카드·LTE데이터·커플우산 준다

KT는 대한민국 통신 130년을 기념해 시민들에게 각종 혜택을 제공한다고 20일 밝혔다. 130번 버스 탑승객에 교통카드를 제공하고, 올레 서비스 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멤버십 포인...

[직장의 비밀] 제대로 평가는 받고 계신가요?

프로야구 시즌이 막바지다. 우리가 아는 야구 성적표는 참 단순명료하다. 1등부터 10등까지 승률에 따라 줄 서고, 개인은 타율이나 홈런 수, 방어율이나 승수로 줄 선다. 여기까지는...

국민 거포 vs 로보캅 “내가 더 세다”

라이벌의 존재는 성장의 원동력이다. 상대를 죽여야 내가 사는 전쟁터의 적이나 서로를 박살내는 게 목표인 숙적과는 다르다. 훌륭한 라이벌의 존재는 경쟁심을 일깨우고, 끊임없이 발전하...

“한국 팀에서 강정호가 5번이라면 4번은 누구야?”

넥센 박병호가 미국 메이저리그(MLB) 팀들의 표적이 되고 있다. 넥센의 경기가 열리는 날에는 중앙 좌석에서 박병호를 살피는 복수의 외국인 스카우트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박병...

프로야구 선수들이 약물 유혹에 빠져드는 이유

최근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최진행 선수가 도핑 테스트에서 금지 약물인 ‘스타노졸롤(stanozolol)’을 복용한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운동선수의 약물 복용 사건은 ...

“내가 아니라 생각이 답을 찾아낸다”

“앞으로 남아 있는 나날을 위해서, 지금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생각을 바꾸는 것이다. 생각하는 방식을 바꾸는 것이다. 생각을 바꾸는 건 그저 마음만 고쳐먹는 것에서 끝나지 않는다....

메르스 불황, “오늘은 손님을 한 명도 못 받았다”

6월17일 오후 1시 서울의 관광 명소라 불리는 동대문 패션타운 거리는 텅 비어 있었다. 밀리오레·두타·굿모닝시티 등 대형 쇼핑몰이 한데 모여 있어 웬만한 불황에도 북적이던 곳이었...

마지막 불꽃… 이젠 450호 홈런이다

지난 6월3일 포항구장에서 열린 롯데와 삼성의 경기. 3회말 2사에서 타석에 들어선 삼성 이승엽(39)이 상대 투수 구승민의 140㎞ 직구를 통타했다. 공은 오른쪽 담장을 넘어 야...

‘코리안 몬스터’ 마운드에 오를 날은…

지난 5월20일 밤(한국 시간) 국내 스포츠 팬들은 충격에 휩싸였다. 코리안 몬스터 LA 다저스 류현진 선수(28)가 수술을 결심했다는 소식이 언론을 통해 알려졌기 때문이다. 그동...

고집불통 외골수인가, 집념의 승부사인가

말 한마디, 작은 몸짓 하나도 모두 기록화·기사화되고 있다. 현재 대한민국에서 가장 ‘핫’한 남자, 한화 김성근 감독(73) 이야기다. 김성근 감독에 대한 국민적인 관심은 뜨겁다 ...

강정호·추신수·이대호 “쳤다, 넘겼다”

불과 4월 말까지 최악의 성적으로 눈물짓던 해외파 슬러거들이 기지개를 켜고 있다. 미국 메이저리그(ML) 피츠버그의 강정호(28)와 텍사스의 추신수(32), 일본 프로야구 소프트뱅...

프로야구 새 등식 ‘kt 위즈=승리 자판기’

스포츠 세계는 냉정하다. 일등이 있으면 꼴찌도 존재한다. 프로야구도 마찬가지다. 우승팀 뒤편엔 승수 쌓기의 재물이 된 팀들이 항상 있다. 올 시즌 꼴찌의 바통을 전해 받은 팀이 있...

'선택과 집중'으로 위기 정면 돌파

질문 하나.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이 병상에 누운 지난 1년 동안 삼성그룹 내부에서 가장 주목받은 계열사는 어디였을까. 갤럭시S6 시리즈를 출시한 삼성전자? 지주회사 전환 과정에서 ...

백종헌 프라임그룹 회장 집 ‘꼼수 경매’?

백종헌 프라임그룹 회장은 한때 ‘테마상가의 원조 디벨로퍼’로 불렸다. 그는 1984년 지방 건설사인 호프주택건설을 설립해 본격적으로 건설업에 뛰어들었다. 1990년대 중반에는 국내...

만년 꼴찌  ‘마약 야구’에 중독되다

프로야구엔 시대별로 꼴찌의 아이콘이 있었다. 1980년대 삼미, 1990년대 쌍방울, 2000년대 롯데가 긴 시간 동안 최하위에 머물렀다. 2010년대 꼴찌의 바통은 한화가 이어받...

이현세·박봉성·허영만…하위 장르를 문화 중심에 올려놓다

만화가 허영만의 대규모 전시회 이 열린다. 한국 만화가에게 이 정도의 대규모 전시회가 바쳐진 것은 처음이다. 허영만은 세대를 구분할 수 없는 만화가이기도 하다. ‘허영만’이란 이름...

서건창·김진우는 언제 나온다는 거야

프로야구에서 성적을 좌우하는 요인은 수없이 많다. 그중에서도 전문가들은 ‘선수들의 기량’과 ‘감독 및 코칭스태프의 리더십’ ‘프런트의 지원’을 세 가지 축으로 꼽는다. 하지만 단 ...

감독 ‘입 싸움’이 더 볼만하다

미국 미주리 대학의 심리학과 마이크 스태들러 교수는 이라는 저서를 통해 경기 이면에 숨겨진 심리 싸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선수들의 심리는 물론, 감독과 코칭스태프의 심리가 경기에...

류현진·추신수·강정호 ‘으랏차차’

세계 최고의 선수들이 자웅을 겨루는 메이저리그(ML)가 4월6일(이하 한국 시각) 시카고 컵스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대장정에 돌입했다. 올 시즌 ML 경기에는...

초보라고 얕보지 마, 이기잖아

초보들의 거침없는 행진이라 말할 수 있겠다. 올 시즌 처음으로 지휘봉을 잡은 프로야구 감독들이 KBO리그 초반 분위기를 휘어잡고 있다. ‘선 굵은 야구’를 지향하는 두산 김태형 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