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T 2000 '후폭풍' 거세다

SK·한국통신 선정… 탈락한 LG 선택 따라 통신산업 재편 가능성 사진설명 '예고된 반발?' : 안병엽 정통부장관(가운데)은 동기 사업자를 만들어내지도 못한 채 탈락한 LG의 거센...

경제 분야/정몽구, 왕회장 영향력 '상속'

이건희 수성, 정몽구 약진. '가장 영향력 있는 경제인'을 묻는 조사에서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지난해에 이어 정상에 올랐다. 1999년 소떼를 몰고 방북길에 올라 전세계에 신선...

재벌 '4세 시대' 활짝/두산 박정원 사장

재계에 4세 최고경영자(CEO)가 처음으로 등장했다. 아직 승계가 이루어진 것은 아니지만 재계는 이것을 한국 기업사에 새로운 장이 열리고 있는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주인공은 지...

한국 CEO, 연봉 얼마나 받나

대기업 사장 1억5천만원 '아시아 하위권'…일부 스타급은 30억원 넘어 인터넷 경매업체 '옥션'의 이금룡 대표는 요즘 고민이 많다. 지난 4월 와우북 대표로 자리를 옮긴 최고 재무...

조사 결과 모음

조사 기관 : (주)미디어리서치 대상 : 서울 및 6대 광역시의 만 18∼59세 남녀 표본 수 : 1,008명 표분 추출 방법 : 비례 할당 및 체계적 추출법 표본 오차 : ±3....

한국 최고 인기 기업 '섬성', 1등 CEO '이건희'

삼성과 이건희.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기업과 최고경영자(CEO)이다. 최고 경영자 하면 한국인은 가장 먼저 현대 창업자 정주영 전 명예회장을 떠올리지만, 그는 호감도에서 이건희 ...

왕자의 결자해지, 재벌 해체 불당기나

정부 압박설 등 배경 분석 구구흥분의 불길은 즉각 현대 인터넷 사이트(www.hyundai.co.kr)로도 옮겨붙었다. ‘현사모’‘지나가는 시민’‘왕회장 사랑’‘치과 의사’‘현대짱...

LG “사랑해요! 대주주”

LG그룹의 대표적인 캐시카우(자금줄)인 LG화학이 최근 구자경•구본무 씨 등 그룹 오너들이 보유하고 있던 비상장 계열사 주식을 대거 사들여 말썽을 빚고 있다. 이 거래에 대해서는 ...

'노익장' 정주영 여전히 힘 세다

평양 목련관에서는 9월29일 때아닌 현대그룹 사가가 울려퍼졌다. 과 도 터져 나왔다. 현대그룹 방북단 일행과 북한 인사들 사이에 노래 자랑이 벌어진 이 자리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

차기 전경련 회장, 정세영 유력

김우중 대우그룹 회장이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회장을 전격 사임했다. 전경련 사상 회장이 중도 하차한 것은 처음. 임기를 16개월이나 남기고 이루어진 그의 퇴진은 본인 뜻에 따른...

차기 전경련 회장, 정세영 유력

김우중 대우그룹 회장이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회장을 전격 사임했다. 전경련 사상 회장이 중도 하차한 것은 처음. 임기를 16개월이나 남기고 이루어진 그의 퇴진은 본인 뜻에 따른...

주가 조작 사건, 몸통은 수사 못한다?

“알려고 하지 마, 다쳐!” 음주 운전 단속에 걸린 어떤 국회의원 운전 기사가 했다는 말이다. 김정은을 광고계의 스타로 떠오르게 한 말. ‘성역’을 암시하는 이 말에 시청자들은 폭...

재벌은 정부에게 항복한 것일까?

6공 이후 본격화한 정부와 5대 재벌 간의 긴장 관계를 게임으로만 본다면, 거기에는 하나의 법칙이 있다. 재벌은 겉으로는 구조 조정을 종용하는 정부의 요구에 맞추어 몇 가지 계획을...

[초점]급류 타는 ‘빅딜’ 막힌 곳은 없는가

지난 1월22일 낮 청와대에서 김대중 대통령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만났다. 당초 예정에는 없던 만남이었다. 이 단독 면담의 성격을 그나마 짐작할 수 있게 해주는 단서라면, 그보...

LG그룹 반도체 포기 결정 막후 스토리

구본무 LG그룹 회장은 언제, 어떤 생각으로 반도체 사업을 포기하기로 결심했을까. 구회장의 순수한 결단이라는 LG그룹측의 설명에도 불구하고 그 내막은 여전히 베일에 가려 있다. 구...

‘빅딜 릴레이’ 다음 차례는 누구?

어떤 사람은 ‘위대한 결단’이라고 갈채를 보냈고, 어떤 사람은 ‘자유 시장 경제 체제의 죽음’이라며 눈물을 뿌렸다. 반도체 사업 빅딜의 대미를 장식한 김대중 대통령과 구본무 LG그...

반도체 사업 빅딜 무엇을 남겼나

LG반도체의 적자 행진은 98년에도 변함이 없었다. 97년에는 2천9백억원이던 것이, 98년에는 상반기에만 2천5백억원을 기록했다.현대전자도 사정이 비슷했다. 전체 매출액에서 반도...

DJ와 재벌 ‘빅딜 전쟁 비사’

“나김대중, 그렇게 간단치 않습니다. 빅딜, 정계 개편, 반드시 합니다!”6월16일 오후 3시. 국민회의 지방 선거 당선자 대회에 참석했다가 청와대로 돌아가는 차 안에서 김대중 대...

‘빅딜 파문’ 전모…LG 그룹 막판까지 저항

지난 5월10일 김중권 청와대 비서실장의 발언으로 시작된 ‘빅딜’(업종 맞교환) 파문이 시간이 흐를수록 혼란스러운 양상을 보이고 있다. 발언의 진의는 온데간데 없고 온갖 해석과 억...

“PCS 비리, 의혹 아니라 사실”

알리바이(현장 부재 증명)는 재판에서 직접 증거로 채택되지 못한다. 하지만 신빙성 있는 정황 증거가 보충되면 알리바이도 직접 증거로 채택될 수 있다. 개인휴대통신(PCS) 사업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