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국회 정상화 임계점 도달…한국당 돌아와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5월15일 “국회정상화를 위한 임계점에 도달했다”면서 자유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왜 국회를...

‘발사체’→‘미사일’→‘탄도미사일’···웃픈 北미사일 이슈

[편집자 주]뉴스와 정보가 공급자(언론사)에서 수용자(독자)로 전달되는 과정의 일정한 프로세스가 알고리즘이다. 디지털화된 미디어 플랫폼으로 인해 지금 우리 주변에는 뉴스와 정보가 ...

‘빠루 든 투사’ 변신한 나경원, ‘제2의 박근혜’ 노렸나

요 근래에 언론과 SNS에 가장 많이 실린 사진은 ‘빠루를 든 나경원’이었을 것이다. 잠긴 문을 열기 위해 더불어민주당 측이 준비한 것을 뺏은 것이라는 게 자유한국당의 설명이었지만...

[시사끝짱] 거리 나선 황교안, 장외투쟁인가? 대선운동인가?

[정두언의 시사끝짱]■ 진행: 시사저널 소종섭 편집국장■ 대담: 정두언 전 의원, 배종찬 인사이트K 연구소장■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소종섭 ...

나경원, ‘달창’ 발언 사과에도 논란 증폭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 열성 지지자를 비하하는 표현을 사용했다가 사과했지만 논란은 가시지 않고 있다.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5월12일 나 원내대표가 '문빠' '달...

[시사끝짱] 누가 文대통령을 지키고 있나…3대 지지세력 실체

[정두언의 시사끝짱]소종섭 편집국장(소): 한 주 간의 이슈를 끝장 내 줄 두 분의 정치 전문가 모셨습니다. 정두언의 시사끝짱, 정두언 전 의원님, 배종찬 인사이트케이 연구소장 모...

[알고리즘이 비추는 세상] 패스트트랙의 승자와 패자

[편집자 주]뉴스와 정보가 공급자(언론사)에서 수용자(독자)로 전달되는 과정의 일정한 프로세스가 알고리즘이다. 디지털화된 미디어 플랫폼으로 인해 지금 우리 주변에는 뉴스와 정보가 ...

박관용 “문 대통령, 보수 세력과 대화하는 포용력 보여야”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패스트트랙 전쟁터 곳곳에 박힌 논쟁거리들(上)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사태’를 거친 국회는 ‘폐허’가 됐다. 닷새에 걸친 격한 몸싸움 끝에, 4월29일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시사끝짱] 이해찬·황교안·나경원·유승민·박지원, 패스트트랙 ‘주연’들의 성적표

[정두언의 시사끝짱]■ 진행: 시사저널 소종섭 편집국장■ 대담: 정두언 전 의원, 배종찬 인사이트K 연구소장■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소종섭 편...

[시론] 독과점 정당정치의 개혁이 핵심이다

지난 4월10일 우리 국회에서는 대한민국 임시의정원 100주년을 기념했다. 1919년 4월10일 출범한 임시의정원은 오늘의 국회와 같은 대의기구로서 우리 임시정부의 최초 조직이었다...

정당해산 청원 놓고 불붙은 한국당-청와대 갈등

역대 최다 동의를 얻은 ‘자유한국당 해산 국민청원’을 두고 정치권에서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 당사자인 한국당은 조작 가능성을 언급하며 의혹을 제기했고, 청와대는 이를 일축했다....

‘한국당 해산’ 청원 국민을 ‘좌파’로 규정한 홍준표

청와대 청원게시판에서 ‘한국당 해산'에 대한 동의가 100만 명에 이르는 걸 두고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좌파들의 동원력”이라고 주장했다.홍 전 대표는 4월30일 오전 페이...

진통 끝에 패스트트랙 성사…한국당, 장외투쟁 예고

선거제·개혁법안이 진통 끝에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됐다. 자유한국당의 강한 반발에 여야간 긴장 국면은 2라운드로 흐르는 모습이다.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는 4월...

고발도 무릅쓰고…한국당의 결사 항전, 이유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대치 국면 속 자유한국당이 그야말로 '결사항전'을 펼치는 중이다. 소속 의원들이 고발 당하고 '해산돼야 할 정당'으로까지 몰리는 상황에서도 물러서지 않는 ...

김관영 “공수처 법안 별도로 발의하겠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4월29일 “4당(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합의 이외의 내용을 담아 바른미래당의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법안을 별도로 발의...

정의당, 한국당 의원 40명 무더기 고발…“법치주의에 도전한 대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대치 국면이 격화하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에 이어 정의당도 자유한국당 고발에 나섰다.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4월29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어 "정의당은 (4...

與野 공중전…“한국당 직접 고발” vs “청와대가 배후”

선거법·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지정을 둘러싸고 여야의 갈등이 계속되는 가운데 여야 지도부가 공중전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의 회의 방해 등을 문제삼으며 고발하겠다고 포문을 ...

‘국회 부도의 날’…치열했던 몸싸움 현장 기록

여야 4당이 합의한 선거제·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법 패스트트랙의 지정 여부가 결정되는 결전의 날이었던 4월25일. 국회는 그야말로 ‘쑥대밭’이 됐다. 밤샘농성과 몸싸움이 이어...

심야에 한판 붙은 나경원-심상정

나경원 “심상정 의원, 민주당 2중대 하지 마라. 이게 국회냐”심상정 “보좌진들을 앞에 세우고 뒤에서 뭐래. 무슨 대표가 이리 비겁하냐”나경원 “누가 숨어!”이해찬 “한번 나한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