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트랙 전쟁터 곳곳에 박힌 논쟁거리들(上)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사태’를 거친 국회는 ‘폐허’가 됐다. 닷새에 걸친 격한 몸싸움 끝에, 4월29일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시사끝짱] 이해찬·황교안·나경원·유승민·박지원, 패스트트랙 ‘주연’들의 성적표

[정두언의 시사끝짱]■ 진행: 시사저널 소종섭 편집국장■ 대담: 정두언 전 의원, 배종찬 인사이트K 연구소장■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소종섭 편...

[시론] 독과점 정당정치의 개혁이 핵심이다

지난 4월10일 우리 국회에서는 대한민국 임시의정원 100주년을 기념했다. 1919년 4월10일 출범한 임시의정원은 오늘의 국회와 같은 대의기구로서 우리 임시정부의 최초 조직이었다...

정당해산 청원 놓고 불붙은 한국당-청와대 갈등

역대 최다 동의를 얻은 ‘자유한국당 해산 국민청원’을 두고 정치권에서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 당사자인 한국당은 조작 가능성을 언급하며 의혹을 제기했고, 청와대는 이를 일축했다....

‘한국당 해산’ 청원 국민을 ‘좌파’로 규정한 홍준표

청와대 청원게시판에서 ‘한국당 해산'에 대한 동의가 100만 명에 이르는 걸 두고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좌파들의 동원력”이라고 주장했다.홍 전 대표는 4월30일 오전 페이...

진통 끝에 패스트트랙 성사…한국당, 장외투쟁 예고

선거제·개혁법안이 진통 끝에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됐다. 자유한국당의 강한 반발에 여야간 긴장 국면은 2라운드로 흐르는 모습이다.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는 4월...

고발도 무릅쓰고…한국당의 결사 항전, 이유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대치 국면 속 자유한국당이 그야말로 '결사항전'을 펼치는 중이다. 소속 의원들이 고발 당하고 '해산돼야 할 정당'으로까지 몰리는 상황에서도 물러서지 않는 ...

김관영 “공수처 법안 별도로 발의하겠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4월29일 “4당(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합의 이외의 내용을 담아 바른미래당의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법안을 별도로 발의...

정의당, 한국당 의원 40명 무더기 고발…“법치주의에 도전한 대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대치 국면이 격화하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에 이어 정의당도 자유한국당 고발에 나섰다.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4월29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어 "정의당은 (4...

與野 공중전…“한국당 직접 고발” vs “청와대가 배후”

선거법·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지정을 둘러싸고 여야의 갈등이 계속되는 가운데 여야 지도부가 공중전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의 회의 방해 등을 문제삼으며 고발하겠다고 포문을 ...

‘국회 부도의 날’…치열했던 몸싸움 현장 기록

여야 4당이 합의한 선거제·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법 패스트트랙의 지정 여부가 결정되는 결전의 날이었던 4월25일. 국회는 그야말로 ‘쑥대밭’이 됐다. 밤샘농성과 몸싸움이 이어...

심야에 한판 붙은 나경원-심상정

나경원 “심상정 의원, 민주당 2중대 하지 마라. 이게 국회냐”심상정 “보좌진들을 앞에 세우고 뒤에서 뭐래. 무슨 대표가 이리 비겁하냐”나경원 “누가 숨어!”이해찬 “한번 나한테 ...

[포토] 자유한국당 '패스트트랙' 막아라!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5일 오전부터 국회 본청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가 열릴 수 있는 회의장을 점거하고 있다. 선거제도 개혁안·사법개혁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상...

도 넘는 한국당…국회 의장실·회의장 곳곳 점거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선거법·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지정을 저지하기 위해 국회 곳곳을 점거하고 있다.한국당 의원들은 국회 내 특위 회의가 열리는 회의장 세 곳에 대해 4월24일부터 점거...

‘일촉즉발’ 與野 보여주는 세 가지 장면

선거제 개편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에 대한 패스트트랙 지정안을 둘러싸고 여야가 긴박한 상황을 연출하고 있다. 4월23일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서부터 시작된 이른바...

여야4당 패스트트랙 합의…한국당 “철저히 저지할 것”

국회가 선거제 개편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을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는 데 합의했다.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대하던 자유한국당은 강하게 반발했다.더불어민주...

정면으로 맞붙은 여야의 날선 ‘말말말’

여야 대표들이 주초부터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4월22일 열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에서 각 당 대표들이 상대에 대한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황 “文 대통령은 김정은 수...

[조국 프로젝트①] 정치권은 ‘기-승-전-조국’, 왜?

2017년 5월, 문재인 정부 출범의 최고 뉴스메이커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다. ‘상징’이 되었다. 만 2년이 흐른 지금, 여전히 조 수석은 뉴스의 한복판에 서 있다. 그야말로...

[포토] 자유한국당,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정권 규탄집회

자유한국당이 주말인 20일 서울 광화문에서 정부 규탄 집회를 열었다. 황교안 당대표 체제에서 진행한 자유한국당의 첫 장외 투쟁이다. 황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해 당 소속 의...

與, 한국당 장외투쟁 예고에 “오기의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이미선·문형배 헌법재판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자 자유한국당은 장외투쟁을 예고하며 강하게 반발했다.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4월19일 “광화문에서 (문재인 정부) 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