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아의 사랑, 퀸의 남자, 삼겹살 데이트…

대한민국이 발칵 뒤집어졌다. 김연아를 이상형으로 꼽던 남성 팬들은 아쉬움에 고개를 떨구고 있다. ‘만인의 연인’이었던 김연아가 공개 연애를 선언했기 때문이다. 2014 소치 동계올...

“주영아, 다시 한 번 널 믿어본다”

어쩌다 박주영이라는 이름이 논란의 한가운데 섰을까. 2004년 만 19세의 나이에 ‘천재’라는 수식어가 전혀 어색하지 않았던 박주영은 박지성 이후 세대를 이끄는 선두 주자로 손색이...

더러운 파벌 싸움이 지어준 그 이름 ‘빅토르 안’

안현수가 러시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화려하게 부활했다. 쇼트트랙 개인 1000m 금메달, 1500m 동메달을 획득해 러시아의 영웅으로 떠올랐다. 토리노올림픽 이후 8년 만이다. 차...

그녀가 꾸민 유일한 곳은 손톱… 하지만 모두에게 아름다움 선사했다

이상이 현실을 갈랐다. 소치에 애국가가 울려 퍼졌다. 이상화는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합계 74초70을 기록하며 대한민국에 첫 번째 금메달을 안겼다. 1차 레이스 37초4...

이규혁·노진규·강광배 금메달을 따야만 영웅이 아니다

“올림픽 금메달은 하늘이 도와주어야 딸 수 있다”고 한다. 4년에 한 번씩 열리는 올림픽의 해에 자신의 실력이 절정에 올라 있어야 하고 라이벌들의 컨디션이 나쁘거나 대진 운 같은 ...

젊은 영웅들의 ‘덩크슛’, 월드컵을 쏜다

한국 남자농구가 세계로 가는 문을 열었다. 1998년 그리스 세계대회 이후 16년 만의 쾌거다. 티켓 가격은 아시아 3위였지만, 그 가치는 침체된 남자농구의 붐을 일으킬 10년의 ...

‘호텔 대란’ 먹구름 몰려온다

국내 비즈니스호텔의 줄도산 우려가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이 입수한 신한은행 내부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들어 호텔 및 숙박업의 여신이 크게 증가했다. 2013년 2월 기준 신한은행...

프로야구 800만 시대 ‘비상등’ 켜졌다

3월30일 프로야구 개막을 앞두고 야구계의 시름이 깊다. 올해 관중 800만명 시대를 열겠다는 목표에 비상이 걸린 것이다. 원인은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참패. 류중일 감독(5...

[표창원의 사건 추적] 조폭들의 객기가 부른 희대의 참극

1986년은 대한민국에서 최초로 아시안게임이 개최된 해이다. 광복절 전야인 8월14일 오후 10시 반, 서울 강남에 있는 대형 룸살롱 ‘서진회관’은 각 룸마다 손님들이 가득 들어찬...

[2012년 스포츠 인물] 양학선, "도전은 끝나지 않았다"

올 한 해 체육계의 가장 큰 이벤트는 런던올림픽이었다. 지난 8월 런던에서 열린 올림픽에 참가한 대한민국은 금메달 13개로 종합 성적 5위를 거두어 역대 원정 하계올림픽 사상 최고...

의료·예술·스포츠 망라한 ‘인재 1번지’

1백27년의 풍상을 겪는 동안 무수한 인물이 연세대를 거쳐 갔다. 우리나라 대학사에서 가장 오랜 연륜을 가진 연세대는 근대화 과정을 거치면서 국학과 신학문 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했...

한·일월드컵 영웅들 ‘명장 혈전’ 속으로

‘미래를 예측하는 최선의 방법은 그 미래를 스스로 만드는 것이다’라는 말이 있다. 결국 오늘을 보면 미래는 얼마든지 내다볼 수 있다는 얘기이다. 2012년은 한국 축구 발전의 가장...

세계는 지금 ‘싸이 월드’

싸이. 그가 볼록 솟은 배에 매달려 있는 짧은 팔다리를 허우적댈 때마다 세계가 웃는다. 은 지금 전 세계에서 가장 뜨거운 화젯거리 중 하나이다. 한국산 콘텐츠가 국내 발표와 동시에...

“져도 최선 다하자 그랬더니 이겼다”

참가했던 선수나 관계자들이 들으면 서운한 말이겠지만 대한민국 국민들은 런던올림픽에서 펜싱에서 그렇게 많은 메달이 쏟아져 나올지 몰랐을 것이다. 펜싱은 런던올림픽에서 금메달 2개, ...

달콤한 올림픽 뒤풀이 ‘금메달+α’

지난 8월3일 런던올림픽이 한창 진행 중이던 로즈 크리켓 그라운드에서는 남자 양궁 개인전이 토너먼트로 벌어지고 있었다. 그런데 한국의 이웅 감독이 이끄는 멕시코의 한 남자 선수가 ...

메달 잔치에 뒷심 보탠 재벌 후원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은 올림픽 기간 중 텔레비전에 두 번 출연했다. 양궁 여자 단체전 결승전과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전이다. 선수들은 금메달을 확정 지은 직후 관람석으로 달려가...

북한 ‘일당백’ 뒤에 숨겨진 약발은?

북한은 런던올림픽에 ‘선택과 집중’, 즉 소수 정예부대로 11종목에 56명의 선수를 출전시키고 있다. 그런데 이들이 ‘일당백’ 역할을 하고 있어서 세계 스포츠계를 깜짝 놀라게 하고...

런던올림픽 출전 한국 기대주들의 메달 경쟁력은?

양학선 | 남자 체조 뜀틀의 양학선(23)은 지난해 일본에서 열린 세계기계체조선수권대회에서 ‘양1’이라고 이름 붙여진 최고 난이도의 기술을 선보이면서 우승했다. 2위는 러시아의 안...

감독 교체도 멋대로 농구협회의 자충수

한국은 축구·농구·배구 등 3대 구기 종목 가운데, 남자 축구와 여자 배구만이 런던올림픽 본선에 진출했다.남자 농구와 남자 배구는 세계 랭킹이 20위권 밖에 있기 때문에 어쩌면 올...

여자 양궁 단체·체조 뜀틀과 태권도 ‘떼 놓은 금밭’

올림픽 시즌이 열렸다. 7월28일~8월13일에 열리는 런던올림픽에 참가하는 한국 선수단 본진 1백1명은 지난 7월20일에 출국했다. 이번 올림픽에서 한국은 금메달 10개를 따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