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서독의 통일외교서 배울 점

북한 비핵화의 해법을 둘러싸고 북·미·중 간 치열한 수 싸움이 전개되고 있다. 러시아와 일본도 숟가락을 얹을 틈을 엿보고 있다. 어느 국가도 그 과정과 결과로 인해 자국의 안보가 ...

[손흥민 신화④] 孫의 8할은 아버지, 2할은 반 니스텔루이

손흥민 선수가 속해 있는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훗스퍼의 디니엘 레비 회장이 지난해 9월10일 미국 스포츠 네트워크 기고문에서 우리 유소년팀을 위해 “손흥민의 아버지(손웅정)를 코치로...

베트남을 보는 북한과 미국의 상반된 시각

북·미 양국 정상이 2월말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서 두 번째 만남을 갖는다. 회담지로 베트남이 공개된 것은 2월5일 미 연방의사당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정연설에서다...

[물관리 30년 특집①] “수돗물의 오해는 연탄보일러에서 시작됐다”

1900년대 초까지 미국의 필라델피아에서 장티푸스로 수많은 시민이 희생됐다. 인구 10만 명당 장티푸스 발병률이 연간 500~600명이던 것을 10분의 1수준으로 떨어뜨린 것은 백...

[김경수 후폭풍④] 文정부 위기관리 능력 ‘빨간불’

여권 안팎의 악재들이 끊이지 않고 계속되고 있다. 지난해 말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과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폭로로 촉발된 진실 공방전으로 청와대가 곤욕을 치르더니, 1월에...

트럼프-김정은이 베트남 선택한 까닭

2차 북미정상회담이 2월27일에서 28일 이틀간 베트남에서 열린다. 트럼프 “나 아니었으면 북한과 전쟁했을 것”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월5일 오후 9시경(현지시각) 워싱턴D...

마오는 왜 덩샤오핑을 죽이지 않았을까?

1965년 1월14일 중국공산당 정치국은 정국 현안들에 관한 당의 입장을 정리하는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당 주석 마오쩌둥(毛澤東)은 정치국원들조차 처음 듣는 용어를 구사...

[북미회담①] 트럼프式 비핵화냐 파키스탄 모델이냐

1월17일부터 19일(현지 시각)까지 2박3일간 진행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방미(訪美) 일정이 순조롭게 마무리됐다. 이번 미국 방문은 예상했던 것보다 결...

[꿈의 150세①] “150세 가능” vs “130살이 한계”

세계는 ‘현대판 불로초’를 찾고 있다. 구글이 2013년 설립한 바이오기업 칼리코는 노화 원인을 찾아 인간 수명을 500년까지 연장하는 목표를 세우고, 벌거숭이두더지쥐와 효모에서 ...

북한 외교라인 新 핵심실세 3인방

2차 북‧미 정상회담의 2월말 개최가 유력한 가운데, 최근 양측 협상단에 변화가 생겨 주목받고 있다. 1차 회담을 앞두고 미국은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전체적으로 회담의 틀을 짜고, ...

“K팝으로 남미 하나 돼…한국 존경한다”

‘지구촌’ 시대라곤 하지만 국경의 벽은 여전히 높다. 전 세계 230여 개 국가가 어떤 곳인지 우리는 모두 알지 못한다. 반대로 그들도 우리를 잘 모른다. 다만 그 간극을 메워주는...

[단독] 이정현 의원 “신당 창당 못할 것 없다”

‘박근혜 호위무사’ ‘박근혜의 입’으로 불린 무소속 이정현 의원. 그를 기자가 처음 만난 건 지난 2000년이다. 당시 이 의원은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 정세분석팀장이었다. 김대...

[혼돈의 EU①] 도전받는 ‘하나의 유럽’

“2차 세계대전 이후 최악의 위기에 직면해 있다.”1월15일 영국 하원의 브렉시트(Brexit) 합의안이 부결된 직후 미국 CNN은 브렉시트 찬반으로 분열된 영국과 그에 따른 유럽...

[혼돈의 EU③] 유로존 도우려다 EU탈퇴 바람 부나

독일은 유럽연합(EU)에 대한 시민들의 호감도가 매우 높은 축에 속하는 나라다. 2018년 10월 유럽의회가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79%가 “독일이 EU 회원국...

[혼돈의 EU④] 마크롱vs노란조끼, EU에 미칠 나비효과

“유럽의 수호자에서 유럽의 악몽으로.”지난 1년 사이 유럽연합(EU)에서 추락한 프랑스의 위상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말이다. 2017년 최연소 대통령으로 당선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

F-35A 전투기, 쥐도 새도 모르게 北 영공 넘나든다

2029년 초순, 10여 년간 계속된 노력으로 북한은 핵탄두를 폐기하는 등 비핵화는 상당한 진전을 보였다. 하지만 북한의 급격한 경제적 발전은 빈부격차 등으로 인한 사회의 불안요인...

‘곤’ 없는 르노에서 ‘왕’ 노릇하는 佛 정부, 日 닛산 압박

일본 언론이 의혹을 제기한 ‘르노-닛산 합병설’에 대해 프랑스 정부가 부인하고 나섰다. 그동안 두 회사의 병설을 둘러싼 가능성은 사실 수년 전부터 반복돼왔다. 하지만 늘 회사 관계...

서구열강 침략에 저항했던 아시아의 왕들, 그리고 고종

오는 1월 21일은 고종이 서거한지 100년을 맞는 날이다. 3.1운동이 고종 장례식에 맞춰 일어난 사실만 봐도 그의 죽음은 역사적 의미가 크다. 하지만 우리 근대사에서 고종 만큼...

해외여행 계획 있다면 우선 ‘홍역 백신’부터

홍역 예방법은 백신 접종이다. 백신(홍역·유행성이하선염·풍진 혼합백신, MMR) 2회 접종으로 97% 예방 효과를 볼 수 있다. 보통 생후 12~15개월과 만 4~6세에 각각 1번...

꺼지지 않는 佛 ‘노란조끼’, 오히려 기름 붓는 마크롱

지난해 12월31일, ‘노란조끼’ 집회로 홍역을 치르던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신년사가 프랑스 전역의 전파를 탔다. 근엄한 모습으로 책상에 앉아 발표를 하던 전통적인 방식이 아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