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사 연구방향 ‘방어’에서 ‘공세’로

신경철 교수 ‘가설’놓고 고고학계 대논쟁 금관가야를 지배한 계층의 무덤으로 알려진 김해 대성동 고분군은 김해시 중심부에서 서쪽으로 약간 떨어진 곳에 있다. 1㎞ 거리에 김수로왕릉과...

컴퓨터 이용 독서자료 확보

램프 아래에서 펜으로 독서카드를 작성하던 시대는, 컴퓨터 애용자들이 보기에 지나간 풍속화이다. 이제 개인용 컴퓨터로 독서 자료를 관리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수만권을 자료화할 수 ...

소설가ㆍ신경숙 한국예술의 미래 여는 신세대예술가 6인

연민의 미학’바탕 인간ㆍ세상에 섬세한 시선 추천:김윤식 김사인 이남호 박덕규 임우기 오는 3월게 두 번째 창작집《풍금이 있던 자리》(가제ㆍ문학과지성사)를 펴낼 예정인 소설가 신경숙...

삶과 놂이 하나 된 전래놀이

발전적 계승노력 활발 …고스톱 등‘앉은뱅이 놀이문화??극복해야 오랜만에 늦잠을 실컷 즐기고 눈을 뜬 가장은 신문의 텔레비전 프로그램 안내를 뒤적인다. 어제는 밤늦도록 고스톱을 치느...

한국인의 ‘평균 얼굴’컴퓨터로 찾아냈다

지난 1월28일 오후 5시께, 명지대학교 용인캠퍼스 최창석 교수(정보통신공학) 연구실. 연구실에 있던 관계자들의 눈길이 온통 워크스테이션급 컴퓨터 화면에 못박혔다. 곧 네시간에 걸...

倭禍자초한 국산만화 시장

일본의 아동만화를 표절 ? 복사한 만화가 국내 만화 시장을 석권하고 있는 현실에서 우리 만화산업의 미래에 대한 만화 관계자들의 전망은 매우 비관적이다. 한 유명 만화가는 “일본 만...

대중과 만나는 창작극 올린다.

연출가 文昊瑾씨(46)가 4년 만에 새로운 창작 음악극을 무대에 올린다. 지난 87년과 88년 를 잇달아 발표해 “한국적 뮤지컬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었다”는 평을 들은 바 있...

‘까치1호’ 새해 하늘 날다

첫 국산 비행기 ‘까치1호’가 새해 하늘에 가뿐히 날아 올랐다. 충청남도 태안반도의 높새바람을 박차고 날개를 편 까치1호 앞에 서해와 서산평야가 펼쳐졌다. 서울 하늘을 돌아 설악을...

의사가 환자 고르는 세상

의사들이 본인의 사명을 저버린 ‘소심증 환자’로 전략하고 있다. 의료계가 의료분쟁의 소용돌이에 휘말리지 않으려고 환자를 외면하거나 의료행위의 책임을 환자에게 떠넘기는 이른바 ‘방어...

전철의 ‘남녀칠세부동석’ 논란

하루 1백50만명 시민이 이용하는 서울의 전철에 여성 전용칸이 생겼다는 소식은 외신을 타고 나라밖에까지 화제가 되었다. 지옥철이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의 서울 전철과 지하철에서 시달...

여성은 거칠어지고 있는가

사법계 “사회참여 는 탓”여성계 “남성의 학대 탓” 들어가기만 하면 이름을 숫자로 바꿔 부르는 곳이 있다. 죄를 짓고 형이 확정된 사람이 모여 사는 교도소다. 이른바 ‘칭호 번호’...

해외경제

■ 미국GM의 감량경영, 경제에 어떤 영향 줄까 로버트 스템펠 회장(사진)의 전격적인 사임을 몰고 온 지난 10월28일의 ‘쿠데타’ 이후에도 미국 자동차회사 제너럴모터스(GM)의 ...

한국이 모르는 중국 . 중국인 - 正月 歲時 풍속

春節(음력설)과 元□節(정월 대보름)에 이르는 보름간은 중국인에게 가장 크고 중요한 명절이다. 이때가 되면 건축대며 장사며 직장이며 하교 등의 이롤 외지에 나가 있던 사람들이 모두...

文學이냐 文惡이냐

바야흐로 다시 문제는 리얼리즘이다. 지난달 29일 김진태 검사(서울지방검찰청 특수2부)가 시인이자 작가이자 교수인 마광수씨(연세대 · 국문학)와 시인이자 문학평론가이자 출판사 대표...

무덤에서 발굴한 옛 옷가지의 ‘외출’

수년 전 상영된 영화 은 내용뿐 아니라 출연진들이 입고 나온 한복의 화려함으로도 화제였다. 영화 나 드라마 등에도 당시 사람들이 입었던 많은 옷이 나왔다. 그런데 철저한 고증을 ...

한국인, 문화 뒷전에서 ‘잠잔다’

1990년 문화부가 ‘문화입국’을 주창하며 출범했을 때 《시사저널》은 를 커버스토리로 다룬 바 있다(제56호 11월22일자). 한국인이 ‘좋아하는 것’을 통해 한국인의 정체성을 파...

25時祭, 학풍 찾는다

스웨덴의 양대 명문인 옵살라대학과 룬드대학은 각기 독특한 학문의 전통을 갖고 있다. 모든 논리를 의심하여 비판하고 결론을 내리지 않는 대신 百家爭鳴식 개성을 절대선으로 간주하는 소...

“학자는 시대를 책임져야”

독일성사를 30년간 천착해온 李光? 교수(인제대?역사학)가 최근 (문학과지성사 펴냄)과 (까치)이란 두 권의 책을 내놓았다. 은 13세기 ??국가 상태에서 나치가 통제하는 제3제국...

분단, 중산층 그리고 여성

작가 朴婉緖씨(62)가 전작 장편 와, 23년 동안의 창작 생활을 정리한 산문집 을 웅진출판사에서 펴냈다.앞의 책은 작가가 그동안 여러 글에 띄엄띄엄 삽입했던 성장기를 한데 묶은 ...

金大中에 유리할 제3세력 ‘태풍

양김씨가 대통령후보로 공식화된 지도 벌써 4개월여. 정국의 주도권은 일단 이들에게 넘어가 있다. 그러나 아직까지 국민의 관심과 초점은 이 두 후보에게 완전히 모이지 않고 있다.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