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과 집중'으로 위기 정면 돌파

질문 하나.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이 병상에 누운 지난 1년 동안 삼성그룹 내부에서 가장 주목받은 계열사는 어디였을까. 갤럭시S6 시리즈를 출시한 삼성전자? 지주회사 전환 과정에서 ...

백종헌 프라임그룹 회장 집 ‘꼼수 경매’?

백종헌 프라임그룹 회장은 한때 ‘테마상가의 원조 디벨로퍼’로 불렸다. 그는 1984년 지방 건설사인 호프주택건설을 설립해 본격적으로 건설업에 뛰어들었다. 1990년대 중반에는 국내...

만년 꼴찌  ‘마약 야구’에 중독되다

프로야구엔 시대별로 꼴찌의 아이콘이 있었다. 1980년대 삼미, 1990년대 쌍방울, 2000년대 롯데가 긴 시간 동안 최하위에 머물렀다. 2010년대 꼴찌의 바통은 한화가 이어받...

이현세·박봉성·허영만…하위 장르를 문화 중심에 올려놓다

만화가 허영만의 대규모 전시회 이 열린다. 한국 만화가에게 이 정도의 대규모 전시회가 바쳐진 것은 처음이다. 허영만은 세대를 구분할 수 없는 만화가이기도 하다. ‘허영만’이란 이름...

서건창·김진우는 언제 나온다는 거야

프로야구에서 성적을 좌우하는 요인은 수없이 많다. 그중에서도 전문가들은 ‘선수들의 기량’과 ‘감독 및 코칭스태프의 리더십’ ‘프런트의 지원’을 세 가지 축으로 꼽는다. 하지만 단 ...

감독 ‘입 싸움’이 더 볼만하다

미국 미주리 대학의 심리학과 마이크 스태들러 교수는 이라는 저서를 통해 경기 이면에 숨겨진 심리 싸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선수들의 심리는 물론, 감독과 코칭스태프의 심리가 경기에...

류현진·추신수·강정호 ‘으랏차차’

세계 최고의 선수들이 자웅을 겨루는 메이저리그(ML)가 4월6일(이하 한국 시각) 시카고 컵스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대장정에 돌입했다. 올 시즌 ML 경기에는...

초보라고 얕보지 마, 이기잖아

초보들의 거침없는 행진이라 말할 수 있겠다. 올 시즌 처음으로 지휘봉을 잡은 프로야구 감독들이 KBO리그 초반 분위기를 휘어잡고 있다. ‘선 굵은 야구’를 지향하는 두산 김태형 감...

김성근은 말한다, 너흰 패배자가 아니야

2015년 프로야구 정규 시즌이 개막했다. 야구의 인기를 반영하듯 두 편의 야구 관련 다큐멘터리가 공개돼 관객의 눈길을 끈다. 한국 최초의 독립야구단 ‘고양 원더스’를 배경으로 한...

‘막내 kt’, 만만한 형님 어디 없나

국내 프로야구는 1982년 6개 팀으로 태동했다. 1986년 빙그레 이글스가 제7구단으로 프로야구에 합류했고 1991년 쌍방울 레이더스가 제8구단, 2013년 NC 다이노스가 제9...

송진우 입으로 던지고, 이종범 입으로 치고

바야흐로 중계방송 전쟁 시대다. 국내 최고 인기 스포츠인 프로야구가 올 시즌부터 10개 구단 체제로 운영되면서 하루 5경기가 열리게 됐다. 기존 4개 방송사가 경쟁하던 중계 환경은...

홈런 박병호, 방어율 윤석민, 타격 서건창

올 시즌 프로야구는 그 어느 때보다 선수들 간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SK 김광현, KIA 양현종 등 해외 진출을 노리던 선수들이 잔류를 선택했고 KIA 윤석민도 복귀했다. 외...

두산, 올 시즌우승 후보1순위

사상 처음으로 10개 구단이 자웅을 겨루는 프로야구 개막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올해 KBO리그는 신생팀 kt위즈의 참가와 한화 이글스 김성근 감독(73)의 복귀로 그 어느 때보다 ...

수익률 좋은 틈새 상품, 싸구려 주식 담은 바구니가 ‘풍성’

요즘 재테크 시장이 난국이다. 주가지수는 수년째 박스권에서 맴돌고 부동산도 잠잠하다. 1년짜리 예금 금리는 마지노선으로 여겨졌던 연 2.0%마저 깨졌다. 이자소득세(15.4%)에다...

10억 투자하면 김효주 된다?

최근 국내 스포츠 종목 중 영재 교육이나 조기 교육이 가장 활발한 게 골프다. 1990년대 이전만 해도 골프는 캐디를 하거나 학업 성적이 뒤진 학생들이 대안으로 선택한 경우가 적지...

강정호의 꿈 구단이 적극 밀었다

전망은 반반이었다. 절반의 야구 전문가는 “1000만 달러가 기대된다”고 예상했고, 나머지 절반은 “200만 달러에 그칠지 모른다”고 우려했다. 전자에 표를 던진 이들은 “근래 메...

[2014 올해의 인물] 재벌 후광 없이 “2015년 우승한다”

2014년 한국 프로야구 우승팀은 삼성 라이온즈였지만 스포트라이트는 2위인 넥센 히어로즈가 더 받았다. 2008년 야구계에서는 무명이던 이장석 현 대표가 현대 유니콘스를 인수해 (...

허구연-하일성 33년 라이벌 구도 흔들

라이벌도 이런 라이벌이 없다. 허구연과 하일성을 두고 하는 소리다. 두 사람은 1982년부터 MBC와 KBS 간판 야구 해설가로 활약하며 33년간 라이벌 구도를 형성했다. 전·현직...

이건희 사위 김재열, 차기 IOC 위원 꿈꾸나

삼성그룹은 12월1일 정기 사장단 인사에서 김재열 삼성엔지니어링 경영기획총괄사장(47)을 제일기획 스포츠사업총괄사장으로 발령 냈다. 이로써 제일기획은 임대기(대표이사)·이서현(경영...

“장원준, 롯데의 88억보다 더 받았을 것”

이 정도면 아예 광풍이다. FA(자유계약선수) 시장을 두고 하는 소리다. 올 시즌 FA 시장은 역대 어느 때보다 풍성한 돈 잔치를 벌이고 있다. 12월3일까지 계약에 성공한 FA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