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정치인 단골 폭행녀' "이회창 후보 낙선된 것 억울해서”

경기도 안산에 살고 있는 박명옥씨(63)는 일명 ‘폭행녀’로 불린다. 여러 건의 야당 정치인 폭행 사건에 연루되었기 때문이다. 박씨는 안산이 지역구였던 천정배·김영환 민주통합당 의...

스마트폰 휘어잡는 심심하지 않는 ‘심심이’

스마트폰 시장이 열리면서 카카오톡이라는 어플리케이션(이하 앱)이 최초의 승자로 떠올랐다. 수많은 앱 개발자들이 제2의 카카오톡을 꿈꾸며 사용자들에게 접근하지만 아직 제2의 카카오톡...

혁명의 결실 위로 파고드는 ‘이슬람주의’

지난 10월23일 일요일 튀니지에서 총선이 실시되었다. 벤 알리 정권을 타도하고 중동에서 처음으로 ‘아랍의 봄’ 소식을 전한 지 10개월 만이다. 중동의 독재 정권들이 무너진 후 ...

사람은 오고 갔는데 화해의 인사는 못 했나

포로 교환은 통상 동등한 비율로 이루어진다. 그런데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은 이 상식을 초월하는 비대칭적 방식으로 서로의 포로를 교환했다. 양측은 팔레스타인에 감금된 이스라엘 병사 ...

딜레마에 빠져버린 ‘불편한 동거’

파키스탄 때문에 미국의 고민이 깊어간다. 파키스탄은 2001년 미국이 테러와의 전쟁을 시작한 이래 테러리스트 소탕 작전에 협조해온 동맹국이다. 미국은 그에 대한 보답으로 지금까지 ...

퇴직 경찰들, 왜 경비용역업체로?

철거나 파업 현장에 투입되어 사회 문제화하기도 하는 용역업체와 경찰 간의 관계가 ‘인적 고리’를 통해 더욱 밀접해지는 흐름이다. 행정안전부가 국회에 제출한 2011년도 행정안전위원...

점조직으로 이루어진 철거업체들의 ‘007식 운영’ 실태

철거는 이 시간에도 서울 곳곳에서 진행되고 있다. 철거에 참여하고 있는 용역업체의 이름도 다채롭다. 전국철거민연합회에 따르면 ‘삼오진’ ‘참마루’ ‘호람’ ‘비조’ ‘다원’ 등 5...

물고 물리는 ‘오바마 대항마’들

민주당 소속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을 단임 대통령으로 만들어 버리고 백악관 주인이 되겠다는 공화당의 잠룡들이 물러설 수 없는 진검 승부에 돌입하고 있다. 아직도 첫 경선을 6개월...

“MB와 박근혜가 당을 위기로 몰았다”

누군가 그랬다. 정치인 김문수에게서는 여전히 투사의 냄새가 난다고. 투박하고, 세련되지 못했다는 의미와 맞닿아 있다. 국회의원을 3선이나 했고, 경기도지사를 재선으로 지내고 있는,...

‘얼굴’ 잃은 알카에다, 어디로 가나

테러 없는 세상을 향한 우리의 갈 길은 아직 요원하기만 하다. 빈 라덴이 죽은 뒤, 조직 내 빈 라덴의 역할에 대해서는 아직 의견이 분분하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일간지 알 와탄지는 ...

‘50년간의 잠’에서 깨어나는 쿠바

50년간의 ‘고립’을 버텨오던 쿠바가 마침내 세계사의 흐름 앞에 변화의 몸짓을 시작했다. 지난 4월17일부터 열린 제6차 공산당대회는 19일 폐막식에서 피델 카스트로나 그의 동생 ...

중동의 희망 시드는 4월은 잔인한 달인가

튀니지와 이집트에서 시작된 중동 민주화 운동은 인근 10개 국가로 확산되면서 ‘아랍의 봄’을 예고했다. 그러나 온 세상의 기대를 모았던 혁명의 기세는 3개월 만에 감속(減速)되고 ...

들불이 된 아랍 혁명, 미국 외교 정책도 뒤흔든다

아랍 세계의 민주화 대지진에 슈퍼 파워 미국도 휘청거리고 있다. 튀니지와 이집트의 독재 정권이 붕괴된 데 이어 리비아를 비롯해 다음은 어느 정권이 될 것인지에 지구촌의 시선이 쏠리...

알카에다, 역사의 미아가 되나

9·11을 기획한 테러 그룹 알카에다는, 미국식 민주주의와 미국적 가치 그리고 그런 미국과 우호적인 정권을 전복하는 일을 대의로 삼고 있다. 이 과업을 완수하는 지하드(성전)의 투...

노인의 돈 끌어내야 먹고산다

일본에서는 90세가 된 노인들이 미래가 보이지 않아 돈을 쓸 수 없다는 우스갯소리가 있다. 경기 침체를 걱정하는 목소리이기도 하지만 그만큼 고령자가 많다는 것을 시사한다. 지난해 ...

중동의 잠 깨우고 떨쳐 일어난 ‘R세대’의 돌진

아랍권에서 타오른 민주화의 불길이 걷잡을 수 없을 만큼 거세게 번지고 있다. 그 중심에는 자신들이 처한 현실에 대한 불만으로 가득 찬 젊은 ‘혁명 세대’가 자리 잡고 있다. 높은 ...

급진 시아파, 중동 헤게모니 노린다

올 1월 튀니지의 알리 대통령이 축출된 데 이어 이집트 사태의 뾰족한 해결책이 보이지 않는 가운데, 중동 지역 다른 국가들도 동시다발적으로 요동치고 있다. 현재 진행형인 중동 곳곳...

중동 평화 겨눈 총구 ‘헤즈볼라’

세계의 이목이 이집트의 민주화 열기에 쏠려 있는 동안 진정으로 중동 평화를 위협하는 중대한 사태가 레바논에서 꿈틀거리고 있다. 레바논의 무장 세력 헤즈볼라(Hezbollah)가 정...

정부, 없어도 골치 많아도 골치

“어떤 나라는 대통령이 너무 많아서 난리이고 어떤 나라는 대통령이 없어서 난리이다. 차라리 아예 없애버리는 것이 어떨까.” 다소 황당한 이 물음은 프랑스의 한 정치 칼럼에서 나온 ...

김관진의 軍‘자위권’ 성능은?

김관진 신임 국방부장관이 취임하자마자 ‘자위권’을 강하게 외치고 나섰다. 김장관이 말하는 자위권의 정확한 개념은 무엇이며, 향후 북한의 도발이 다시 일어날 경우 자위권을 발동하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