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딜 파문’ 전모…LG 그룹 막판까지 저항

지난 5월10일 김중권 청와대 비서실장의 발언으로 시작된 ‘빅딜’(업종 맞교환) 파문이 시간이 흐를수록 혼란스러운 양상을 보이고 있다. 발언의 진의는 온데간데 없고 온갖 해석과 억...

“PCS 비리, 의혹 아니라 사실”

알리바이(현장 부재 증명)는 재판에서 직접 증거로 채택되지 못한다. 하지만 신빙성 있는 정황 증거가 보충되면 알리바이도 직접 증거로 채택될 수 있다. 개인휴대통신(PCS) 사업자 ...

LG는 불법 저질렀나

개인휴대통신 사업자 선정 당시 LG그룹과 LG그룹의 특수관계인이 지닌 데이콤 지분의 상세한 내역(도표 참조)이 밝혀졌다. LG그룹과 특수관계인들은 개인휴대통신 사업자 선정 작업이 ...

구본무 회장 서면 인터뷰 “싹수 있는 업종에 승부 건다”

“2005년에 총매출의 50%를 해외에서 올릴 계획입니다. 영국·중국·인도에 대규모로 투자하고, 세계 유수의 기업들을 과감히 합병·매수(M&A) 하거나 전략적으로 제휴할 계획입니다...

새 바람 몰고온 ‘신바람 장율경영’

회사가 잘되려면 회장보다는 사장이, 사장보다는 사원이 뛰어야 한다. 어떻게 뛰게 할 것인가. LG는 평상시 체제로는 생산비 10% 절감도 어렵지만, 신바람이 나면 한꺼번에 50~6...

삼성그룹, 영향력 있는 기업 부문 2년째 1위

지난 10월7일자 은 삼성그룹 내부 문건 하나를 요약해 실었다. 삼성경제연구소가 작성한 라는 문건으로, 매달 열리는 삼성그룹 내 기획 담당 임원들의 회의 자료였다. 최근 도산한 주...

LG그룹 "휴렛팩커드에게 배운다"

지난 9월10일 LG그룹 구본무 회장은 LG정유 판교 수련원에서 전국 사업장의 과장 이상급 사원 1백20명과 대화했다. 대화 분위기가 한참 무르익었을 때 한 사원이 물었다. “우리...

대기업들 문어발 왜 거둬들이나

지금 기업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 가운데 생소하지 않은 것이 어디 있을까마는, 대기업 집단에서 벌어지는 계열사 합병 열풍만큼 낯선 것도 없다. 우리 기업들이 기를 써서 계열사 수를 ...

기업 쥐어짜기식 경영은 ‘자충수’

자린고비식 불황 타개책이 재계를 휘감고 있다. 게다가 개성도 없다. 재벌 그룹들은 업종 특성이나 기업 사정을 고려하지 않고 마치 옆집 서류를 베끼듯 경쟁적으로 임금 동결과 경비 절...

대기업 임원 인사가 ‘대폭’인 까닭

이병철 삼성그룹 회장은 신입 사원 면접 때 직접 참석하는 것으로 유명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지원자의 관상을 자기가 직접 확인해야 직성이 풀리곤 했다. 대신 이렇게 어렵게 선발된‘...

삼성·LG 자동차 씽씽 달릴까

삼성자동차의 쌍용자동차 인수와 LG그룹의 기아자동차 인수설이 일부 언론에 대서특필된 지난달 중순, 삼성그룹의 한 관계자는 이에 대해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지 말아 달라고 주문했다. ...

재벌 ‘권력 이동’에 제3의 물결

나이:59세출신지:영남혈액형:B형주소:서울 용산구 한남동학력:좋은 대학은 아니지만 미국에 유학, 경영학 전공어떤 이력이 눈에 띄는가. 나이에 비해 학력이 괜찮다는 점? 부촌(富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