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익률 좋은 틈새 상품, 싸구려 주식 담은 바구니가 ‘풍성’

요즘 재테크 시장이 난국이다. 주가지수는 수년째 박스권에서 맴돌고 부동산도 잠잠하다. 1년짜리 예금 금리는 마지노선으로 여겨졌던 연 2.0%마저 깨졌다. 이자소득세(15.4%)에다...

10억 투자하면 김효주 된다?

최근 국내 스포츠 종목 중 영재 교육이나 조기 교육이 가장 활발한 게 골프다. 1990년대 이전만 해도 골프는 캐디를 하거나 학업 성적이 뒤진 학생들이 대안으로 선택한 경우가 적지...

강정호의 꿈 구단이 적극 밀었다

전망은 반반이었다. 절반의 야구 전문가는 “1000만 달러가 기대된다”고 예상했고, 나머지 절반은 “200만 달러에 그칠지 모른다”고 우려했다. 전자에 표를 던진 이들은 “근래 메...

[2014 올해의 인물] 재벌 후광 없이 “2015년 우승한다”

2014년 한국 프로야구 우승팀은 삼성 라이온즈였지만 스포트라이트는 2위인 넥센 히어로즈가 더 받았다. 2008년 야구계에서는 무명이던 이장석 현 대표가 현대 유니콘스를 인수해 (...

허구연-하일성 33년 라이벌 구도 흔들

라이벌도 이런 라이벌이 없다. 허구연과 하일성을 두고 하는 소리다. 두 사람은 1982년부터 MBC와 KBS 간판 야구 해설가로 활약하며 33년간 라이벌 구도를 형성했다. 전·현직...

이건희 사위 김재열, 차기 IOC 위원 꿈꾸나

삼성그룹은 12월1일 정기 사장단 인사에서 김재열 삼성엔지니어링 경영기획총괄사장(47)을 제일기획 스포츠사업총괄사장으로 발령 냈다. 이로써 제일기획은 임대기(대표이사)·이서현(경영...

“장원준, 롯데의 88억보다 더 받았을 것”

이 정도면 아예 광풍이다. FA(자유계약선수) 시장을 두고 하는 소리다. 올 시즌 FA 시장은 역대 어느 때보다 풍성한 돈 잔치를 벌이고 있다. 12월3일까지 계약에 성공한 FA ...

‘막내’ KT, ‘윗형’ NC만큼 잘하진 못할걸~

KT 위즈는 프로야구 구단으로 연착륙할 수 있을까. 프로야구 막내 구단 KT가 2015년 시즌부터 10개 구단 시대를 연다. 2013시즌 아홉 번째 구단 NC가 1군에 발을 디딘 ...

최정 100억 윤성환 60억 김강민 50억

한국시리즈 종료와 함께 프로야구는 막을 내렸다. 하지만, 이제부터 또 다른 리그가 시작한다. 스토브리그다. 신생팀 kt를 포함해 10개 구단은 FA(자유계약선수) 전쟁을 시작으로 ...

한화=꼴찌? 이젠 다를 거야

“이제 한화는 죽었습니다. 구단도 죽고, 선수도 죽었어요.” 김성근 전 고양 원더스 감독이 한화 새 사령탑으로 선임됐다는 소식을 듣고 모 구단 코치는 묘한 표정을 지었다. 과거 김...

차남 경영 전성시대, "형보다 나은 아우도 있다"

‘형만 한 아우 없다’는 말이 있다. 모든 일에서 아우가 형만 못하다는 뜻이다. 보수적인 국내 재벌가에서는 그동안 장자 승계 원칙을 엄격하게 고수해왔다.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경...

“현진이 형 기다려, 내년엔 나도 갈게”

조만간 ‘제2의 류현진’이 탄생할 것으로 보인다. 2012년까지 한국 프로야구에서 뛰었던 류현진은 2013년 포스팅 시스템(비공개 입찰)을 통해 미국 메이저리그(MLB) LA 다저...

[차세대 리더] 삼성·현대·LG 후계자 한국 경제 키 잡다

올해 경제계 최대 관심사 중 하나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건강 상태다. 지난 5월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이 회장은 5개월째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삼성 측은 이 회장의 건강과 관...

[차세대 리더] 2014 차세대 리더 100

“계속 갈구하라, 여전히 무모하게(Stay hungry, stay foolish).” 2011년 10월 세상을 떠난 애플의 창업자 스티브 잡스가 남긴 말이다. 잡스는 2005년 스...

고수는 거짓말 탐지기도 속인다

“어머~ 사모님이 미인이시네요.” 탄성이 터질 정도로 예쁘게 생기지도 않았는데, 지인의 아내에게 거짓 감탄사를 내뱉는다. 선의의 거짓말이 인간관계를 잘 지키는 예절이라고 믿기 때문...

“유영구 전 KBO 총재가 약속 어겼다”

국내 최초 독립구단 고양 원더스가 KBO(한국프로야구)와의 재계약을 포기했다. 원더스는 9월11일 보도자료를 통해 “3년간 구단을 이끌면서 애초 창단을 제의했던 KBO와 구단 운영...

어설픈 영웅주의자들 광장을 욕보이다

‘일간 베스트’는 하루 동안 추천을 많이 받은 사진을 따로 모아둔 갤러리 이름이었다. 일베에 자신의 글이나 사진이 오르면 어설픈 영웅 심리가 생긴다. 이를 잊지 못해 더 자극적이고...

[2014 대학언론상] 예비 언론인이 찾은 ‘팩트’는 신선했다

20대의 관심사는 기성세대가 궁금해하는 부분 중 하나다. 이들이 전하고 싶은 이야기, 가슴에 묻어둔 이야기, 관심 있는 이야기를 기획 기사로 만드는 작업이 쉽지 않았을 것 같다. ...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 스포츠인 / ‘오뚝이’ 류현진 2년 연속 정상에 우뚝

1990년대 후반 외환위기로 고통받던 국민들은 박찬호의 선전을 보며 시름을 달랬다. 국민들은 자존심에 큰 상처를 입었지만 박찬호의 시원한 투구 모습을 TV로 지켜보면서 주먹을 불끈...

“도대체 어디서 나타난 녀석들이야?”

2006년 제1회 WBC(월드베이스볼클래식)에서 한국은 4강까지 올랐다. 애초 미국 야구 전문가는 한국 야구를 가리켜 “마이너리그 더블A와 트리플A 사이의 실력이다. 미국 본선 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