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업·주택 문제 해결해 “4년 더!”

미국의 제44대 대통령인 버락 후세인 오바마 대통령이 “4년 더!”를 외치며 재선 캠페인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1월24일 밤(미국 시간) 행한 새해 국정연설과 그 다음 날부...

‘절약’보다는 ‘전략’이 더 필요하다

퇴직하고 나면 자산 관리 방법에도 큰 변화가 생긴다. 현역 시절에는 주로 목돈을 만드는 데에 치중했다면, 퇴직한 다음에는 목돈을 맡겨두고 빼 쓰는 데에 주력해야 한다. 자산 관리 ...

30년 외길 ‘똥박사’가 일궈낸 ‘분뇨의 재발견’

은 2011년 올해의 인물 과학 부문에 박완철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책임연구원(57)을 선정했다. 그는 분뇨 처리 연구와 실용화에 평생을 바친 공로를 인정받았다. 지난 11...

광고에 목숨 건 종편 ‘떼쓰기’만이 살길?

12월1일 4개 종합편성 채널이 기대를 안고 출범했지만, 축하보다 걱정하는 소리가 더 크게 나오고 있다. 특히 기업들이 울상이다. ‘조선·중앙·동아·매경’이라는 ‘슈퍼 갑’ 모회사...

해도 너무한 ‘자기 종편 띄우기’

종편 개국 초기 일주일 동안의 성적은 기대 이하이다. 하지만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 매일경제 등 네 개 신문에서 보여주는 종편은 전혀 다른 모습이다. 이들은 ‘지상파와 경...

유럽발 경제 한파에 비상 걸린 미국

지구촌 경제가 유로 지역 17개국의 재정 위기 한파에 얼어붙고 있다. 그리스와 포르투갈, 아일랜드 등 경제 규모가 비교적 작은 국가들뿐만 아니라 유로 지역 3위 경제 대국인 이탈리...

‘창간하면 돈 된다’며 아직도 생겨나는 경제 매체들

미디어업계에 경제 매체 창간 열풍이 계속되고 있다. 신문, 잡지, 인터넷 매체를 망라해 각 매체들이 경제 매체 창간에 열을 올리고 있다. 최근에는 구 단위의 한정된 지역을 기반으로...

‘문화 지체’ 부를 수 있는 네트워크 폐해 꼬집다

‘이게 다 인터넷 때문이야!’ 어떤 이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로 ‘연결’되어 있는 사람들에게 이런 문자메시지를 띄웠다. 이 사람의 목소리를 듣거나 이 메시지와 관련한 사연...

한국시리즈 우승하면 경제 효과 “6천억 이상”

‘미스터리’이다. 국내 대기업집단이 수익성이나 성장성이라는 기업 평가 잣대로는 납득할 수 없는 적자투성이 사업을 접지 않고 30년 가까이 운영하고 있다. 내로라하는 대기업집단마다 ...

‘문제 판사’ 배후에 뻔뻔한 ‘식구 감싸기’

영화 의 후폭풍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국회 국정감사 현장에서도 여야 의원 가릴 것 없이 온통 법원의 ‘도가니 판결’에 대한 성토가 무성했다. 양승태 신임 대법원장은 “반성한다”...

지방 은행 패권 향한 양보 없는 선두 대결

우리금융지주회사 인수를 놓고 MBK파트너스와 티스톤파트너스, 보고펀드 등 3개 사모 펀드 사이에 경쟁이 뜨거웠던 지난 7월 말. 이들이 재무적 투자자(FI)로 참여시키기 위해 가장...

다가드는 금융 위기 그림자 한국 경제는 안전한가

유럽 재정 위기는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고, 미국 경제는 사실상 더블딥(경기 재침체)에 빠졌다. 세계 경제가 위기에서 빠져나오기 위해 필요한 정치적 리더십은 보이지 않는다...

미국 경제 방향키 쥔 승부사 버냉키의 ‘더블딥 격퇴 전쟁’

미국 경제가 또다시 더블딥(재침체)에 빠져들 위험을 겪고 있다. 지표상으로는 아직 성장을 유지하고 있으나 체감상으로는 이미 재침체에 빠졌다는 경보도 나와 있다. 미국 경제의 조타수...

가계 부채 ‘시한폭탄’, 한국 경제 숨통 조인다

“한국인은 빚잔치를 벌이고 있다. 지금 한국은 지난 2007년 서브프라임 모기지(비우량 주택 담보 대출) 위기 직전 빚더미에 빠진 미국과 별 차이가 없다.” 지난 2008년 미국 ...

‘경제 살리기’ 통 큰 승부수 통할까

미국 경제가 1%대의 허약한 성장률로 비틀대고 있다. 실업률은 좀처럼 9%대 아래로 내려가지 않고 있고 ‘일자리 증가 제로’라는 충격적인 고용 성적표까지 나왔다.버락 오바마 미국 ...

‘한국행’이 일본 기업 돌파구 될까

일본의 엔화 가치가 치솟고 있다. 지난 8월1일 뉴욕 외환시장에서 달러당 76.29엔까지 올랐다. 그동안 심리적 마지노선이라고 불리던 달러당 80엔이 무너진 지는 이미 오래전이다....

“한국 대기업과의 비즈니스 확대가 주 목적이다”

일본 이시가와 현 가나자와 시 출신인 오오스나 JETRO 서울 소장은 와세다 대학 문학부와 같은 대학 공공경영대학원을 졸업했다. 1979년 JETRO에 입사해 싱가포르센터 차장, ...

‘더블딥’에 가위눌리다

한여름 ‘더블딥(경기 재침체)’ 공포가 한국 주식시장을 얼어붙게 했다. 8월19일 종합주가지수(코스피)는 전날보다 1백15.70포인트(6.22%) 폭락한 1,744.88에, 코스닥...

“미국, 흔들려도 넘어지진 않는다”

세계 제1의 경제대국이라는 미국이 사상 처음으로 국가 신용등급을 강등당한 굴욕을 겪고 있다. 체면만 구긴 것이 아니라 지구촌 금융 시장을 요동치게 만들고 더블딥(경기 재침체)까지 ...

경제 성장 뒤에 숨었던 ‘불편한 진실’들의 경고

폭우가 말했다. 기상 이변이 초래할 재앙은 먼 훗날에 오는 것이 아니라고. 그 훗날이 불쑥 찾아든 것이다. 직접 피해를 당한 사람들에게 무슨 잘못이 있겠나. 위기 징후를 재빨리 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