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 전문가 5인이 분석한 ‘문재인의 경쟁력’

동서리서치 김미현 소장‘30·40대층의 성향 변화가 지지율에 영향’문재인 이사장의 지지율 상승은 문재인이라는 인물에 대한 호감도가 높아졌다는 것을 반영한 것이지, 그것이 ‘투표로 ...

김두관 지사, “문재인은 문재인의 정치를 해야”

약속된 시간보다 10분 정도 늦게 인터뷰 자리에 나온 김두관 경남도지사는 취재진을 향해 활짝 웃는 얼굴로 악수를 건넸지만, 몸은 상당히 무거워 보였다. “많이 피곤해 보인다”라고...

“한 지붕 다섯 정당의 야권 대통합이 목표”

“뇌에 과부하가 걸렸다. 요즘은 사람이 아니라 그림자를 끌고 다니는 느낌이다.” 지난 7월1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백만송이 국민의 명령’ 사무실에서 만난 문성근 대표는 지쳐 보였...

돌아선 PK 민심 “내년 총선에서 야당 후보 뽑겠다”

민심의 동요가 심상치 않다. 특히 여권에 대한 민심 이반 현상이 곳곳에서 드러나고 있다. 과학벨트 등으로 지역 간 갈등도 깊어지고 있다. 은 각 지역의 바닥 민심을 알아보기 위해 ...

“지금 한나라당으로는 미래가 없다”

아무도 예상치 못했다. 누가 보아도 무리한 출마였다. 총리 후보자 청문회에서 낙마한 뒤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라며 중국으로 건너간 지 5개월밖에 되지 않았다. 선거구는 경남에서도...

“기대감 고맙지만 결단은 아직…”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깊은 고민에 빠져 있다. 5월14일 김해 봉하마을 현지에서 만나 두어 시간을 함께 걸으며 대화를 나눌 때에도, 나흘 후인 18일 전화로 다시 인터뷰를 했...

박근혜- 손학규 ‘양강 시대’ 열리다

이번 4·27 재·보선의 최대 승자는 손학규 민주당 대표였다. 분당 을전투의 승리로 인해 손대표의 대선 발걸음에는 한층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이 여론조사 기관인 동서리서치에 의뢰...

‘패닉’ 출구 찾기 바쁜 한나라

“필요하다면 당명까지도 바꿔야 한다.” 여권의 권력 개편에 시동이 걸렸다. 4·27 재·보궐 선거에서 참패하자 여권 전체가 극심한 혼란에 빠져드는 분위기이다. 당·정·청 어느 한 ...

김태호, 야권 단일 후보 뜨면 ‘박빙’

한나라당은 경남 김해 을 국회의원 보궐 선거에 ‘최강 카드’를 꺼내들었다. 경남도지사를 연임하고 국무총리 후보까지 오른 김태호 전 지사를 ‘감독’이 아닌 ‘선수’로 내세운 것이다....

유시민과의 거리 ‘7인 7걸음’

김경수 봉하재단 사무국장이 김해 을 보궐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을 계기로 민주당 내 친노 그룹과 국민참여당 사이에 팬 갈등의 골은 깊어졌다. 현재 친노 그룹을 대표하는 ...

어긋난 ‘야권 연대’, 험난한 시작

2월16일 김경수 봉하재단 사무국장이 불출마를 전격 선언했다. 김국장은 4·27 재·보선에서 가장 치열한 격전지로 꼽히는 경남 김해 을 지역에서 유력한 야권 단일 후보로 꼽혔다. ...

‘문명’하신 유저들로 새해는 바빠지겠네~

2010 거짓말①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왈(曰) “올 수능은 지난해 수준으로 난이도를 조절해 절대 어렵게 출제하지 않겠다”하지만 2010년 수능 점수가 발표되자 언어, 수리 가·나, ...

대선 후보감 1위 “손학규”

대다수 정치 전문가는 이번 10·3 민주당 전당대회(이하 전대)에서 표출될 당권의 향방이 곧 2년 후인 2012년 대선 구도로 직결될 것으로 본다. 이번 전대에 남다른 관심이 쏠리...

이인영 후보 “빅3, 새롭게 태어나야 한다”

지난 9월16일 강원도 춘천시 한림대 일송아트홀에서 열린 민주당 강원도당 정기 대의원대회장. 입구는 전당대회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후보들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는 사람들로 북적였다...

‘박연차 게이트’ 재폭발할까

김태호 국무총리 후보자의 ‘박연차 게이트’ 연루 의혹이 다시금 불거져 나왔다. 검찰 수사 결과 무혐의 처분이 내려진 사안이지만, 청문회 과정에서 의문점들이 속속 드러났다. 여기에 ...

차기 대권 잠재력 .. 박근혜 ‘멀찌감치’

김태호 국무총리 내정자가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등장했던 지난 8월9일 국회 의원회관 445호실에는 기자들의 발길이 계속 이어졌다. 이 방의 주인인 이정현 한나라당 의원의 휴...

‘박연차 의혹’부터 가시덩굴 ‘첩첩’

이명박 대통령이 단행한 ‘8·8 개각’의 최대 화제는 단연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48)의 국무총리 발탁이다. 39년 만에 40대 총리가 탄생할 것인지, 이를 발판으로 여권의 차기 ...

“김두관 칼라가 뭔지 보여주겠다”

김두관 경남도지사 당선자는 “선거 기간보다 지금이 더 바쁜 것 같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6월11일 금요일, 모처럼의 서울 나들이는 인터뷰 일정을 소화하는 것만으로도 벅차 보였다....

한국 정치 신형 엔진 ‘차세대 리더’ 떴다

안희정 충남도지사 당선자는 6·2 지방선거 유세 과정에서 ‘충남 대표 주자’라는 표현을 여러 차례 사용했다. ‘충청의 대표 주자’라는 표현도 섞었다. 과거 충청권의 맹주였던 김종필...

MB 권력의 축이 바뀐다

“솔직히 예상을 하지 못했다. 그래서 더 당혹스럽다.” 지방선거 개표 결과가 모두 나온 6월3일 오후, 전화기 너머로 들려오는 청와대 관계자의 목소리는 흔들렸다. 그는 “내부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