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닉’ 출구 찾기 바쁜 한나라

“필요하다면 당명까지도 바꿔야 한다.” 여권의 권력 개편에 시동이 걸렸다. 4·27 재·보궐 선거에서 참패하자 여권 전체가 극심한 혼란에 빠져드는 분위기이다. 당·정·청 어느 한 ...

김태호, 야권 단일 후보 뜨면 ‘박빙’

한나라당은 경남 김해 을 국회의원 보궐 선거에 ‘최강 카드’를 꺼내들었다. 경남도지사를 연임하고 국무총리 후보까지 오른 김태호 전 지사를 ‘감독’이 아닌 ‘선수’로 내세운 것이다....

유시민과의 거리 ‘7인 7걸음’

김경수 봉하재단 사무국장이 김해 을 보궐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을 계기로 민주당 내 친노 그룹과 국민참여당 사이에 팬 갈등의 골은 깊어졌다. 현재 친노 그룹을 대표하는 ...

어긋난 ‘야권 연대’, 험난한 시작

2월16일 김경수 봉하재단 사무국장이 불출마를 전격 선언했다. 김국장은 4·27 재·보선에서 가장 치열한 격전지로 꼽히는 경남 김해 을 지역에서 유력한 야권 단일 후보로 꼽혔다. ...

‘문명’하신 유저들로 새해는 바빠지겠네~

2010 거짓말①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왈(曰) “올 수능은 지난해 수준으로 난이도를 조절해 절대 어렵게 출제하지 않겠다”하지만 2010년 수능 점수가 발표되자 언어, 수리 가·나, ...

대선 후보감 1위 “손학규”

대다수 정치 전문가는 이번 10·3 민주당 전당대회(이하 전대)에서 표출될 당권의 향방이 곧 2년 후인 2012년 대선 구도로 직결될 것으로 본다. 이번 전대에 남다른 관심이 쏠리...

이인영 후보 “빅3, 새롭게 태어나야 한다”

지난 9월16일 강원도 춘천시 한림대 일송아트홀에서 열린 민주당 강원도당 정기 대의원대회장. 입구는 전당대회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후보들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는 사람들로 북적였다...

‘박연차 게이트’ 재폭발할까

김태호 국무총리 후보자의 ‘박연차 게이트’ 연루 의혹이 다시금 불거져 나왔다. 검찰 수사 결과 무혐의 처분이 내려진 사안이지만, 청문회 과정에서 의문점들이 속속 드러났다. 여기에 ...

차기 대권 잠재력 .. 박근혜 ‘멀찌감치’

김태호 국무총리 내정자가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등장했던 지난 8월9일 국회 의원회관 445호실에는 기자들의 발길이 계속 이어졌다. 이 방의 주인인 이정현 한나라당 의원의 휴...

‘박연차 의혹’부터 가시덩굴 ‘첩첩’

이명박 대통령이 단행한 ‘8·8 개각’의 최대 화제는 단연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48)의 국무총리 발탁이다. 39년 만에 40대 총리가 탄생할 것인지, 이를 발판으로 여권의 차기 ...

“김두관 칼라가 뭔지 보여주겠다”

김두관 경남도지사 당선자는 “선거 기간보다 지금이 더 바쁜 것 같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6월11일 금요일, 모처럼의 서울 나들이는 인터뷰 일정을 소화하는 것만으로도 벅차 보였다....

한국 정치 신형 엔진 ‘차세대 리더’ 떴다

안희정 충남도지사 당선자는 6·2 지방선거 유세 과정에서 ‘충남 대표 주자’라는 표현을 여러 차례 사용했다. ‘충청의 대표 주자’라는 표현도 섞었다. 과거 충청권의 맹주였던 김종필...

MB 권력의 축이 바뀐다

“솔직히 예상을 하지 못했다. 그래서 더 당혹스럽다.” 지방선거 개표 결과가 모두 나온 6월3일 오후, 전화기 너머로 들려오는 청와대 관계자의 목소리는 흔들렸다. 그는 “내부적으로...

세종시·4대강은 어디로?

여권은 당초 6월 국회에서 세종시 수정안을 통과시키는 방안을 모색하면서 천안함 정국 와중에도 물밑 작업을 진행해왔다. 하지만 총력을 기울였던 충청권 광역단체장 세 곳 모두를 야권에...

‘숨은 표’ 현상은 계속되려나

어지럽다. 이 조사 다르고, 저 조사 다르다. 도대체 종잡을 수가 없다. 선거 여론조사를 두고 말들이 많다. ‘조작의 수단’에서부터 ‘민주 사회의 신’이라는 주장까지 신뢰하는 정도...

‘DJ·노무현’ 업고 ‘韓風’ 몰아칠까

‘??? 죽이기’. 섬뜩하다. 보이지 않는, 그러나 우리 사회의 거대한 세력이 특정 인물 아무개를 죽이기에 나섰다는 것이다. 이는 정치판에 자주 회자되는 말이다. 이 표현의 시발점...

경남·충남이 뜨거워진다

‘한풍’을 가장 크게 기대하는 곳은 역시 ‘친노’ 세력이다. 그런 면에서 지방선거를 40여 일 남겨둔 지금, 가장 주목되는 최대 접전 지역 두 곳 역시 공교롭게도 대표적인 친노 인...

‘단일화’ 목 타는 경기도… 경남에선 ‘김두관 바람’ 거세질까

종군기자로서 베트남 전쟁에서 이란-이라크 전쟁 그리고 아프카니스탄 분쟁까지 무려 30년 동안이나 전쟁을 직접 지켜본 에릭 두르슈미트(Erik Durschmied)가 책을 썼다. 우...

“끔찍한 악몽 되살아날라”

1995년 5 대 10, 1998년 6 대 10, 2002년 4 대 12, 2006년 1 대 15. 역대 네 차례 치러진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선거 결과이다. 앞이 여당이고, 뒤가 ...

친박 ‘양김’의 아리송 행보 친이계 ‘PK 탈환전’ 신호탄인가

“정부와 ‘친이계’ 의원들의 공격이 점점 자극적으로 변하고 있다. 이제는 안전 지대에서만 머물기도 어렵고 전장으로 징집되어 나갈 수밖에 없다.” 세종시 문제를 둘러싼 갈등을 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