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수능일 - 청년들의 운명 가를 10월19일이 오고 있다'

노무현 대통령은 12월15일을 기다리며 마음을 졸이게 생겼다. ‘재신임 국민투표’는 네티즌을 놀라게 한 메가톤급 뉴스였다. 각 언론사 사이트에서는 찬반 논란이 일었고, 지지자들은 ...

헌법 속의 대통령 권한

"포토맥 강이 인간의 피로 새빨갛게 물들더라도, 펜실베이니아 거리가 토막 난 시체로 뒤덮이더라도, 혹은 자유의 마지막 흔적이 미국 대륙에서 완전히 사라진다 하더라도, 남부는, 충성...

본전도 못건진 ‘타이완 독립’

조용하게 올 가을 열릴 제 16차 공산당 전당대회를 준비하던 중국이 갑자기 떠들썩해졌다. 아직까지 유일하게 중국으로 ‘되돌아오지 않은’ 땅 타이완(臺灣) 총통 천수이볜(陳水扁)의 ...

때 만난 블레어 "내가 세계 대통령"

테러 사건 이후 토니 블레어 총리는 미국의 군사 동맹국 면모를 유감 없이 보여주며 반테러 연합전선 선봉에 서는 등 종횡무진 '오버'하고 있다. 지금 토니 블레어의 영국은 최근까지 ...

개헌으로 가는 길, 꿈 따로 현실 따로

지방 선거 등 겹쳐 정치 일정 빡빡…국회 통과도 '바늘 구멍' 1948년 헌법 제정 이후 개헌이 이루어진 것은 아홉 차례. 하지만 그 과정이 순조로웠던 적은 거의 없었다. 대부분 ...

'북한 1김'도 국내 정치에 가세

김정일 답방, 정국에 큰 영향 끼칠 듯…야당 '통일세력 결집→정계 개편'에 촉각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남한 정치의 상수(常數)로 등장하고 있다. DJ·YS·JP 3김에 김위원장...

'새 판 짜기' 촉매제, 개헌론

4년 중임 정·부통령제, 정치권 화두로떠올라… 세력 간 '접착제' 될 가능성 사진설명 국민의 뜻은? 개헌론은 정계 개편을 위한 초석 차원에서 거론되고 있다. 오른쪽은 1987년 개...

'낮은 연방제 반대' 이회창의 속마음

영수회담을 하고 나면 항상 뒤통수를 맞는다는 피해 의식을 가지고 있던 이회창 총재가 이번에는 선수를 쳤다. 영수회담 이틀 후인 10월11일 이총재는 “어떤 식의 연방제 논의든 자유...

"대통령 4년 중임제로 개헌 필요"

남북 정상회담 이후 국회의원 3명 가운데 2명 꼴로 권력 구조를 바꾸는 개헌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에 응한 여야 의원 가운데 63%에 이르는 1백17명은 최근 남북 관계 ...

‘아시아 경찰’ 꿈꾸는 호주

지난 10월19일 인도네시아 의회인 국민협의회(MPR)는 동 티모르 국민투표 결과를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76년 인도네시아의 스물일곱 번째 주로 강제 합병되었던 동 티모르...

일본 ''자자공'' 연립 정권의 진로

일본에 거대 여당이 탄생했다. 자민당·자유당·공명당은 지난 5일 ‘자자공 연립 정권’을 발족하고 개각을 단행했다. 자자공 연립 정권은 이로써 중의원에서는 3백57석을, 참의원에서는...

따가운 눈총받는 일본의 ‘2+알파’

자민당 오부치 게이조(小淵惠三) 총재는 자유당의 오자와 이치로(小澤一郞) 당수, 공명당의 간자키 다케노리(神崎武法) 대표와 회담을 갖고 8월 중에 자민당·자유당·공명당이 참가하는 ...

‘DJP+알파’ 작전 성공할까

어찌 보면 참 허망한 결말이다. 정치권은 물론이고 국민도 8월에는 정치권에 한바탕 ‘내각제 태풍’이 몰아치리라고 믿었다. 내각제 연내 개헌을 둘러싼 김대중 대통령과 김종필 총리 간...

프랑스식 이원집정부제의 ‘허와 실’

국민회의와 자민련 사이 합당론의 이면에는 ‘내각제 개헌 시기 조절’이라는 뜨거운 감자가 숨어 있다. 합당론자들은 올 연말로 예정된 내각제 개헌 약속을 모양 좋게 늦추려면 양당이 한...

김용환 자민련 수석부총재 “내각제 논의 중단 않겠다”

요즘 자민련 김용환 수석부총재는 마치 내각제를 위해 태어나기라도 한 양 내각제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어떤 때는 김종필 총리보다도 더 내각제에 집착을 보이는 바람에 정치권에서는...

탐라섬 ‘4월의 비극’아직 끝나지 않았다.

지난해 제주도의회 소속 4 · 3피해신고센터에 한 할머니가 찾아왔다. 도의회가 4 · 3특별위원회(4 · 3특위)를 구성하고 피해신고를 접수하기 시작한 것은 94년. 그로부터 3년...

북아일랜드에 총성은 그쳤지만…

메이저 총리는 실패했다. 이번에는 블레어 총리의 차례이다. 그는 성공할 수 있을까? 북아일랜드 사태 해결을 집권 초기의 최우선 과제로 설정한 토니 블레어 영국 총리는 지난 5월 취...

무르익는 ‘同盟의 계절’

미래학자 제임스 데이비드슨은 문명이 아무리 발달해도 폭력의 논리는 사라지지 않는다는 이른바 메가폴리틱스 이론(거대 정치론)을 주창했다. 시대가 변해도 폭력은 형태만 달리할 뿐 그대...

영국 노동당 ‘진보+보수’ 칵테일로 승리 축배

중단 없는 안정 속 성장이냐, 아니면 모험 속의 새로운 변화 추구냐. 79년 철의 여인 대처 총리가 등장한 이후 보수당에 무려 18년이나 장기 집권 기회를 준 영국 국민들은 결국 ...

지구촌의 한 주

프랑스B.B. 말년에 ‘인종차별’ 노망왕년의 인기 영화 배우 브리지트 바르도(62)가 법정에 선다. 섹스 심벌에서 동물보호주의자로 변신한 그는, 지난 4∼5월 등에 기고한 칼럼 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