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이 내각제 거론할 수도”

“14대총선 결과에 따라서 내각제개헌은 아직도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 집권 민자당의 핵심 당직자 입에서 터져나온 이 발언을 놓고 정가가 다시 조심스레 긴장하고 있다. 내각제에 관...

정가의 ‘뜬구름’ JP총리설

민자당 세 최고위원 사이에 다시 미묘한 기류가 형성되고 있다. 민자당 내분사태가 일단 봉합된 뒤 겉으로는 서로 화합분위기를 다져왔던 세 최고위원이 金泳三 대표의 조기경선론 제기와 ...

메이저 내각 걸음마 시작

마거릿 대처 이후의 영국 정국은 어떤 방향으로 전개될 것인가. 후임 보수당 당수로 뽑혀 총리가 된 존 메이저 전 재무장관의 정책은 대처 정책에서 얼마나 이탈할 것인가.이러한 문제에...

김영삼 '당권' 연말이 고비

국민의 질시에도 아랑곳없이 '제살뜯기' 집안싸움을 벌여온 민자당은, 만신창이의 아픔을 씻기 위해 일단 '진정제 투약'을 택했다. 그러나 진정효과란 시한이 있는 법. 그 약효가 언제...

내각제 쐐기에 궁지 몰린 대권야망

민자당의 金泳三 대표가 위기를 맞고 있다. “연내에는 내각제 개헌 문제를 일체 거론하지 않는다”는 민자당의 방침에 따라 일단 시간을 버는 데 성공하는듯했던 김대표가 최근 ‘내각제 ...

비아냥 지나친 한국언론 자기반성 필요하다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은 지난 10월8일자호에서 한국의 고려대학 ‘타임클럽’을 소개했다. 학생들이 모여 《타임》을 읽으면서 세계정세를 이해하고, 겸하여 시사영어를 습득하고 있다는...

청산 못한 식민지 역사

아프리카 국가들은 대부분 칼로 그은 듯 반듯반듯한 국경선을 맞대고 있다. 19세기 서구 열강이 세계지배의 탁자 위에 지도를 펼쳐 놓고 종족과 종교에 관계없이 땅덩어리를 분할했기 때...

“구체제에 미련없다”

환경정화 등 재건논의 활발…“사회통합 5년은 걸릴 것” 통독의 꿈이 이루어지자 독일 국민은 춤과 노래와 불꽃놀이로 자축했다. 그 떠들석한 축하행사의 뒤안길에서, 엊그제까지 동독이라...

“세 김씨 물러나라”

최근의 정치권, 특히 집권 민자당내 민주계 김영삼 계보의 陣中에는 농담 반 진담 반으로 ‘저 살기 위해 새끼들을 나 몰라라 하는 어미’로 보스를 격하하는 악평이 나돌고 있다. 김대...

짐이 무거운 ‘정치 행운아’

누구나 그렇듯이 정치인도 나름대로의 독특한 버릇이 있다. 민주당 이기택 총재의 버릇은 고민에 빠질 때면 발위에 수북이 쌓일 때까지 커다란 신문지 한장을 잘디잘게 찢는 것이다. 통합...

뒤통수 맞고 얼떨떨한 거인

사담 후세인 이라크 대통령이 10만 대군을 동원하여 이웃 작은 나라 쿠웨이트를 전격적으로 점령하기 불과 이틀 전에 美 국무부 근동·남아시아 담당 차관보 존 켈리는 의회에서 “이라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