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르익는 저 눈부심…늦기 전에 향기 속으로

긴 겨울 끝에 다시금 봄이 돌아왔다. 모질게 불어대는 겨울 찬바람을 꿋꿋하게 견뎌낸 앙상한 꽃가지들이 살랑살랑 봄바람을 맞아 팝콘 터지듯 속살을 드러내며 울긋불긋 꽃송이를 피워낸다...

‘한 지붕 세 고을’ 인맥도 ‘핵융합’

생활권이 같은 창원시, 마산시, 진해시의 이른바 ‘마·창·진’ 통합에 대한 논의가 꾸준히 이어져오다가 2008년 이명박 정부가 들어서면서 본격화되었다. 2009년 마산·진해 시의회...

김사장 대 김사장 ‘게임 전쟁’

김택진과 김정주. 온라인 게임 마니아가 아니더라도 한 번쯤 들어보았을 이름이다. 국내 간판 게임업체인 엔씨소프트와 넥슨의 ‘성공 신화’를 일군 주인공들이기 때문이다. 두 회사가 서...

인재 넘치는 ‘열린 교육’ 요람

방송통신대(이하 방송대) 학생들은 주경야독(晝耕夜讀)을 몸소 실천하는 사람들이다. 재학생의 80%가 직장인이다. 자신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자신이 선택한 방식으로 공부할 수 있...

경남은행 수사, 은행권에 확대되나

검찰이 경남은행을 정조준했다. 지난 6월 불거진 4천4백억원 규모의 대출 비리 사건을 본격적으로 캐기 시작했다. 서울중앙지검 이석환 금융조세조사1부장은 지난 11월3일 기자와의 전...

[부산·경남] ‘삼세번’ 김두관의 진심, 산청·함양 등에서도 통했다

김두관 당선자가 박빙의 경합에서 승리한 데는 보수적인 경남에서도 더 보수적이라는 산청·거창·함양 등 경남 서북부 지역에서 선전한 힘이 컸다. 한나라당의 텃밭으로 인식되는 이곳에서도...

‘숨은 표’ 현상은 계속되려나

어지럽다. 이 조사 다르고, 저 조사 다르다. 도대체 종잡을 수가 없다. 선거 여론조사를 두고 말들이 많다. ‘조작의 수단’에서부터 ‘민주 사회의 신’이라는 주장까지 신뢰하는 정도...

접전 끝 ‘대이변’ 일어날까

여론조사 전문가 네 명에게 “이번 지방선거에서 가장 관심 깊게 보아야 할 곳을 꼽아달라”라고 물었다. 세 명은 ‘경남’을, 한 명은 ‘경기도’를 꼽았다. 이번 6·2 지방선거의 하...

“기울어진 충청권 민심을 5 대 5로 돌려놓아라”

“충청 민심만 50 대 50으로 돌려놓으면 된다. 이는 노력과 시간의 문제이다(청와대 한 핵심 관계자).”이명박 정부의 각오가 사뭇 비장하다. 명확한 목표물인 하나의 고지를 점령하...

어제의 적수들 ‘리턴 매치’ 후끈

변수는 세종시이다. ‘세종시 바람’이 어떻게 부느냐에 따라, 오는 6월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 선거의 판도가 달라진다. 좀 더 정확하게 표현하면 한나라당 경선의 지렛대로 작용할 수 ...

김태호 도지사·박맹우 시장 ‘독주’

울산시장과 경남도지사 선거는 6·2 지방선거 가운데 가장 흥행이 안 될 공산이 크다. 지난해 말과 1월 실시된 각종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한나라당 소속의 박맹우 현 시장과 김태호 ...

‘지역 블로거’들의 작은 혁명

지역 블로거들의 활약이 눈부시다. 생활 밀착형 정보로 무장한 이들이 지역 사회의 변화를 이끌고 있다. 지난해 12월 유창선씨는 경기도가 아이폰으로 수도권 버스 교통 정보를 볼 수 ...

동료애로 채운 강판에서 ‘따뜻한 회사’ 펼쳐냈다

같은 신촌이라는 이름을 쓰지만 서울의 신촌과는 달랐다. 스테인리스 비앤지스틸 공장이 위치한 경남 창원시 신촌동은 그 흔한 편의점조차 하나 없는 황량한 공단에 자리 잡고 있다. 거대...

‘친박계 반란’성공이냐 , ‘노무현 정서’ 결집이냐

한나라당의 텃밭인 부산·울산·경남(PK)에서는 내년 지방선거에서 지역의 주류 정치 세력인 한나라당 소속 현역 시장 및 도지사가 모두 3선에 도전한다. 이에 맞서 중진 국회의원과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