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경그룹 ‘쪼개려고 늘린다’

국내 5위 재벌인 선경그룹이 숙원이던 증권업에 진출해 ‘선경증권(가칭)’을 갖게 됐다. 지난해 12월10일 증권사 서열 11위의 태평양증권을 인수한 것이다. 이 사실은 재벌들의 증...

“대권후보는 지명이 마땅”

총선 전 대통령후보 결정을 요구하는 김영삼 민자당 대표와 노태우 대통령간의 담판이 예고되는 가운데 민자당엔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김대표는 한판 승부를 준비하며 입을 열지 ...

“악덕 변호사 만나면 재산 거덜난다”

일부 변호사들이 업무와 관련해 비리를 저지르고 있다는 사실은 우리 사회의 공공연한 비밀 가운데 하나이다. 변호사가 비리 사실로 인해 구속된 적은 거의 없지만 변호사와 관련한 불미스...

총선 ‘물갈이 공포’ 민자의원 엄습

정기국회가 끝나면서 본격적인 총선정국이 시작됐다. 이제는 과연 누가 어느 선거구를 따낼 것이냐 하는 공천문제가 모든 정치인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청와대를 비롯한 여권 핵심부...

공룡 재벌들에 빙하기 예고

“정치적 관심에서 한국은 지금 70년대에 중화학공업육성책으로 너무나 비대해진 재벌이 나라 전체를 위해서가 아니라 그들 자신만을 위해서 행동한다는 문제에 직면했다…미래를 위해서는 한...

“기술 잘 쓰면 원전은 안전”

핵폐기물 저장시설 계획에 따른 안면도 주민의 거센 반발로 지난해 11월 과기처장관직에 서 물러났던 鄭根謨박사(52). 핵물리학의 권위자가 바로 핵폐기물 문제로 7개월만에 장관 직을...

먼 대권 가까운 총선 DJ, 친위대 공천 고민

대권의 길은 멀고 험하다. 긴 인내와 승부수 사이에서 위험한 줄다리기를 하는 민자당 金泳三 대표최고위원만 그런 것은 아니다. 민주당 金大中 대표최고위원에게 놓인 길도 그 못지 않게...

삼성 分家에 재벌들 긴장

삼성그룹은 지난 6일“신세계백화점과 전주제지는 이제 더 이상 같은 식구가 아니다??라고 선언한다. 두 회사와의 분리를 발표한 것이다. 이에 따라 신세계와 전주제지의 자회사인 대전민...

양김 맞서면 “김영삼씨 승산”

14대 국회의원 총선거는 정치권의 일대 파란을 예고한다. 총선으로 가는 길은 불투명하다. 민자당이 과연 5공세력을 포함해 범여권을 결집시킬 수 있을지, 민주당이 인물난을 극복할 수...

새 인물 찾기 부산한 야당가

지난 23일 민주당은 서울 마포 새 중앙당사의 입주식 겸 현판식을 가짐으로써 통합에 따른 외형적인 절차를 마무리 했다. 이제 정가의 관심은 ‘새 술을 새 부대에 담는 일’, 즉 통...

‘재벌 세습’ 방치할 것인가

“재벌 총수들은 남들보다 덜 쉬고 덜 자면서 부를 축적해왔다. 사회의 귀감으로 보진 못할 망정 왜 성토 대상이 돼야 하느냐” “자본주의 사회에서 주식거래를 하는 것이 뭐가 잘못이냐...

“서울 의석 70% 우리 것”

통합야당 민주당의 살림을 맡고 있는 金元基 사무총장. 내년에 실시될 네 차례의 선거를 앞두고 김대중 공동대표의 각별한 신임을 받고 있는 ‘실세’ 김총장의 당내 영향력은 더욱 커질 ...

“종토세 과표1백% 현실화하라"

금년초 종합토지세 과표현실화를 둘러싸고 경제기획원과 내무부 사이에 논쟁이 있었다. 경제기획원은 부동산투기를 근절하기 위한 지방세 토지분 과표현실화 방안으로 내무부 시가 표준액을 공...

YS계 “14대 총선이 불안하다"

민주당 내 ‘金泳三 대세론'의 확산에도 불구하고 총선을 앞둔 민주계 의원들은 우울하고 초조하다. 대세론이 아무리 세를 얻더라도 손에 쥐어진 떡은 아니다. 총선 전에 대권후보가 결정...

14대 민자 집안 거물 북새통

민자당이 바짝 달아오르고 있다. 현역 의원 및 원외 지구당위원장, 3역 의원 및 원외 지구당위원장, 3당합당으로 인해 조직책에서 탈락된 3계파 인사들, 재기를 노리는 5공 인사들,...

野統 소용도이에 민자 ‘철렁’

야권이 하나로 결집, 단일 세력을 창출한 것은 여권에 엄청난 충격을 주었다. 이는 l4대 총선이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소용돌이 속에서 진행될 것임을 예고하는 사건이기도 하다....

야당 통합뿌리에 거름주기 실험

“기뻐하기엔 아직 이르다. 진짜 수권정당이 되려면 지금부터가 시작이다. 통합은 필요조건일 뿐 충분조건은 아니다.” 지난 10일 고질적인 분열과 지역감정을 딛고 야권통합이라는 ‘쾌거...

야권통합 양金 시대 다시 오는가.

통합으로의 긴 여로 끝에 마침내 야권이 단일 통합야당을 출범시켰다. 6공화국 들어 민자 · 민주· 민중· 신민 당에 이은 5번째 신당 창당이다.야권통합의 협상과정은 한국 정치현실의...

꺼진 불씨 다시 지핀 양당 ‘밀사’

야권통합 논의가 갑자기 급진전된 배경에는 두 사람이 있었다. 신민· 민주 양당 사이의 통합 논의가 지난달 17일 김대중 신민당 총재의 기자회견으로 교착상태에 빠진 이후, 사실상 야...

13대 국회에서 개헌은 없다

남북한 유엔 동시가입을 계기로 김대중 신민당 총잴는 노태우 대통령과 유엔에서 만난다. 김총재는 이달 24일 유엔 총회에서 노대통령의 기조연설을 듣고 그날 저녁에는 노대통령이 주최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