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 발전소 ‘마음만 굴뚝’

개인이 전기를 만들어 팔려면 고단한 과정을 거쳐야 한다. 예컨대 경기도 김포에 사는 김 아무개씨가 태양광 발전소를 세운 뒤 전기를 판다고 치자. 이럴 경우 김씨는 1㎾짜리 태양광 ...

바람 부는 날이면 전기가 ‘짜릿짜릿’

농부들에게 바람은 늘 귀찮은 손님이다. 변덕스러움과 그로 인한 피해 때문이다. 하지만 서양란을 재배하는 이광렬씨(41·경기도 안성시)에게는 다르다. 갈바람(서남풍)이든 마파람(남풍...

'대박' 유혹에 속아 '쪽박'

2000년 '유사 금융 사기' 피해액 1조원…수법 교묘, 기동성 뛰어난 단속에 한계 확실한 수익성이 보장되는 인형뽑기 사업에 투자하십시오. 기계 설치·운영·보수는 회사에서 맡아줍니...

21세기 꿈의 에너지 ''소형 발전''이 뜬다

유가가 치솟자 새로운 흐름이 형성되고 있다. 그 기운은 세계 경제 체제의 근간을 변화시킨 정보통신 혁명에 못지 않지만, 아직은 그 힘이 느껴지지 않고 있다. 하지만 그 흐름의 속도...

미래의 에너지, 해 · 바람을 잡아라

원유 가격이 올라갈 때면 정부 당국자와 언론은 재생 가능 에너지 연구자들을 닥달한다. 하늘 높은 줄 모르고 가격이 치솟는 석유를 대신할 대안 에너지가 정말 없느냐고 말이다. 우린 ...

독일 하노버 에너지 박람회 참관기

지난 6월1일부터 독일 니더작센 주 하노버에서 ‘엑스포 2000’이 열리고 있다. 21세기 첫 만국 박람회인 이번 행사를, 독일 정부는 처음부터 환경 박람회로 만들겠다는 구상을 갖...

에너지 절약, 기술이 ‘명약’

‘한번 기름 넣고 서울∼부산 왕복 성공’. 지난해 12월 중순 현대자동차는 각 일간지에 1500cc급 뉴엑센트 판매 광고를 실었다. 자체 개발한 ‘린번(lean burn) 엔진’을...

여름철 전력난 해소할 묘책 있다

매년 여름철만 되면 연례 행사처럼 전력난 소동이 되풀이 된다. 이유는 단순명료하다. 날씨가 더운 탓에 집집마다 전기 소모량이 많은 냉방기를 돌리는 바람에 전력 ''재고''가 바닥을...

기술력 보여준 야심의 컨셉트카

미국·일본·독일 등 선진국이 국제 과점 생산체제를 이루고 있는 세계 자동차산업 틈바구니에서 한국은 개발도상국 가운데 유일하게 고유 모델을 개발했다. 이제 한국은 세계 6대 자동차 ...

'야심 만만한 국산차' 서울 모터쇼 관람기

어린이 날인 5월5일, 한국종합전시장(KOEX) 모터쇼장. 뮤지컬 과 연극 , 마임이 공연되고 11t 윙바디 트럭 위에서 에어로빅 쇼가 펼쳐진다. 아슬아슬한 초미니를 입은 미녀가 ...

'불꽃 삶'영상화, 돈이 없다

연변 작가 李哲龍씨(40)는 김 산의 '불 같은 생애'를 만나는 바람에 삶의 행로가 바뀐 사람이다. 88년 유동호씨의 소개로 자료를 찾아나서면서 김 산의 진면목을 알게 된 그는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