받는 쪽, 하는 쪽 모두 좋은 사과 또는 용서의 방식

살다 보면, 큰일이든 작은 일이든 상대방에게 사과해야 할 때가 있다. 상대방이 직장 상사이건, 동료이건, 배우자이건, 낯선 사람이건 간에 일단 자신의 잘못을 먼저 인정하고 용서까지...

인재의 힘으로 앞서거니 뒤서거니

대구는 경북 지역에서 명실상부한 정치·경제·사회·문화의 중심지이면서 교육 도시이기도 하다. 대구의 중등교육기관으로는 지역의 무수한 인재들이 모여 들었던 경북고등학교가 우뚝 자리 잡...

다양한 인사 집결한 김두관의‘무지개 연합’

“출발 신호가 울리기만을 기다리는 조직들이 여기저기 굉장히 많은 것 같다. 솔직히 김두관 전 지사를 곁에서 보좌하는 측근들도 어느 조직에 어떤 사람들이 참여하고 있는지 제대로 파악...

오랜 전통만큼 든든한 ‘인재 기둥’들

성균관대 동문들은 정·관계, 재계, 법조계, 언론계 할 것 없이 사회 각계에 골고루 뻗어나가 폭넓게 활동하고 있다. 자치단체장과 지방 의회 의원으로도 다수 진출했으며, 재외 공관에...

프로야구 상위권 싸움은 ‘도토리 키 재기’?

불황 속 호황이다. 유가 폭등과 경기 침체에도 오직 프로야구만이 호황을 누리고 있다. 6월26일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올 시즌 총 4백1만6천3백88명이 야구장을 찾아 역대 ...

모바일 게임 산업 ‘빅뱅’선봉에 게임빌·컴투스

모바일 게임 산업에 드디어 꽃이 폈다. 게임 산업 주류로 자리 잡은 온라인 게임과 달리 모바일 게임은 지난해까지만 해도 성장세가 둔했다. 올해 들어서자 모바일 게임 시장 환경이 급...

메이저리그행 문 열린 프로야구 두 에이스의 선택

프로야구가 때아닌 메이저리그 진출 논란에 휩싸였다. 주인공은 류현진(한화)과 윤석민(KIA)이다. 류현진은 올 시즌이 끝나면 국외 진출 FA(자유 계약 선수) 자격을 획득한다. 구...

‘재미없는 야구’로 외면받는 위기의 일본 프로야구

일본 프로야구가 위기를 맞았다. 일본 야구 관계자는 올 시즌을 “전후 최대 위기이다. 이러다 프로야구가 공멸할 수 있다”라고 경고한다. 그도 그럴 것이 올 시즌 일본 프로야구 12...

이장석, "우리 팀의 매력? 인간극장 같다."

요즘 성공한 남자들의 최고 로망 중 하나로 구단 운영이 꼽히고 있다. 이 로망을 벌써 한국에서 실현한 이가 있다. 서울히어로즈야구단(넥센 히어로즈)의 이장석 대표이다. 이대표는 소...

반란 꿈꾸는 넥센, 재기 열 올리는 LG·두산

한국 프로야구에는 모두 여덟 개팀(NC 다이노스는 2013년 1군 합류)이 있다. 이 가운데 서울팀이 세 개나 된다.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 그리고 막내 격인 넥센 히어로즈가 ...

개막 후 두 달 넘게 유례없는 혼전 펼쳐지는 이유는?

2012시즌 한국 프로야구는 ‘혼전’이라는 한 단어로 모든 것을 표현할 수 있다. 5월31일 현재 1위 SK와 7위 KIA의 승차는 고작 3.5경기 차이다. 두 달여 동안 진행된 ...

투자자도 ‘중독’시킬 새 온라인 게임

해외 시장 불안, 부정적인 경기 전망 등으로 불확실성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주식시장이 연일 약세를 나타내고 있다. 전자, 철강, 유통, 자동차, 건설 등 전 부문의 주가가 날마다...

“목표는 5할 승부에 4강, 10구단 창단돼야 이상적”

NC 다이노스가 2013년부터 프로야구 1군 리그에서 뛴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지난 5월8일 서울 야구회관에서 열린 이사회에서 NC의 내년 1군 진입안을 가결했다. 이사회에...

퓨처스리그, 이젠 ‘설움 리그’ 아닌 ‘효자 리그’

“천덕꾸러기는 옛말이다. 이제는 1군 리그를 위협하는 효자 리그로 변신했다. 지금 추세대로라면 미국 마이너리그처럼 별도의 리그로 발전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 한국야구위원회(KBO...

지자체도 나섰으니 ‘10구단’ 창단은 시간문제

제10구단 창단이 프로야구의 현안으로 떠올랐다. NC 다이노스의 2013년 1군 리그 참여를 결정한 지난 5월8일 한국야구위원회(KBO)의 이사회에서 10구단 창단 건은 보류되었다...

미세한 차이가 한·일 프로야구를 가른다

일본에서 한국으로 돌아온 이승엽과 김태균, 이범호 등이 좋은 성적을 내면서 한·일 리그 차이에 대한 해묵은 논쟁이 야구계에서 다시 벌어지고 있다. 바로 ‘한국과 일본 프로야구의 수...

박수받을 때 떠나려면 10년차에 짐 싸라?

바람이 멈추었다. 프로야구 최고 스타였던 KIA 타이거즈 이종범(42)이 은퇴를 선언했다. 4월5일 이종범은 기자회견에서 “20년간의 현역 생활을 오늘로서 마감한다”라고 공식 발표...

‘영입 0순위’ 이종범, ‘해설’에서도 안타 칠까

‘종범신’이 떠났다. KIA 타이거즈의 레전드이자 한국 프로야구를 대표하는 스타 이종범이 선수 생활 은퇴를 선언했다. 2012시즌을 앞두고 갑작스럽게 벌어진 이종범의 은퇴에 야구팬...

고교 야구 주말 리그도 결국 ‘헛스윙’ 되나

프로야구 경기 조작이 사실로 드러났다. 3월14일 대구지검은 프로스포츠 승부 조작에 프로 선수 18명이 가담해 총 23경기가 조작되었다고 발표했다. 이 가운데 프로야구는 두 명이 ...

모두를 속일 수 있는 거짓말은 없다

노태우 전 대통령의 집권 3년차이던 1990년, 세상을 발칵 뒤집어놓은 두 건의 대형 폭로 사건이 있었습니다. 하나는 행정 기관에서, 또 하나는 군부대에서 터져나왔습니다. 그해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