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국정감사를 두려워하랴

국회법 개정하고 감사원을 입법부 산하로 옮겨야 국정감사에 구멍이 뚫려 있다. 16년만에 부활, 시행 3년째를 맞은 국정감사가 해를 거듭할수록 본래의 목적과 기능에서 일탈해 ‘정치권...

[작가와의 대화] '유년’에서 ‘역사’로

판소리에 비유한다면 작가 이병천씨(35)의 소설이 풍기는 분위기는 서편제에 가깝다. 성장기의 가족사를 다룬 소설은 정밀하면서도 애잔하다. 이때 그의 문체는 판소리 서편제의 그것처럼...

토박이 민자와 영남출신 평민 싸움 정치혐오가 변수

‘농사꾼’魯金盧 후보 농정 질타하며 바람 일으키려 안감힘 겨우 9만5천여표의 향방을 놓고 정치권이 심판을 받는다. 11월9일의 영광ㆍ함평 보선은 빈 의석 한자리를 메우는 단순한 보...

새 이슈로 떠오르는 포스트모더니즘

“포스트모더니즘은 중요하지 않다. 포스트모던한 현실이 중요한 것이다.”80년대 후반 포스트모더니즘(탈/후기 현대주의)의 개념과 그 정체에 대한 논란들로 떠들썩했던 문학 · 예술계에...

“사회속으로 운동권이 달라졌다”

운동권이건 비운동이건, 대학생에게 “요즘 학생운동이 어떤가?”라고 물으면 “잘 안모인다” 또는 “잘 안된다”하는 이구동성의 답을 듣게 된다. 집회나 시위를 하려 해도 모이는 사람이...

‘공해 연작’ 걸개그림 구상중

88년 8월 일본 히로시마에서 열렸던 ‘원폭평화대회’에 그는 한폭의 대형 그림을 내걸었다. 무용가 이애주씨의 한판춤 ‘통일굿’의 무대배경이 된 이 그림은 ‘핵’의 폐해를 고발한 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