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의석 70% 우리 것”

통합야당 민주당의 살림을 맡고 있는 金元基 사무총장. 내년에 실시될 네 차례의 선거를 앞두고 김대중 공동대표의 각별한 신임을 받고 있는 ‘실세’ 김총장의 당내 영향력은 더욱 커질 ...

보수세력 있는 곳에 권력이 존재한다

예나 지금이나 국민은 한 사회를 지배하는 권력의 향방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박사 위에 육사, 육사 위에 보안사, 보안사 위에 女史” 등 권력관계를 둘러싸고 지난날 시중에 나돌던 ...

“갑오농민전쟁의 역사성 간과했다”

임권택 감독 김용옥 각본의 이 개봉되었다. 동학 제2대 교주인 해월 최시형의 일생을 다룬 이 영화는 동학의 인내천 사상과 임권택 감독의 인본주의적 사상이 맞닿아 있으며, 학계에서도...

“사라는 젊은 여성의 전형”

에로티시즘 소설집은 대개 ‘작가의 말’이 길다. 우리 사회의 에로티시즘에 관한 높은 벽 앞에서 할 말이 많은 것이다. 마광수 교수(40 ·연대 국문과가 최근 펴낸 《즐거운 사라》(...

“사라는 젊은 여성의 전형”

에로티시즘 소설집은 대개 ‘작가의 말’이 길다. 우리 사회의 에로티시즘에 관한 높은 벽 앞에서 할 말이 많은 것이다. 마광수 교수(40 ·연대 국문과가 최근 펴낸 《즐거운 사라》(...

에로티시즘 소설 쏟아진다

“문제는 이제 욕망이다.” ’ 91이상문학상 수상작가 조성기씨의 《우리시대의 사랑》최수철씨의 《무정부주의자의 사랑》 하일지씨의 《경마장은 네거리에서…》 그리고 마광수씨의 《즐거운 ...

“순수대통령제 검토 용의”

김대중 대표. 통합야당인 민주당의 탄생과 더불어 그에게 붙여진 다소 생소한 직함이다. 그는 4년 가까운 진통 끝에 이뤄낸 신민 ·민주 양당의 통합을 “생애 가장 큰 기쁨 중의 하나...

인간의 ‘환경업보’ 불교로 푼다

욕망에 싸인 인간들로 북적대는 서울의 한 귀퉁이에서 불교교리를 내세워 탐욕을 버려야만 환경문제를 해결한다고 설파하는 스님이 있다. 法輪 최석호 스님(39)이 장본인으로 그가 포교활...

“운동에서 생활로”

이른바 운동 가요는 몇점짜리 가요상품일까. 안정희구 성향이 큰 대중에게 체제변혁의 구호를 담고 있는 노래는 얼마만한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을까. 또 80년 광주항쟁을 분수령으로 양...

“입시관리는 대학 자율에”

학자로서 서울대학교 총장이 되는 것은 가장 영예로운 일임에도 불구하고 5 · 16군사정권이 들어선 이래, 특히 유신시대와 5공 치하에서는 명망 있는 교수가 서울대 총장으로 발탁 되...

명분 · 실제의 괴리 축적된 죄과의 업보

고르바초프가 페레스트로이카를 주창했을 때 많은 사람들은 그것을 소련에서 사회주의 이상이 아직도 살아 잇다는 희망적 징후로 받아들였고, 그것이 지금도 고르바초프 자신과 그를 지지하는...

중산층은 두 얼굴

지난 8월5일부터 방영되고 있는 MBC-TV의 아침 일일연속극 ‘말로만 중산층’과 8월7일 첫회를 내보낸 KBS2-TV의 16부작 수목미니시리즈 ‘우리는 중산층’은 표제 자체부터 ...

남북한 학술교류 “학문적 성과 적다”

일본 서울지국장 구로다 가쓰히로씨는 언젠가 ‘서울의 김일성 신드롬’이라는 글에서 한국사회의 평양지향 현상을 지적한 바 있다. “한국의 지식인 학자 정치인 사이에는 김일성 혐오와 ...

남북한 학술교류 “학문적 성과 적다”

일본 서울지국장 구로다 가쓰히로씨는 언젠가 ‘서울의 김일성 신드롬’이라는 글에서 한국사회의 평양지향 현상을 지적한 바 있다. “한국의 지식인 학자 정치인 사이에는 김일성 혐오와 ...

한국 개신교회 ‘곁가지치기’팽창

오대양사건의 종교적 배경이 구원파인지 혹은 구원파에서 제명된 통용파인지. 그것도 아니면 오대양교라고 이름할 수 있는 그들 스스로의 사교인지는 좀더 시간이 지나야 분명히 밝혀질 것 ...

“對韓정책 변화 없을 듯”

하용출(서울대 교수·소련정치) : 페레스트로이카가 최소한 엘리트그룹에서는 합의를 이룬 것으로 생각해왔는데 이번 사태를 보고 충격을 받았다. 이번 사태의 배경은 우선 그동안의 개혁과...

■ 캐나다 퀘벡주 분리 현실화

캐나다의 집권 진보보수당이 지난 9일 열린 당 대회에서 퀘벡주의 연방이탈권을 인정하는 결의안을 채택함으로써 60년대 말부터 계속돼온 퀘벡주 분리운동이 현실화될 전망이다. 외교 · ...

이문열 왜 많이 읽히나

지난 봄, 이문열문학에 대하여 문학평론가 김윤식씨 외 16명이 쓴 평론집 《이문열론》 (삼인행 펴냄)이 나온 뒤 출판계 일부에선 “이문열 이름만 들어가도 책이 나간다”는 말이 나돌...

0공산당 “화이트 칼라도 대변”

소련 공산당 중앙위원회에서 통과된 ‘인도적?민주적 사회주의’를 위한 강령은 70년 이상 세계사의 한몫을 차지해온 소련을 중심으로 한 국제공산주의 운동의 폐막을 공식 확인하는 절차였...

진보정당도 “좌파는 싫다”

민중당 당원들의 상호 호칭은 좀 유별난 데가 있다. 평당원끼리는 말할 것도 없고 당 대표가 비서를 부를 대도 반드시 ‘동지’라는 호칭을 붙인다. 다른 당에서도 동지라는 표현을 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