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 ‘망나니’국우 테러단

소련과 동유럽권의 대변혁이 시작된 이래 세계는 새로운 국제정치질서를 형성하기 위한 진통을 겪고 있다. 현재의 세계질서 재편 움직임은 공산주의의 위축과 함께 나타난 양상으로, 몇몇 ...

이스라엘 극우정권 탄생

샤미르 총리 내각, 점령지 팔레스타인인 완전축출 기도 연정붕괴 후 3개월간 내각이 없는 상태로 표류하던 이스라엘에 ‘전쟁내각’이라 불릴 정도의 초강경 극우정권이 탄생해 아랍권을 긴...

내각제 장군에 야권통합 멍군

金大中총재가 직접 야권통합에 나섰다. 그의 이번 出師表는 단순한 야권 단일화의 차원을 넘어 자신의 정치적 입지나 차기 집권구도와 맞물려 있고, 개헌 정국이 될 6공 후반기에 마지막...

[학술] 책임규명 벗어난 주제확산이 성과

한국전쟁반발 40주년을 맞아 학계에서는 이 전쟁을 좀더 객관적으로 인식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금년 상반기부터 6 · 25관계 학술회의가 수십차례 열렸으며, 6월25일을 전후해 열린...

《남부군》의 저자 李 泰씨

6ㆍ25전쟁중 지리산 골짜기에서 병들어 신음하던 한 젊은 빨치산은 그에게 당부했다.“대장동무는 꼭 살아서 돌아가 주세요. 그리고 역사의 수레바퀴에 깔려 죽어간 우리들 삶을 기록해주...

[한승주 칼럼] 보수화 확산시킨 6ㆍ25

금년에 나이가 63세인 앵거스 데밍씨는 미국의 주간지《뉴스위크》의 원로 집필가이다. 그는 1950년 당시 대학원 학생이었으나 한국전이 일어나자 정집되어 해병대소위로 참전, 여러번 ...

5공 거치며 상스러위지기 시작

제1공화국 시절 집권 자유당의 대변인으로 趙凉 씨를 꼽는다면, 야당에선 단연코 민주당의 曺在千선전부장, 曺부장의 간결하면서도 논리정연한 논평은 지금도 높이 평가되고 있다. 1963...

'소련 구출' 머리짜내기

미·소 정상회담의 중심의제는 분명히 독일문제였다. 그러나 의제와는 상관없이 소련 자체의 문제, 즉 고르바초프 정권이 겪고 있는 정치·경제적 난국 극복이 지난번 미·소 정상 접촉의 ...

'탈퇴'충격 줄이려 창당 박차

李富榮 집행위원장을 비롯한 일부 집행부 간부들의 사퇴로 한때 혼란에 빠졌던 민주연합추진위원회(이하 민연추)가 정당으로 전화키로 하고 당 이름을 민중당(가칭)으로 정했다. 민연추 집...

[문학] 지식인문학에의 ‘열린 전망'

이청주의 어떤 소설에서와 같이 “너는 어느 편이냐!"라고 이시대는 지식인들에게 가혹한 "손전등(질문)을 들이댄다. 보수와 진보, 좌와 우, 기성과 신세대 등이 뒤섞여 지금-여기의 ...

[학술] 아쉬움 남긴 보·혁 논의

지난 5월25~26일 한양대에서 열린 제33회 전국역사학대회는 ‘역사에서의 보수와 진보??를 공동주제로 내걸어 관심을 모았으나 주제에 걸맞는 충분한 논의가 이루어지지 못한 채 폐막...

“한국정치의 正體性 규명"

지난 반세기 동안의 한국사회는 억압의 논리와 역진의 논리가 지배하는 가운데 민의 의지는 좌절되고 지배의지가 압도하는 권위주의로 특징지어진다. 민중과 지배세력이 지배·종속적인 관계를...

표류 平民號, 15인 船上반란

“통합야당 절충안 제시야말로 마지막 시도다. 절충안이 동시에 양쪽에서 받아들여지지 않는 한 평민·민주 양당의 통합은 기대할 수 없다. 양당 지도부에 의해 절충안이 받아들여지면 좋겠...

좁은 땅 넓게 쓰는 암스테르담

네덜란드의 암스테르담시에서 땅을 가장 많이 가지고 있는 ‘소유주’는 시청이다. 위성도시의 신설, 공업단지의 설치 등 도시계획의 일환으로 시정부가 농지등을 사들여 필요한 사람에게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