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락부자’ 김소희‧AHC‧JM솔루션 아십니까

2007년 아이폰이 탄생했다. 그리고 인류에게 새로운 문명이 시작됐다. 그로부터 8년이 지나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Planet of the Phones’라는 특집 기사를 내...

SK, 현대차 누르고 재계 2위 오르나

시사저널은 대기업집단 59곳의 최근 10년간 자산총액과 매출, 계열사 수 등을 전수조사했다. 그 결과 국내 대기업의 자산은 지난해 처음으로 2000조원대를 돌파했다. 59개 대기업...

신작 실패에 노사 갈등까지…속 끓는 넥슨

국내 1위 게임사 넥슨이 최근 위기에 봉착했다. 계속되는 신작 부진에 이어 조직개편에 따른 노사갈등으로 ‘내우외환(內憂外患)’에 빠진 것이다. 넥슨의 지난해 매출은 2조5296억원...

2년간 7만% ‘폭풍성장’…대명종건 오너 3세 승계 미스터리

아파트 브랜드 ‘루첸’으로 유명한 대명종합건설은 최근 국세청으로부터 강도 높은 세무조사를 받았다. 세무조사 주체가 ‘재계 저승사자’로 불리는 조사4국인 데다, 최근 대명종합건설이 ...

대명종합건설과 국세청의 오랜 악연 주목

아파트 브랜드 ‘루첸’으로 유명한 대명종합건설은 최근 국세청으로부터 강도 높은 세무조사를 받았다. 세무조사 주체가 기업의 비자금 등을 조사하며 ‘재계 저승사자’로 불리는 조사4국이...

탈원전 2030년…창원 GRDP 4.83% 감소

정부의 '탈(脫)원전' 정책으로 2030년까지 경남 창원의 지역내총생산이 4.83% 줄고, 원전 업체들의 '이탈'로 역외 청년의 유입도 줄어들 것이란 발표가 나왔다. 원전 제작 업...

‘토종 韓기업’이라는 한국야쿠르트, 日 혼샤 야쿠르트 계열사 등재

한국야쿠르트는 1969년 외국인투자기업으로 설립됐다. 2011년까지 한국야쿠르트의 최대주주는 일본의 혼샤 야쿠르트(38.3%)였다. 오너 2세인 윤호중 부회장과 계열사 지분을 합하...

경남 창원 상장사 2분기 영업이익 '반토막'

"창원 경제에 폭풍이 몰려오고 있다"던 한 10대 그룹 재무담당 임원의 우려가 나온 게 지난 4월이다. 그 사이 경남 창원의 경기 둔화 조짐이 뚜렷해졌다. 국내에선 최저임금 인상,...

[단독] 인천 송도국제도시, 일본 전범기업 ‘수두룩’

‘아시아태평양전쟁’에서 각종 범죄를 저지른 일본의 ‘전범기업’들이 자본이나 기술을 투자하는 방식으로 인천시 송도국제도시에 발을 들여놓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일본의 대표적인 전범...

코스피 상장사 상반기 영업이익 37% 감소…‘TOP 2’ 빼도 14%↓

올 상반기 코스피 상장사의 이익이 지난해보다 40% 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미·중 무역분쟁의 심화 속에 반도체 업종의 계속된 불황이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8월19일 ...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경제대통령’ 이재용, 압도적 1위

올해는 시사저널 창간 30주년이다. 1989년 창간과 함께 실시해 온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설문조사도 어느덧 서른 번째를 맞았다. 국내 언론 사상 단일 주제로 이렇듯 ...

비상 걸린 LCC…1위 제주항공조차 5년 만에 ‘적자’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1위인 제주항공이 20분기 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제주항공은 올 2분기 영업손실 274억원이 기록된 연결재무제표를 8월6일 공시했다. 매출은 3129억원...

日 2차 보복 영향은? “성장률 1%대로” vs “대폭 하락 없다”

올해 한국 경제는 어떻게 될까. 한국에 대한 화이트 리스트(수출 절차 간소화 국가) 배제 등 연이은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가 올해 우리 성장률 전망치 등 거시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

“韓 경제 제대로 보면 日에 ‘무조건 굽히자’ 얘기 안 해”

한 달 전 일본이 반도체 소재에 대해 통관 절차를 강화하겠다고 선언하면서 한국과 일본 사이에 무역분쟁이 시작됐다. 처음 상황이 벌어졌을 때 많은 언론은 다툼을 벌여봐야 우리는 상대...

삼성전자 2분기 영업익 6.6조원…1년 전의 ‘반토막’

삼성전자의 올해 2분기(4~6월) 영업이익이 1년 전에 비해 반토막 났다. 주력 사업인 반도체와 스마트폰 부문이 모두 부진한 탓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분기 연결 기준 확정 실적으...

5G 보조금 출혈경쟁, 결국 신고당했다

LG유플러스가 SKT와 KT를 ‘불법 보조금 살포 혐의’로 방송통신위원회에 신고했다. 5G 주도권을 잡기 위한 출혈경쟁이 결국 당국의 심의 대상이 됐다. 7월29일 통신업계에 따르...

어닝쇼크에 수출규제까지…SK하이닉스, 결국 “생산량 줄인다”

1·2분기 연속 ‘어닝쇼크’를 기록한 SK하이닉스가 메모리 생산량을 줄이기로 했다. 미·중 무역전쟁 영향이 지속되는 가운데 일본 수출규제까지 겹친 데 따른 극약처방으로 풀이된다. ...

‘최대 2조원’ 아시아나항공, 매물로…새 주인은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의 막이 올랐다. 최대주주인 금호산업은 7월25일 아시아나항공 지분 31%에 해당하는 6868만여 주를 매각하겠다는 공고를 냈다. 단숨에 항공 산업에 진출할 수 ...

잇단 ‘헛발질’에 빛바랜 삼진제약 오너일가 50년 동거

‘게보린’으로 유명한 삼진제약은 지난해 ‘하프센추리(Half-century)’ 클럽에 가입했다. 1968년 설립된 대한장기약품이 삼진제약의 모태다. 조의환 회장과 최승주 회장은 1...

[위기의 공영방송] 거대하고 낡은 ‘공장의 시대’는 저물고 있다

MBC 여의도 사옥이 철거됐다. 서울 마포구 상암동 새 사옥에 박근혜 전 대통령 등을 초청해 ‘상암시대 개막’을 선언한 지 4년5개월 만인 지난 2월, 여의도 사옥 철거 기념식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