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북몰이는 세계의 비웃음 살 바보 같은 짓”

출간은 한국 현대사의 심장을 관통한 문학적·사회적 사건이었다. 한국전쟁 전후의 비극적 시공간을 향해, 분단 조국의 치명적 금기를 향해 조정래 작가는 성큼성큼 걸어 들어갔다. 당대의...

최문순-최흥집, 계가하느라 눈 터진다

강릉과 원주의 머리글자를 따서 이름 지은 강원도는 그 유래만큼이나 동서가 뚜렷하게 나뉜다. 태백산맥을 축으로 기후와 자연환경, 산업에서 주민 구성과 사투리·억양 등이 전혀 다른 ‘...

“신응수 대목장이 소나무 빼돌려 창고에 쌓아뒀다”

“언젠가 문제가 터질 것이라고 생각했다. 2년 전 숭례문 복원공사가 중단됐을 때도 신응수 대목장이 소나무를 빼돌려 자신의 창고에 쌓아뒀다는 소문이 무성했다.” 국내 문화재 복원공사...

[단독] “숭례문 기둥에 러시아 소나무 썼다”

부실 공사 논란이 일고 있는 숭례문 복원 과정에서 일부 기둥과 대들보 등에 우리나라 금강송(금강형 소나무)이 아닌 수입산 러시아 소나무가 쓰인 것으로 밝혀져 큰 파문이 예상된다. ...

휴전선 넘어 대륙으로 가다

“나는 ‘컴맹’, 21세기 원시인이다. 컴퓨터에 손댄 일이 없어서 이번 작품도 200자 원고지에 한 글자, 한 글자 썼다.” 원고지에만 글을 쓰는 몇 안 되는 소설가 중 한 명인 ...

“맘에 담아둔 고통이나 사랑 드러내겠다”

임권택 감독은 영화계에서 아버지 같은 존재다. 후배 감독 중에는 임 감독이 영화계 기둥처럼 우뚝 서 있기에 보이지 않는 희망을 좇아 영화에 뛰어들었다고 말하는 이가 있을 정도다. ...

문인·연예 스타들, 큰 빛 발하다

동국대가 불교중앙학림이라는 이름을 가졌던 1918년, 최초의 명진학교 출신부터 망라한 졸업생들이 모여 일심회를 조직했다. 만해 한용운이 초대 회장을 맡으며 출발한 일심회가 동국대 ...

“진정한 마음의 자유를 찾기 위해서는 목소리를 낮추고 때로 침묵해야 한다”

을 펴내 수십만 독자를 유혹했던 소설가 김별아씨는 최근 2년여 시간을 산이라는 공간에서 지냈다. 소설가이니 새로운 소설을 쓰기 위한, 이를 테면 같은 대하 소설 취재차 산행을 했...

여배우 노출에 가린 영화제의 ‘진품 명품’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에서 가장 화제가 되었던 것은 배우 오인혜의 노출 드레스였다. 가슴을 거의 보일 듯이 노출한 드레스에 매체와 대중이 열광했고, 찬반 논란이 발생했...

‘명불허전’ 역사는 계속 이어진다

배재, 보성, 양정, 중앙, 휘문. 이렇게 다섯 고등학교를 통틀어 ‘5대 사립’이라고 불러왔다. 서울에 소재한 다섯 명문 사립 고등학교를 일컫는 말이다. 이들은 오랜 역사를 지녔다...

태백의 정기 담은 ‘인재 평원’

올 3월17일자 본지에서 영동 지역의 인맥을 소개한 바 있다. 흔히 ‘관동 지방’이라고 불리는 강원도는 태백산맥이 뻗어내려 가면서 동과 서로 갈렸는데, 이것이 영동 지방과 영서 지...

김·최·권 ‘3성’ 파워는 계속된다

‘관동팔경’의 절경과 송강 정철의 으로 사랑받는 ‘관동’ 혹은 ‘관동 지방’은 대관령의 동쪽이라는 뜻이다. 한반도의 중·동부, 강원도 일원을 가리키는 지명이다. 고려 성종 때 전국...

지역 수재들의 두 요람 전통 이어 앞서거니 뒤서거니

광주제일고와 광주고는 호남 지역의 수재들이 모여들어 젊은 날의 꿈을 키워온 요람이다. 두 학교의 졸업생들은 지역 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했으며, 사회 각계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제각기...

“이성 회복해 전쟁 위협 없애야”

“지금 남북이 대결 국면으로 가고 있는데, 매우 섭섭하고 안타깝고 미래가 암울하다는 생각이 든다.”지난 3월2일 소설가 조정래씨(66)가 2백쇄 출간(1권 기준) 기념 기자 간담...

나이 들수록 차오르는 큰목소리들

를 완간하며 미국 체류 생활을 접고 국내로 돌아온 작가 이문열씨가 가장 영향력 있는 문화예술인 1위(14.0%)로 꼽혔다. 지난해 순위에서 4.9%로 5위를 기록했던 것에 비하면 ...

불붙은 ‘보수 대공세’ 권력 이동 재촉하는가

임기 말 증후군이 오는 것인가. 최근 잇달아 터진 일련의 사건으로 노무현 정권이 임기 말에 위기를 맞고 있다. 문제는 이번 사건이 마지막이 아니라 이제 본격적으로 포문이 열린다는 ...

여기 우수수, 저기 소쩍쩍

누나, 아직 가족 여행을 못 떠났다며? 그만큼 일이 고되고 많은가 보지. 허긴 직장이다 학교다 해서 어디 세 식구 모이기가 쉽겠어. 그렇더라도 한 번쯤 다정하게 모여서 가을 산행에...

‘장길산’과 함께 찾아가는 천불천탑

또 하나의 이름인 내 아이디를 본 사람들의 반응은 대개 둘 중 하나다. ‘unjusa?’ ‘술을 먹고 주사를 안 부리겠다는 다짐이냐’거나, 내 과거를 조금 아는 이들은 ‘주사파를 ...

“분단 문제 마무리하려 했다”

의 작가 조정래가 신작 장편소설 을 내놓았다. 신작 소설을 펴낸 것은 이후 4년만이고, 대하소설말고 장편소설로는 1983년 연작 장편 를 내놓은 이후 23년만이다.작가는 “내 문...

선진국화 추세로 얼굴도 ‘세련’

아담과 이브과 우리나라에서 태어나지 않았다면, 먼 옛날 우리 한국인의 조상은 어디서부터 어떤 이유로 이 조그만 땅에 와서 살게 되었을까. 그리고, 내 얼굴 모양은 왜 이렇게 생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