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미아 ‘조건부 연장’…파국 피한 韓·日의 속내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문제를 두고 마주 달리던 양국이 충돌 직전 극적으로 멈춰 섰다.청와대는 11월22일 지소미아 종료를 조건부로 연기하기로 결정하는...

김광현의 공, 류현진처럼 메이저리그에서 통할까

KBO를 대표하는 투수인 SK 와이번스의 에이스 김광현은 과연 메이저리그 진출 꿈을 이룰 수 있을까. 그리고 류현진처럼 그의 공도 메이저리그에서 통할까. 올 시즌 31경기에 출장해...

올림픽 예선 대회로 전락한 ‘프리미어12’의 위기

지난 2015년 초대 대회 우승 이후 4년 만에 다시 벌어진 제2회 프리미어12에서 대한민국 야구 국가대표팀은 일본 대표팀에 3대5로 역전패를 당하며 준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1회...

코앞 닥친 지소미아 운명…“일본 책임” “한미동맹 절벽” 공방

코앞으로 다가온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GSOMIA)의 종료 여부에 정치권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종료 초읽기에 들어간 11월22일에도 여야 간에 거친 공방이 오갔다. ...

웜비어 부모 “세계 곳곳의 북한 자산 찾아내 법적 책임 묻겠다”

북한에 억류됐다가 혼수상태로 본국에 송환된 뒤 숨진 미국인 오토 웜비어의 부모가 11월22일 방한했다. 이들은 한국에 온 후 북한의 범죄를 막기 위해 세계 곳곳에 숨겨둔 북한 자산...

지소미아 종료 ‘D-day’, 막판 협의 나섰지만…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 11월22일 자정을 기해 종료될 예정이다. 정부는 일본의 태도 변화를 끌어내기 위해 물밑에서 긴박하게 움직이고 있지만, 이변이 없다면 ...

[용인브리핑] 韓·中·日·濠 여자프로축구 챔피언 용인서 자웅

한·중·일, 호주 등 아시아 4개국 여자프로축구 리그 우승팀이 경기 용인시민체육공원서 자웅을 겨룬다.용인시는 오는 26일, 28일, 30일 용인시민체육공원서 아시아 4개국 여자프로...

경기도, 잔반 재사용·원산지 거짓 표시 등 158곳 적발

배달됐다가 회수한 잔반을 재사용하거나 유통기한이 지난 식품을 판매 목적으로 보관하는 등 비위생적인 방법으로 배달음식을 판매한 업소들이 무더기 적발됐다.21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 특...

‘지소미아 종료 불가피’로 최종입장 정리한 NSC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시한(11월23일 0시)이 임박한 가운데 청와대는 일본의 태도 변화가 없는 한 종료가 불가피하다는 쪽으로 최종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못난 조상 되지 말자” 다짐 또 다짐했던 광복군들

“이런 데서 목숨을 건졌으니, 신이 살려주셨다고 할 수밖에.”탄성과 탄식이 번갈아 터져 나왔다. 탄성은 애국심과 용기에 대한 찬사였고, 탄식은 수많은 젊은이를 사지(死地)로 보내야...

중국서 스러져가는 청년 광복군 유산

11월 13일부터 19일까지 중국에서 청년 광복군들의 흔적을 따라간 독립유공자 후손 19명과 일반 시민 14명 등 탐방대원들은 곳곳에서 난관을 만났다. 기념비가 온데간데없는가 하면...

대박인 줄 알았더니…이커머스는 ‘쪽박’?

‘온라인이 대세’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쇼핑의 중심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옮겨가고 있다. 하지만 정작 내실은 없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매년 눈부신 성장을 거듭하고 있지...

지소미아 종료 전 마지막 靑 NSC, 이례적 오전 개회

청와대가 지소미아 종료를 하루 앞두고 마지막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연다. 이 자리에서 지소미아 연장 여부가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NSC는 11월21일 오전 정의용 국가안보...

[혼코노미 특집] 1인 가구 증가에 기업은 ‘토끼’ 정부는 ‘거북이’

기업들은 1인 가구 증가에 기민하게 대응하고 있는 반면, 정부 정책은 가구 유형 변화의 흐름을 따라잡지 못하고 있다. 서울시가 2016년 처음으로 1인 가구 지원 조례를 제정한 이...

[대전브리핑] 대전시립박물관, 일본에 있는 역사자료 공개

대전시립박물관은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일본 교토에 있는 리츠메이칸대학교 국제평화뮤지엄에서 일제강점기 대전의 역사자료 약 40여 점에 대한 목록 작성과 함께 해당 자료 사진을 ...

“초미세먼지 32% 中탓”…중국이 막아온 공동연구 공개

서울 등 국내 3개 도시의 초미세먼지(PM2.5)에 중국이 미친 영향이 평균 32%로 조사됐다. 한국 정부가 중국과 함께 연구해 내놓은 첫 결과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1...

황교안 대표 무기한 단식…정국 급랭 조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월20일 무기한 단식에 돌입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을 시작한다고...

“佛·獨 교류 거울삼아 한일 갈등 해결해야”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인해 한·일 관계가 급속도로 경색된 지 넉 달째. 막혔던 하늘길과 바닷길은 다시 열릴 여지가 보이지 않는다. 항공사들은 일본행 노선을 대폭 줄였고, 여객터미널을...

“55년간 日 수출규제에 취약한 산업·무역구조 극복 못한 게 문제”

“이번 기회에 정부나 우리 국민들은 아주 차가워질 필요가 있다. 불매운동이 가슴을 뜨겁게 할 수는 있어도, 속은 시원하게 할지 몰라도 일본에 타격을 주는 방법은 아니다. 또 사실 ...

한·일 갈등 해법, ‘라포 전략’에서 찾아라

곧 오픈을 앞둔 한 유통회사 매장과 피해가 예상되는 인근 시장 상인회가 협상할 때였다. 상인회가 가장 흥분했던 점은 건설 공사 전에 “언제 우리와 상의 한 번 해 봤냐”였다. 법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