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발 앞선’ 인재영입…7번째는 ‘실물경제 전문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을 겨냥한 7번째 영입 인재를 발표했다. '카카오뱅크 1000만 가입자' 신화를 이끈 경제 전문가다. 민주당은 1월12일 총선 7번째 영입 인재로...

불타는 지구를 위한 기도

밤새 불을 끄는 꿈에 시달리고 있다. 어젯밤에도 나는 호주로 달려가 불타는 캥거루·코알라를 안고 울다가, 잠에서 깨어나 물을 마셨다. 내가 마시는 물이 내 꿈을 타고 호주 대륙에 ...

보수대통합 급물살…한국당‧새보수당 ‘통합추진위’ 합의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중도‧보수 야권 통합을 위한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출범에 전격 합의하면서, 보수통합 논의가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재야 시민단체인 국민통합연대는 9일 서울 중...

민주당 인재 영입 6호는 ‘스타트업 운영 여성 변호사’ 홍정민

더불어민주당이 4월 총선을 앞두고 경제학 박사 출신 40대 여성 변호사이자 법률서비스 관련 스타트업 '로스토리'를 운영하는 홍정민 대표를 영입했다. 민주당의 '인재 영입 6호'다....

[충북브리핑] 청주시, 청년농업인에 월 100만원 지원

청주시가 청년농업인이 안정적으로 영농에 정착할 수 있도록 최대 3년간 월 100만원을 지원한다. 또 보다 안락한 농촌 문화를 실현하기 위해 오창읍‧낭성면에 200억원을 들여 농촌중...

“안철수 같은 슈퍼히어로 한 명이 한국 정치 못바꾼다”

정책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20~40대 전문가 주도의 정치네트워크가 첫 선을 보인다. 4월 총선을 앞두고 사회 각 영역에서 다양한 형태의 정치체제가 등장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탈이...

[시론] 예술인들이여! 제발 안녕들 하시라!

새로운 세기가 왔다며 떠들썩했던 2000년의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그런데 한 해 한 해 지나 벌써 20년이나 지났다. 그때 태어난 밀레니엄 베이비는 이제 어엿한 청년이 되었을 것이...

여야 영입경쟁 “누구 총선 뛸 참신한 ‘소영이’ 못 봤나요?”

21대 총선을 넉 달여 앞둔 정치권의 인재 영입 전략은 ‘소영이’로 압축된다. 기성 정치에 실망한 ‘무당파’(지지 정당이 없는 유권자층)가 크게 늘어나면서 소수자와 2030세대를 ...

[전문] 문재인 대통령 2020년 신년사

문재인 대통령은 1월7일 올 한 해 국정 운영 방향을 담은 신년사를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2020년은 나와 이웃의 삶이 고르게 나아지고 경제가 힘차게 뛰며 도약하는 해가 될 것...

“40대 일자리 문제 제일 아파… 올해 회복세 기대”

최근 일자리 통계는 국민 체감과 차이가 있다. 통계 지표상 고용 사정은 분명 나아지고 있는데 국민이 체감하는 일자리 상황은 여전히 좋지 않다. 두 가지는 분명해 보인다. 한국 경제...

‘한국 경제의 허리’ 40대가 흔들린다

“40대 고용에 대한 특별대책이 절실하다. 정부는 40대의 경제사회적 처지를 충분히 살피고 다각도에서 맞춤형 고용지원정책을 마련해 주기 바란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2월16일...

[최보기의 책보기] 광수,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라

‘문학은 현실의 거울이며 인간이 갈구하는 이상을 향한 기록’이라거나 ‘문학은 시대를 읽는 거울’이라는 거창한 문장은 사족이다. 엄숙한 문학자를 위한 장식품일 뿐. 그저 소설은 소설...

겉으론 센 척했지만 결국 ‘과거의 길’ 간 김정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020년 새해 첫 선택은 결국 현실과 타협하는 쪽이었다. 지난해 4월 그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최후통첩을 하듯 던진 ‘비핵화 협상 연말 시한’...

‘개혁 보수’에 ‘젊음’ 장착한 유승민 정치, 성공 가능성은?

4월 총선을 앞두고 ‘유승민식 정치 실험’이 성공할지가 정가의 비상한 관심이 되고 있다. 새로운보수당은 1월5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새로운보수당 중앙당 창당대회...

고령화·1인 가구가 일본 혁신 프랜차이즈 키워드

일반적으로 혁신 업종의 라이프 사이클은 세 단계를 거쳐 성장한다. 첫 번째가 토픽(Topic) 단계다. 시장이 아직 형성되지는 않았지만 필요성이 제기된 단계를 말한다. 두 번째는 ...

청와대 전 농어업비서관 신정훈의 《지방에도 희망이 있는 나라》

1985년 5월23일, 만 스무 살을 갓 넘긴 청년 신정훈은 고려대 대표로 서울 미국문화원 점거에 참여했다. 자신이 고등학교 2학년 때 겪은 광주의 비극을 세계에 알리기 위해서다....

[시론] 고래 이야기와 대한민국

#1: 1851년 발표된 허먼 멜빌의 소설 《모비딕》은 우리나라에서는 《백경(白鯨)》이란 제목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 소설의 첫 소절은 유명한 “나를 이스마엘이라 불러주오”이다....

[최보기의 책보기] 18세 청년 여러분, ‘근태 선생’을 아십니까?

여야 정치권의 오랜 대치와 진통 끝에 선거법이 개정됐다. 개정된 법은 세계 추세에 맞춰 투표연령을 만 18세로 낮추었다. 만 18세면 대부분 고등학교 3학년에 해당된다. 비록 부모...

“X세대 정치, 부의 불평등·경제적 독점 깨부숴야”

386세대(현 586세대) 정치인이 개혁의 상징이던 때가 있었다. 대학 시절 군사정권과 맞서며 민주화를 외쳐 온 그들에게 개혁은 시대정신이었다. 2000년 전후 사회의 새 주류가 ...

정치판 바꿀 ‘포스트 386’ X세대 정치인 시대 열렸다

“386세대가 다시 일어서고 있다. ‘30대, 80년대 학번, 60년대 출생’의 뜻을 담고 있는 ‘386’은 80년대 독재정권에 맞서 민주화의 거센 물결을 만들어냈던 ‘성난 젊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