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가 자동차공장 세운다…‘광주형일자리’ 첫 결실

광주시 주도로 추진 중인 신규 자동차 공장 건설 사업이 본격화된다. 현대자동차그룹이 사업을 위한 논의에 공식 참여하기로 하면서다. 그간 광주시는 시가 신설법인을 설립하면 지역 사회...

[광주브리핑] 광주시 청년 드림수당 사업 졸속 추진 ‘빈축’

광주 지역 청년들이 단단히 뿔이 났다. 광주시가 미취업 청년들에게 구직생활비를 주겠다며 청년드림 사업을 추진하면서 정책 홍보에만 열을 올리며 해당 사업이 주먹구구식으로 운영되고 있...

순천시금고 '탈락' 광주은행 왜 초강수 두나

광주은행이 전남 순천시 금고 선정 탈락과 관련해 '법적 대응'이라는 초강수 카드를 꺼내 들었다. 광주은행 관계자는 13일 "순천시의 금고 선정 과정에 공정하지 못한 부분과 의문점이...

BBK 소액주주들 “우리 목소리는 ‘소거’ 당했다”

세월 속에 잠들어 있던 ‘BBK 사건’이 다시 수면 위에 떠오를 조짐을 보이고 있다. 시간은 기억을 흐리게 만든다지만, 이 사건은 아직 풀리지 않은 의혹이 남아 있다. 이 사건은 ...

[단독] 주택도시보증공사 천억대 보증 사고 논란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1000억원대에 가까운 보증 사고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 HUG로부터 주택분양보증 및 조합주택시공보증을 받은 한 지역 중견 건설사가 부도를 냈기 때문이다...

“문재인은 글러부렀어 문재인으로는 안 돼야”

안철수 의원의 새정치민주연합 탈당 후 호남 민심이 요동치고 있다. 특히 호남의 중심인 광주 지역 새정치연합 의원들의 탈당 행보가 심상치 않다. 이미 광주에서만 김동철·임내현 의원이...

“문재인은 글러부렀어, 문재인으로는 안 돼야”

안철수 의원의 새정치민주연합 탈당 후 호남 민심이 요동치고 있다. 특히 호남의 중심인 광주 지역 새정치연합 의원들의 탈당행보가 심상치 않다. 이미 광주에서만 김동철·임내현 의원이 ...

금융위, 저신용자 대상 '징검다리론' 내달 출시

금융위원회는 26일 정책 서민상품 상환 후 자금지원 공백없이 은행 대출을 이용할 수 있는 징검다리론을 다음달 3일 도입한다고 밝혔다. 징검다리론은 햇살론(6등급 이하)을 성실하게 ...

상반기 8개 은행지주사 순익 4조1070억원..전년동기比 25%↑

올 상반기 8개 은행지주사 순이익이 지난해 상반기보다 늘었다. 합병, 해산 등 일회성 요인에 기인하는 것으로 풀이된다.30일 금융감독원(원장 진웅섭)에 따르면 올 상반기 중 은행지...

대학생 대출 1조원 돌파…연체율 ‘가계대출 2배’

대학생의 은행권 대출이 1조원을 넘었다. 연체율은 가계대출의 2배에 달했다.민병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지난 7월말 기준 은행권 16개사의 학자금 명목 외 대학생 대출이 1조839...

‘합종연횡’ 금융권, 새판 짜기 한창

“외환은행과 결합했기 때문에 하나금융이 이제 신한금융을 뛰어넘게 되었다.”(하나금융) “더 이상 4강 금융지주는 없다. 농협을 포함해 5강 금융지주 체제로 불러달라.”(농협금융)금...

‘아까운’ 은행 수수료 안 내는 방법 있다

지난 설 연휴 기간 한 공중파 방송이 퀴즈 프로그램을 통해 흥미로운 설문 결과를 공개했다. 성인 남녀 3백명을 대상으로 ‘가장 아깝다’고 생각하는 돈의 순서를 매기도록 했더니 ‘은...

지방 은행 패권 향한 양보 없는 선두 대결

우리금융지주회사 인수를 놓고 MBK파트너스와 티스톤파트너스, 보고펀드 등 3개 사모 펀드 사이에 경쟁이 뜨거웠던 지난 7월 말. 이들이 재무적 투자자(FI)로 참여시키기 위해 가장...

종잣돈은 어디서, 어떻게 구할까

창업을 하려면 무엇보다 ‘실탄’이 풍부해야 한다. 그러나 그 많은 목돈을 구하기는 쉽지 않은 일이다. 대출을 받을 수도 있지만 이자가 너무 비싸 엄두가 나지 않는다. 그런 예비 창...

경남은행 수사, 은행권에 확대되나

검찰이 경남은행을 정조준했다. 지난 6월 불거진 4천4백억원 규모의 대출 비리 사건을 본격적으로 캐기 시작했다. 서울중앙지검 이석환 금융조세조사1부장은 지난 11월3일 기자와의 전...

현대중공업 ‘협력사’의 급성장, 대표님의 ‘협력’ 덕?

현대중공업은 중·소형 조선업체들의 ‘천국’으로 불린다. 협력사 문제에 관한 한 ‘깨끗한 기업’으로 정평이 나 있다. 올해 초 조선업계 불황에도 중소 협력업체에 2천3백50억원 규모...

‘그들만의 잔치’ 벌이다 수렁에 빠진 은행들

그동안 장사를 너무 쉽게 했다. 요즘 대가를 톡톡히 치르고 있다.” 최근 전광우 금융위원장이 한국 시장 투자설명회(IR)에 참석차 해외 주요 시장을 순방하다 던진 말이다. 그는 지...

혁신한다고 ‘일괄 사표’ 빈 자리는 정부 몫?

”나가라고 할 때는 언제고….” 최근 만난 한 금융 공기업 임원의 푸념이다. 정부는 지난 4월 중순 금융위원회 산하 공공 기관 CEO들로부터 일괄 사표를 받았다. 당시 전문성이 떨...

금융계는 ‘우리’가 접수한다?

금융계에는 정권이 바뀔 때마다 코드 인사가 이루어졌다. 안주머니를 차고 있어서 믿을 만한 인사들로 채우는 것이 당연했다. 그 믿을 만한 인사들은 대부분 대통령과 같은 출신 지역이나...

대기업은 대문, 공기업은 쪽문

대기업을 중심으로 올해 기업들의 하반기 채용 계획이 잇따라 확정되면서 채용 시장이 서서히 기지개를 켜고 있다. 지난 6월 말 현재 올 하반기 채용 계획을 확정한 기업은 전체의 절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