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어도를 보라

그는 한국을 사랑하는 일본인입니다. 연세대 어학당에서 한국어를 배우고, 밤이면 한국인 친구들과 함께 신촌에서 김치찌개에 소주잔을 기울입니다. 곤혹스러운 경우도 있는데, 일본 문화나...

탈북자들 옭아매는 북한의 은밀한 공작

남한에 정착한 탈북자들이 다시 북한으로 넘어가고 있다. 이들 재입북자들의 숫자가 점점 늘어가고 있지만, 우리 정부는 뚜렷한 대책이 없다. 탈북자들에 대한 북한 당국의 비밀공작도 더...

[2012년 스포츠 인물] 양학선, "도전은 끝나지 않았다"

올 한 해 체육계의 가장 큰 이벤트는 런던올림픽이었다. 지난 8월 런던에서 열린 올림픽에 참가한 대한민국은 금메달 13개로 종합 성적 5위를 거두어 역대 원정 하계올림픽 사상 최고...

정몽준은 '공정 사회' 코드를 맞출 수 있을까

정몽준 전 한나라당 대표가 10년 만에 다시 대권 도전에 나섰다. 그는 당시 대선에서 약속을 깨고 노무현 후보 지지 철회를 한 ‘안 좋은 추억’도 가지고 있다. 지금 그의 행보는 ...

불법 조업, 망한다는 생각 들게 처벌하라

우리나라와 인접한 중국과의 해양경계선이 완전한 합의에 의해 설정되지는 않았다. 하지만 국민의 생계와 직접적으로 연관되어 있는 어로(漁撈) 분야에서는 2001년 한·중 어업 협정을 ...

찢기고 구멍 뚫린 연평도의 가슴…완전한 평온은 언제쯤 깃들려나

6개월이 지났다. 지난해 11월23일 북한군은 연평도를 향해 포탄 1백70발을 퍼부었다. 집이 불타고 건물이 부서지고 연평도는 초토화되었다. 시꺼먼 연기가 뒤덮은 연평도는 ‘죽음의...

서해 휘젓는 중국 무허가 어선들

“중국 근해에는 물고기가 없어요. 한국 영해로 가야 할당된 어획량을 겨우 채울 수 있습니다.”지난 3월 중순 중국 산둥(山東) 성 웨이하이(威海) 시 스다오(石島) 항. 이른 아침...

60년 전도 아닌데‘피난민’이라니…

공격을 당한 현장은 참혹했다. 여기저기 불발탄이 꽂혀 있었다. 한 가족의 안락한 보금자리였을 집들은 포탄에 맞아 형체도 알아볼 수 없을 만큼 처참하게 부서졌다. 마을 곳곳에서는 시...

뭍에서 게거품 무는 참게

절지동물 갑각강 십각목으로 분류되는 게는 전세계적으로 4천5백여 종이 있고, 우리나라에는 1백83종이 서식하고 있다. 이들이 가지고 있는 10개의 다리는 기능적으로 한 쌍의 집게발...

‘패닉 상태’ 빠진 대북 무역

이명박 대통령의 ‘5·24 대북 제재 조치’가 발표된 후 당장 직격탄을 맞은 이는 대북 무역업자들이다. 우리 정부가 개성공단을 제외한 모든 남북 경제 협력과 교역을 중단시켰기 때문...

곳곳에 ‘기록’과 ‘문화’ 새기다

이화여대 출신 가운데는 역대 대통령 영부인도 적지 않다. 이희호(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손명순(김영삼 전 대통령 부인), 이순자(전두환 전 대통령 부인), 김윤옥(이명박 대통령...

풍광만큼 깊은 ‘인물’들의 향기

강릉 사람들에게는 아주 독특한 문화가 한 가지 있다. 바로 계(契) 모임이다. 바깥 활동을 하는 사람이라면 보통 대여섯 개의 계에 들어 있는 것이 일반적이다. 초·중·고등학교 동창...

평화에 목마른 바다 호랑이

동경 1백24°, 북위 37°. 서해 최북단의 외로운 섬 백령도. 북녘땅 월래도에서 11km, 장산곶에서 17km 떨어진 군사 전략의 요충지이다. 약 3천년 전, 신석기 말기부터 ...

시도때도없이 찾아오는 ‘불청객’

중국산 유해 식품 파동은 지난 2000년 이후 벌써아홉 번째이다. 크고 작은 식품 파동이 1~2년 꼴로 반복해서 일어나고 있다. 그렇다고 우리의 식탁에서 중국산 식품을 배제하기는 ...

흰 눈 내리는 날에 더 찬란한 ‘그곳’

겨울이 찾아든 모양이다. 첫눈 소식을 들으니 마음이 괜히 들뜬다. 순백의 풍경 속으로 걸어가 보고 싶다. 눈이 내리면 더욱 아름다워지는 그곳으로 안내한다.천불 천탑의 미스터리-운주...

그들은 ‘귀신 잡는 귀신’이다

제주도와 흑산도 해역에 3년째 물고기 떼가 몰려오고 있다. 어민들이 ‘고기를 잡으러 간다’고 하지 않고 ‘가지러 간다’고 할 정도이다. 여름에는 오징어와 꽃게가, 요즘은 조기가 ‘...

어머니를 위해 ‘밥상’ 차린 소설가

몇 가지 징후가 있다. 시력, 허리, 머리카락, 기억력 등이 신호를 보낸다. 노안, 디스크, 탈모, 건망증. 그때부터 남자들은 더 이상 젊다고 말하지 않는다. 내가 수년에 걸쳐 관...

위험천만한 식품 물밀듯 들어오나

한·미 자유무역협정(이하 한·미 FTA)가 체결되면 미국 농산물과 축산 가공품이 대거 한국으로 몰려올 것으로 보인다. 지난 2월2일, 포트먼 미국 무역대표부 대표가 의회에 제출한 ...

시커멓게 메마른 어머니의 젖가슴

조금 멋쩍은 얘기로 시작하자. 마흔이 훌쩍 넘은 나이임에도 나는 어머니와 함께 잠들 때면 어머니의 말라붙은 젖가슴을 만지작거리곤 한다. 아내의 지청구나 다 큰 아이들의 한심스러워하...

먹고 살기 힘든 ‘풍요의 시대’

거대한 크레인들이 배에 실려 있는 컨네이너를 들어올려 쉴새없이 트레일러에 실었다. 트레일러에 옮겨진 컨테이너는 또 다른 크레인에 의해 항만 한쪽에 산처럼 쌓였다. 지난 10월2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