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서울컵 전국유소년야구대회 개막…6월1일부터 한달간 대장정

국내 최대 규모의 유소년야구 축제인 '2019 서울컵 전국유소년야구대회'가 6월1일부터 30일까지 4주간 장충리틀야구장, 화성드림파크야구장 등에서 개막된다.서울시야구소프트볼협회와 ...

‘KIA의 반등’이 못내 불안한 양상문 감독

한국 프로야구에는 오래된 설(說)이 하나 있다. 엘·롯·기가 잘해야 프로야구 전체 흥행이 살아난다는 얘기다. 여기서’ 엘’은 LG 트윈스, ‘롯’은 롯데 자이언츠, ‘기’는 KIA...

류현진, 투수 최고 영예 ‘사이영상’ 더 이상 꿈 아니다

역대 프로야구 선수 출신 가운데 가장 말을 잘한다는 차명석 LG 트윈스 단장은 ‘차덕스’(차명석+그렉 매덕스)라는 별명을 가장 좋아한다. 차 단장이 현역 시절 패스트볼이 130km...

구리메트로유소년야구단, 전국유소년야구대회 우승

경기 구리시 유소년야구를 대표하는 구리메트로유소년야구단(이태경 감독)이 지난 5월9일 막내린 '2019 국토정중앙 양구 전국유소년야구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팀 창단 2년만에 ...

류현진, 9이닝 4피안타 무실점 완봉…시즌 4승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눈부신 투구를 펼치며 시즌 4승을 완봉으로 장식했다.류현진은 5월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베트남의 손흥민’ 콩푸엉…K리그에 열광하는 베트남

대한민국 프리미어리거 1호 박지성의 영향력은 그라운드 안팎에서 대단했다. 세계 최고의 클럽 중 하나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에서 주전급 선수로 활약하며 그라운드 위에서 알렉스 ...

최동원-선동열-류현진-?…토종 에이스 계보 끊기나

최근 수년간 국내 프로야구 판도를 좌지우지한 절대적 요소는 바로 그해 로테이션의 40%를 차지하는 두 명의 외국인 선발 투수 성적이다. 작년 두산 베어스는 비록 한국시리즈에서 SK...

‘부상 교체’ 류현진…“작년과 같은 부위지만 몸 상태는 OK”

시즌 3승에 도전한 미국 프로야구 LA 다저스 투수 류현진이 2회를 채우지 못하고 왼쪽 사타구니 쪽의 통증을 호소하며 아쉽게 물러났다.류현진은 4월8일(현지 시각) 세인트루이스 카...

이상훈 “야구 선수도 사람이라는 걸 알려주고 싶다”

LG 트윈스의 ‘야생마’ 이상훈(48)이 마이크 앞에 섰다. 거침없고 솔직한 성격의 그가 ‘해설위원’으로 시청자들을 만난다. 중저음의 목소리가 매력적인 그는 올 시즌 필드가 아닌 ...

박찬호 기록 ‘도장 깨기’ 나선 류현진

LA 다저스 류현진 투수가 선배 박찬호 따라잡기에 나섰다. 박찬호는 1994년 LA 다저스와 정식계약을 맺고 한국인 최초의 메이저리거가 됐다. 그보다 앞서 미국 프로야구에 진출한 ...

너무 일찍 시작돼 버린 ‘용규 놀이’…이용규는 어디로?

프로야구에 때아닌 ‘용규 놀이’가 한창이다. 원래 ‘용규 놀이’는 한화 이글스 톱타자 이용규 선수가 타석에 들어서서 자신이 타격감이 좋지 않다고 느끼거나 마음에 들지 않는 공이 들...

류현진이 5일에 한 번만 등판하는 이유는

한국을 대표하는 투수 류현진 선수는 올해도 메이저리그 야구의 선발투수에 이름을 올렸다. LA 다저스 간판 투수 커쇼와 뷸러가 컨디션 난조를 보이는 상황이어서 류현진이 개막전에 선발...

류현진 “몸 가벼워 내 흐름대로 피칭 이어가”

“정말 컨디션이 좋다. 부상 걱정 없이 마음껏 공을 던지는 것도 오랜만인 것 같다.”LA 다저스 류현진(32)의 2019 시즌 준비가 제대로 진행되고 있다. 3월14일 현재 미국 ...

한국 야구의 운명, ‘Sun’에서 ‘Moon’으로

2018 프로야구는 ‘외화내빈’이라는 표현이 어울렸던 한 해였다. 2017년에 비해 5%가량 감소하긴 했지만, 3년 연속 800만 관중을 돌파했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프로야구 ‘FA 한파’ 탓하기 전, ‘사회적 책무’에 힘써야

KBO리그가 2019년 시즌을 향해 슬슬 기지개를 켜기 시작했다. 1월30일과 31일 10개 구단 모두 스프링캠프지로 떠나며 팀 전력 극대화에 시동을 걸었다. 다만 모두가 봄바람을...

허구연 “체육계 지도자들, 폭력 심각성 몰라”

2018년 KBO리그는 참으로 다사다난했다. 이장석 전 히어로즈 대표는 횡령·배임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았고, 선수들의 일탈과 승부조작의 그림자도 사라지지 않았다. 자카르타-팔렘방 ...

100승에 1000안타 ‘투타 겸업’ 꿈은 이뤄질까

이도류. 양손에 각각 도나 검을 들고 싸우는 기술이나 유파를 뜻하는 검술 용어다. 야구에서는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를 통해 투타 겸업을 빗댄 표현으로 정착하고 있다.과거 KB...

[단독] 롯데 지배하는 일본인 명단 최초공개

기업의 주인은 누굴까. 전략을 짜는 경영진일 수도, 실행에 옮기는 노동자일 수도 있다. ‘재벌총수’란 단어가 일반화된 한국에선 창업자의 혈연이 주인으로 간주되기도 한다. 하지만 주...

KBO는 늘 내일의 준비 없이 ‘오늘만 산다’

연말과 연초, 한국야구위원회(KBO)는 두 가지 중요한 규정·규칙을 변경했다. 하나는 공인구 반발력을 허용범위 안에서 낮추기로 한 것이고, 또 다른 하나는 2루 충돌 방지법을 도입...

승부 조작 논란 야구계의 검은 손길 ‘스폰서’

지난 12월10일, 2016년 승부 조작 사건으로 KBO(한국야구위원회)로부터 영구실격 처분을 받은 이태양과 문우람의 기자회견이 있었다. 그들의 주장은 간단하다. 문우람은 승부 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