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하나의 불명예 기록 ‘대장암 세계 1위’

대한민국이 세계에서 대장암 발생이 가장 많은 나라가 됐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의 최신 자료를 보면, 전 세계 184개국 가운데 한국인의 대장암 발병 ...

반도체 직업병 피해자들 “삼성은 거짓말쟁이”

#고(故) 손경주씨는 지난 2012년 8월 31일 사망했다. 사인은 급성 골수성 림프성 백혈병이다. 손씨는 삼성 반도체 협력사 메타테크와 기가테크에서 프로젝트 관리소장으로 7년가까...

로봇 수술, 10배 비싼데도 “효과는 별로”

한 갑상선암 환자는 2500만원이 적힌 로봇 수술비용 견적서를 받아들고 깜짝 놀랐다. 병원은 생색내듯 2000만원으로 깎아주겠다며 한사코 로봇 수술을 권했다. 로봇 수술은 건강보험...

치매 예방주사? 완전 노벨상감이네

‘치매 예방주사’에 ‘인대 강화 주사’ ‘신데렐라 주사’ ‘아이언맨 주사’까지 별의별 주사가 다 등장했다. 이런 ‘주사 상품’은 과거에도 있었지만 최근 일부 병·의원의 ‘주사 장사...

치명적인 여성성 상실, 걱정 안 해도 된다

유방암 확진을 받은 환자가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유방 제거로 인한 여성성 상실감이다. 어떤 여성에게 이는 죽음보다 치명적이다. 암을 치료하고도 환자는 삶의 의욕을 느끼지 못한 채 ...

“갑상선에 난 작은 혹 의사가 자꾸 수술하라네요”

작은 갑상선암(5㎜ 미만)을 두고 의사들 사이에 수술해야 한다는 쪽과 당장 수술할 필요 없다는 의견이 충돌하고 있다. 애꿎은 환자만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처지에 놓였다. 수술할...

갑상선암 10명 중 9명 당장 수술 안 해도 돼

모든 암 가운데 가장 흔한 게 갑상선암이다. 진단 기술이 발달한 덕에 이제는 미세한 암까지 포착한다. 갑상선암은 발견하면 거의 100% 수술로 치료한다. 그런데 수술을 받은 환자의...

눈 침침해 신문 보기도 힘든데…

1~2년 이내에 백내장 수술에 큰 변화가 생긴다. 레이저 수술이 기존의 초음파 수술을 대체할 전망이다. 수술이 정확해지면서 부작용이 줄고 결과도 좋아진다. 한 번의 수술로 백내장뿐...

안젤리나 졸리처럼 수술 안 해도 된다

유방암 치료의 표준은 예나 지금이나 수술이다. 수술은 그동안 림프절을 적게 떼어내고, 될 수 있으면 유방을 보존하려는 방향으로 발전했다. 앞으로도 이런 경향은 계속될 전망이다. 유...

‘방사능 식품’이 밥상 습격한다

2011년 3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발생했다. 두 해가 지났지만 방사능 오염물질에 대한 불안감은 해소되지 않고 있다. 토양에 쌓인 방사능 물질을 제염(除染)한 물이 태평양에...

댄싱퀸의 가슴이 찢겨졌다

는 영화를 보기 전부터 어디선가 본 것 같은 느낌이 세게 몰려오는 영화다. 주연 배우들이 강렬한 기억을 남겼던 전작의 잔상에서 기인한다. 15년 전 유괴 사건으로 딸을 잃은 여자 ...

“암 환자 64% 완치” 믿을 수 있나

‘암=죽음’이라는 등식은 예나 지금이나 여전하다. 누구나 암에 걸리면 ‘죽지 않고 살 수 있을까, 살 수 있다면 그 가능성은 얼마나 될까’ 하는 의문을 품는다. 정부가 해답을 내놓...

‘의료 한류’ 현장으로 외국인 의사들이 몰려온다

재미교포 샘 윤 하버드 의과대학 교수는 미국에서 위암 수술을 가장 많이 하는 위암 권위자이다. 그는 2008년 위암에 걸린 어머니를 서울대학교 병원에 맡겼다. 당시 샘 윤 교수의 ...

“짜증 없는 삶이 무병장수의 기본”

건강하지 않은 사람을 만나는 직업이 의사이다. 이들은 건강의 중요성을 누구보다 잘 안다. 따라서 각자 나름의 건강 비법을 가지고 있다. 그중에 공통적인 건강 유지법이 ‘감정 다스리...

남성 발생률 1위 대장암, 여성 발생률 1위 갑상선암은 어떤 암?

최근 10년 동안 대장암은 큰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해 발표된 한국중앙암등록본부 자료에 따르면, 2008년 암 발생 건수는 총 17만건이며 그중 대장암은 남녀를 합쳐서 2만2천건이...

‘암’을 넘어서야 ‘장수’ 보인다

1백20세 시대를 앞두고 암은 넘어야 할 고개이다. 한국인은 3명 중 1명이 암에 걸리며, 모든 질병으로 사망하는 사람 10명 중에서 3명은 암으로 사망한다. 지난 10년 동안 암...

고삐 풀린 방사능, 공포의 진실은 무엇인가

일본발 방사능 공포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국내에서도 방사성 물질인 크세논과 세슘, 요오드 등이 검출되면서 불안감은 점차 커져가는 실정이다. 방사...

8천mSv 쬐면 ‘사망’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계기로 방사선에 피폭되면 인체가 어떤 영향을 받는지에 대해 관심이 높아가고 있다. 사람이 흙, 건축 자재 등 자연 상태에서 받는 방사선량은 연간 2mSv...

[PART_1.암] 대장암

2009년에 발표된 한국중앙암등록본부 자료에 따르면, 2007년 우리나라의 암 발생 건수는 총 16만1천9백20건이었다. 그 가운데 대장암은 남녀를 합쳐서 2만5백88건이었다. 이...

‘키트’ 하나로 암 발병 알아낸다

가정주부 이수진씨(33ㆍ가명)는 올해 초 유방암 유전자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에서 유방암 유전자(BRCA1) 돌연변이가 확인되었다. 유방암에 걸릴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의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