긍정적 기대 모아지면 끝내 ‘한 방’은 나온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야구대표팀은 예선전부터 결승전까지 총 아홉 경기를 모두 승리하면서 우승을 일구어내는 전설을 만들었다. 일본 프로야구 최정예 선수들로 구성된 일본...

홍성흔과 김상현이‘서쪽’으로 간 까닭은

‘송충이는 솔잎을 먹어야 한다.’ 사람도 자기가 할 일을 해야지 자기에게 맞지 않는 일을 하면 크게 실패할 수 있다는 뜻이다. 프로야구는 자기 포지션이 확실한 곳이다. 나이가 들어...

김사장 대 김사장 ‘게임 전쟁’

김택진과 김정주. 온라인 게임 마니아가 아니더라도 한 번쯤 들어보았을 이름이다. 국내 간판 게임업체인 엔씨소프트와 넥슨의 ‘성공 신화’를 일군 주인공들이기 때문이다. 두 회사가 서...

‘문명’하신 유저들로 새해는 바빠지겠네~

2010 거짓말①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왈(曰) “올 수능은 지난해 수준으로 난이도를 조절해 절대 어렵게 출제하지 않겠다”하지만 2010년 수능 점수가 발표되자 언어, 수리 가·나, ...

코리안 특급 + 국민 타자 최강 조합 증명해낼까

한국 야구팬들에게는 꿈과 같은 일이 현실이 되었다. ‘코리안 특급’ 박찬호와 ‘국민 타자’ 이승엽이 한솥밥을 먹게 된 것이다. 요미우리를 떠난 이승엽이 일본 프로야구 오릭스 버팔로...

해외파 야구 선수들 내년 농사 준비는?

해외파 한국 선수들이 겨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계약 기간이 2년이나 남은 김태균(지바 롯데) 정도를 제외하면 대부분 팀을 옮기거나 재계약 협상을 하는 중심에 있다. 스토브리그는...

독일에서 빛난 두 천재 닮은 듯 다른 ‘폭풍 질주’

1978년, 스물다섯 살 청년 차범근과 2010년, 열여덟 살 소년 손흥민. 한 세대를 뛰어넘어 독일 프로 축구 분데스리가에 데뷔한 두 한국 선수에게는 어떤 이야기가 있을까. 요즘...

태극 전사들이 쏘아 올린 ‘공’, 금빛 될까 은빛 될까

축 구 아시아 축구의 왕자, 대한민국은 아시안게임에서만큼은 24년째 노골드이다. 홈에서 열린 지난 1986년 서울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딴 뒤부터 줄곧 정상 직전에서 미끄러졌다....

태극 전사들이 쏘아 올린 ‘공’, 금빛 될까 은빛 될까

우승 전망은 흐린 뒤 갬 정도이다. 완전히 맑지 않은 까닭은 김광현의 대표팀 탈락과 타이완의 만만치 않은 전력 등 무시하지 못할 변수가 있기 때문이다. 야구는 지난 9월6일 김광현...

‘일취월장’해 돌아와 다음 시즌 풍미할 그들

2010 한국 프로야구가 모두 막을 내렸다. 지난해 우승 문턱에서 좌절했던 SK가 다시 왕좌를 찾으며 길었던 하나의 시즌은 마지막을 고했다. 그러나 끝은 또 다른 시작을 의미한다....

[스포츠] 피겨퀸이 높이 뛰면 대한민국도 솟아오른다

2010년 국내 스포츠계의 이슈메이커는 단연 김연아였다. 올 2월에는 그녀가 안겨준 감동에 국민들이 눈물지었다. 김연아는 밴쿠버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부문에서 합계 2...

걸그룹은 최전성기 대중음악계는 힘든 걸…

우리 걸그룹들이 일본에 성공적으로 진출했다. 그에 따라 뜨거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런데 기존에도 한류는 있었다. 우리나라의 배우, 드라마 그리고 보아나 동방신기 같은 가수들까...

‘신화’가 된 박찬호, 한국 마운드 복귀할까

메이저리그 아시아 최다승인 1백24승을 기록한 박찬호(37·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국내 복귀설이 마치 기정사실처럼 야구계에서 회자되고 있다. 포스트시즌이 한창인 프로야구계에 박찬호...

‘가을의 전설’ 느낌표 누가 찍나

올해 프로야구 가을 잔치의 주인공은 어느 팀이 될 것인가. 오는 9월29일부터 3위 두산 베어스와 4위 롯데 자이언츠의 준플레이오프를 시작으로 대망의 포스트시즌이 개막된다. 플레이...

“신은 이대호와 류현진을 동시에 내렸다”

“신은 사이 영과 베이브 루스를 동시에 내려주시지 않으셨다.” 미국 야구계에서 회자하는 말이다. 그러니까 역대 메이저리그 최고 투수와 최고 타자가 동시대에 뛰지 않아 두 선수 모두...

‘흥행 감독들 대목 실종 사건’의 전말

지난해 영화팬들은 개봉작 면면만으로도 포만감을 느꼈다. 박찬욱·봉준호 등 한국의 대표 감독들이 한 달이 멀다 하며 대거 신작을 선보였고, 2006년 이후 3년 만에 관객 1천만명...

우승, 너 얼마만이냐?

롯데는 지금까지 두 차례 한국 프로야구를 평정했다. 1984년이 처음이었고, 1992년이 마지막이었다. 롯데가 마지막 우승을 차지한 지 벌써 18년의 세월이 흐른 셈이다. 1992...

부산 갈매기, 어디까지 날아오를까

롯데가 포스트시즌 진출을 눈앞에 두고 있다. 9월1일 현재 5위 KIA에 4.5 경기 차로 앞서 있다. 야구는 인생을 닮아서 내일을 장담할 수 없지만 이 정도 승차라면 4위는 사실...

재벌가는 지금 ‘차녀들 성공 시대’

차녀가 재벌가의 새 ‘경영 코드’로 떠오르고 있다. 톡톡 튀는 감성과 창의력을 바탕으로 성공 신화를 써가고 있기 때문이다. 재벌가에서는 그동안 ‘장남 승계’ 관행을 암묵적으로 유지...

종목 따라 몸 따라 ‘고무줄 은퇴’

야구 선수 양준혁은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했고, 양준혁과 41세 동갑인 농구 선수 이창수는 2010-11시즌에도 코트를 누빈다. 농구 선수 우지원은 2009-10시즌을 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