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대권 잠룡들, 부활을 꿈꾸다 오세훈·안대희 등 원내 진입 노려

서울은 선거구 획정에 따라 의석수가 1석이 늘어나 총 50개 의석이 걸려 있는 지역이다. 서울은 전국 단위 선거 때마다 선거의 승패를 가늠하는 잣대로 작용한다는 점에서 여·야 모두...

“나라가 이 지경인데 당 잘 돌아간다”

새누리당의 4·13 총선 공천전쟁이 시작됐다. 비박(비박근혜)계 김무성 대표와 친박(친박근혜)계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이 공천 룰 적용을 놓고 정면충돌했다. 공천 주도권을 잡기 위해...

더민주, 2차 집단 탈당 사태 ‘모락모락’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권 내 ‘공천 전쟁’이 시작됐다. 야권은 그동안 분당사태를 겪으면서 20대 총선 공천과 관련한 작업이 늦어짐에 따라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를 중심으로 한...

자유총연맹 회장 선거는‘새누리당 외전’

새누리당 내 갈등이 당 밖에서 불쑥 모습을 드러냈다. 한국자유총연맹(약칭 자총)의 회장 선거전에서다. 대표적 우익 관변단체인 자총은 친박(親박근혜)과 비박(非박근혜)으로 갈라섰다....

“‘진박 마케팅’은 집안싸움 민심 싸늘할 수밖에”

2005년 4월 경북 영천시 국회의원 재선거가 있을 당시의 이야기다. TK(대구·경북) 내 다른 지역과 다름없이 영천은 한나라당 (새누리당의 전신) 텃밭이었다. 하지만 재선거를 앞...

대구의 ‘眞朴’ 소동

대구에는 ‘진박(眞朴·진실한 친박)’이 있어서 시민들을 즐겁게 하고 있다. 어느 날은 스스로 ‘진박’이라는 사람들이 떼를 지어 나타났다. 이들은 식당에서 함께 밥을 먹고 텔레토비처...

4·13 총선은 2017년 대선 전초전

20대 총선이 두 달여 앞으로 다가왔다. 4월13일 치러질 20대 총선은 국민의 새로운 대리인을 뽑는 것 외에도 2017년에 있을 19대 대선의 향배를 가를 중요한 분수령이 될 전...

[설 특집 대선 후보 가상대결] 반기문 45.2% vs 문재인 20.7% vs 안철수 14.5%

2016년 병신년(丙申年) 새해를 맞은 정치권에는 예외 없이 격랑이 일고 있다. 지난해 이른바 ‘유승민 퇴출 파동’을 한 차례 겪었던 새누리당은 해를 넘어서면서 비박(非박근혜)계와...

대권 경쟁자 견제하려 험지 출마 권유했나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로부터 ‘험지 출마’를 요청받았던 안대희 전 대법관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월1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4·13 총선 출마를 잇따라 공식 선언했다. 부산 해...

‘정권 실세 봐주기’ 부실 수사가 빚은 예고된 수순

사저널은 지난해 7월28일자(1345호)에 실린 ‘검찰, 무리하게 자원외교 돌진했다 ‘빈손’으로 퇴각’ 기사에서 당시 검찰이 강영원 전 한국석유공사 사장과 김신종 전 한국광물자원공...

“이미 입당한 사람이 무슨 영입 인사냐”

새누리당 친박(親박근혜)계와 비박(非박근혜)계가 인재 영입을 놓고 충돌하는 모양새다. 친박계와 비박계가 수읽기를 통해 선공과 반격, 재반격을 거듭하며 치열한 공천 싸움을 벌이고 있...

검찰, ‘용산 개발 의혹’ 파헤친다

‘빚잔치’만 남았다. 그리고, 책임지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총 사업 예정액이 31조원으로 ‘단군 이래 최대 규모 사업’이라 불리며 추진됐던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이하 용산 개발...

“우리 정치 발전하려면 내각제·다당제밖에 없다”

경제부총리를 역임한 원로 경제학자 조순 서울대 명예교수의 이력은 화려하다. 정·관·학계에서 굵직굵직한 족적을 남겼다. 1988년 경제부총리, 1992년 한국은행 총재 등을 거쳤다....

“친노 핵심 15명이 문재인 ‘호위무사’”

‘친(親)노무현’ 세력(이하 친노)에 포화가 쏟아지고 있다. 포격의 진원지는 안철수 신당과 더불어민주당(약칭 더민주) 비주류 계파다. 신당 창당을 준비 중인 안철수 의원은 더민주 ...

‘국민의당’ 지지율에 거품 있나

처음부터 어울리지 않는 동거였는지 모르겠다. 문재인과 안철수, 두 야권의 거목(巨木)은 이미 지난 2012년 대선에서 듀엣(Duet)으로서도 실패한 경험이 있고, 2014년 합당 ...

친박 “진박<眞朴> 진출” 비박 “공천 학살”

새누리당 내 공천 룰 전쟁이 본격화되고 있다. 새누리당이 최근 공천제도특별위원회(이하 공천특위)를 출범시키고 본격적인 공천 룰 논의에 돌입한 가운데, 친박(친박근혜)계와 비박(비박...

“‘초짜들’이 들어와 이득만 보려고 세력 싸움 한다”

색깔도 없고 냄새도 없다, 무색무취(無色無臭). 한 대중 정치인을 가리켜 ‘무색무취하다’고 평하면 한편으론 ‘깨끗하다’는 칭찬으로 들릴 수 있다. 하지만 다른 한편으론 ‘자기 색깔...

친박의 ‘진박 프레임’에 험악해지는 새누리당

“이미 2016년 4·13 총선에서 나올 새누리당의 핵심 구호가 ‘박·근·혜’ 석자로 정리된 것 아니냐. 친박(친박근혜) 핵심 인사들이 연일 ‘진박(眞朴·진실한 사람+친박) 마케팅...

“안철수-유승민 손잡으면 ‘태풍’ 분다”

“김한길·박영선·박지원이 (안철수 신당에) 가면 미풍이고, 유승민이 가면 태풍이다.”(여권 관계자)안철수 신당 바람이 분다. 안철수 의원은 2016년 2월까지 신당을 꾸리겠다고 했...

“안철수-유승민 손잡으면 ‘태풍’ 분다”

“김한길·박영선·박지원이 (안철수 신당에)가면 미풍이고, 유승민이 가면 태풍이다.”(여권 관계자)안철수 신당 바람이 분다. 안철수 의원은 2016년 2월까지 신당을 꾸리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