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류 平民號, 15인 船上반란

“통합야당 절충안 제시야말로 마지막 시도다. 절충안이 동시에 양쪽에서 받아들여지지 않는 한 평민·민주 양당의 통합은 기대할 수 없다. 양당 지도부에 의해 절충안이 받아들여지면 좋겠...

“부통령 출마 후회한 적 없다”

“많은 여성들이 84년 대통령 선거로 자기들의 생애가 달라졌다고 얘기하고 있다. 선거출마를 후회해본 적은 없다. 미국을 위해 의미가 컸던 선거전이었다….” 지난 5월16일 여의도 ...

朴俊炳 민자당 사무총장

거대여당 사무총장 朴俊炳. 여의도 민주자유당사의 집무실에서 만난 순간, 그의 표정에서최근 민자당이 겪고 있는 진통을 쉽게 읽을 수 있었다. 그는 피로해 보였고, 인터뷰를 시작하자마...

첫民選농협회장 선거 조합 표밭이 '후끈‘

초대 민선 농협회장은 누가 될 것인가? 농협중앙회장 선거가 이달 18일을 향해 막바지로 접어듬에 따라 전국 1천4백여 조합의 표밭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88년 3월 농협중앙회...

[최일남 칼럼] 정치의 조갈증과 舊態

모스크바를 다녀온 친지로부터 러시안 보드카 한 병을 선물로 받고 무척 기뻤다. 그리고 반가웠다. 기쁜 것은 말로만 듣던 원산지 보드카를 술에 잘 숙달된 혀로 음미한다는 뜻이요, 반...

'泥田鬪狗 ' 민자당 조직책따기

'현역의원 우선 원칙'에 밀린 '院外'반발 커 후유증 심각할 듯 구민정당의 동대문 갑구 지구당위원장이었던 劉鍾烈씨는 요즘 하루를 십년처럼 산다. 대부분의 원외지구당 위원장들이 마찬...

'獨’열망 분출했지만 실행속도는 주춤

역사적인 동독총선이 예상을 뒤엎고 3개 보수정당의 선거동맹인 '독일연합‘의 압도적 승리로 끝났다. 선거를 앞두고 실시했던 모든 여론조사에서는 사민당이 과반수를 차지하거나 적어도 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