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찍 자고 기상 시간 조금씩 앞당겨라

3년차 직장인 박지영씨(27)는 전형적인 ‘올빼미 족’이다. 술을 좋아해 평일에도 술자리를 마다하지 않는다. 밤늦게까지 술자리를 갖고 집에 들어가면 자정을 넘기기 일쑤이다. 술자리...

아침형 인간이 되려면…

① 스스로에게 상을 주고 원기를 북돋는 말을 하라아침에 일찍 일어남으로써 무엇을 얻게 되는지 스스로에게 상기시키고 아침에 일찍 일어나는 것을 선택한 자신에게 응원의 말을 하라. 일...

사람들은 왜 자기 거짓말에 자기가 속아 넘어갈까

“허약한 사람들에 의한, 허약한 사람들을 위한 헬스트레이너, ‘간꽁치’입니다. 우리같이 허약한 사람들, 쭈그려앉아서 발톱 깎다가 갑자기 튄 발톱에 귓방망이 맞고 기절하신 경험, 이...

관절염 환자는 여름이 더 무섭다

에어컨을 틀지 않으면 낮 시간은 좀체 견딜 수 없는 여름이 찾아왔다. 푹푹 찌는 고온과 불쾌지수를 유발하는 습도는 일반인들에게도 더없는 고통이지만, 관절염(퇴행성) 환자들에게는 특...

“증상 초기엔 걷기, 치료 중엔 수영”관절염 환자 증상별 맞춤 운동법

아무리 무릎이 쑤시고 아파도 관절염 환자는 운동을 게을리하면 안 된다. 무릎을 쓰지 않으면 그만큼 근육이 약해지고 관절이 점차 굳어지기 때문이다. 신체 활동이 줄어들면 체중만 늘어...

축구공처럼 단단하게 소신 행보 ‘드리블’

정몽준 전 한나라당 대표는 자서전 에서 자신의 어린 시절을 ‘파란만장한 계동 거리 잔혹사’라고 표현했다. 멀쑥하게 키만 큰 깡마른 소년이던 고등학교 시절, 정 전 대표는 근육을 키...

스마트폰 ‘절친’, ‘노안’ 빨리 맞는다

웹마스터로 일하는 홍승훈 부장(43)은 나이는 40대이지만, 회사에서는 둘째가라면 서러워할 정도의 ‘얼리어댑터(최신 전자 제품을 가장 먼저 사서 활용해봐야 직성이 풀리는 사람들)’...

주사·레이저로 이기는 ‘땀과의 전쟁’

직장인 홍경수씨(37·인천)는 여름이 다가올수록 재킷을 벗기가 겁난다. 겨드랑이에 맺히는 땀이 보기에도 민망할 뿐만 아니라, 냄새도 나서 사람들이 그의 옆에 앉기를 꺼리기 때문이다...

‘코골이’ 그냥 두면 암까지 부를 수 있다

결혼 2년차인 장준철씨(가명, 회사원)는 지난주부터 아내와 각방을 쓴다. 부부 사이가 나쁜 것인가 싶지만 사실은 그것도 아니다. 그의 친구들이 둘도 없는 잉꼬 부부라고 부러워할 정...

‘골프의 신’ 되려다 만신창이 된다

5월은 계절의 여왕답게 골퍼들에게도 설레는 시기이다. 적당한 습기와 따뜻한 햇볕이 내리쬐는 초록의 필드는 초보 골퍼들마저 유혹한다. 한시바삐 필드로 나서고 싶은 이들은 골프연습장에...

[TIP] 골프 부상을 피하는 비책

준비 운동을 하고 골프에 임한다.가벼운 PT 체조 30회, 양팔을 뻗은 상태에서 원을 그려주는 어깨 돌리기를 앞뒤로 20회, 양손에 골프채를 잡고 머리 위로 들어올리는 팔 들어올리...

“명상·호흡법이 고래와 춤추게 했다”

지난해 3월31일 러시아의 프리다이버인 나탈리아 아브세옌코가 무르만스크 부근 북극해에서 아무런 보호 장비 없이 누드로 두 마리의 흰돌고래와 유영하는 모습이 전세계적으로 화제를 모았...

사람을 따뜻하게 만드는 ‘소중한 냄새’의 추억

대학원에 재학하던 시절, 집에서 학교까지 버스를 타고 다녔다. 도로가 많이 막히지 않으면 한 시간 정도 걸렸다. 운이 좋으면 중간에 앉아서 가는 날도 있었지만, 서서 가야 하는 날...

고급 수입차 정조준한 토종 신차들

최근 들어 국내 시장을 향한 수입차의 공세가 거세다. 과거 일부 부유층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수입차가 문턱을 낮추기 시작하면서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발을 넓히고 있다. 지난 3월에는...

걷기 운동 좋은 봄날 ‘준비 운동’ 꼭 챙겨라

바야흐로 ‘러닝의 계절’이다. 날씨가 확 풀리면서 한강변을 비롯해 동네 거리 곳곳에 걷고, 뛰고, 달리는 이들이 넘쳐난다. 올해 들어 유독 알록달록 색색깔의 운동화를 신고 나선 이...

더 일하고 싶은 자, 견고한 ‘정년’의 벽 넘을 수 있을까

최근 30대 중반의 축구 선수 안정환과 40대 초반의 야구 선수 이종범의 은퇴가 화제가 되었다. 이들은 한 시대를 풍미했던 스타라는 점에서 은퇴가 화제를 모으기도 했지만 과거에 비...

부상 극복한 자에게 ‘동아줄’이…

축구 선수의 정년은 보통 33세로 통하고 있다. 근지구력과 민첩성, 회복력이 33세를 기점으로 확연한 하락세를 보인다. 2002년 월드컵의 주역인 홍명보, 황선홍, 유상철, 김태영...

‘봄의 불청객’ 춘곤증은 무슨 이유로 찾아드는가

햇살이 따사로운 오후, 사무실 풍경이 가관이다. 노곤함을 못 이긴 사람들이 책상 위에 엎드려 자고 있거나 졸음을 쫓으려고 줄커피를 마시기도 한다. 도대체 왜 이럴까. ‘혹시 내 몸...

‘봄의 불청객’ 춘곤증은 무슨 이유로 찾아드는가

햇살이 따사로운 오후, 사무실 풍경이 가관이다. 노곤함을 못 이긴 사람들이 책상 위에 엎드려 자고 있거나 졸음을 쫓으려고 줄커피를 마시기도 한다. 도대체 왜 이럴까. ‘혹시 내 몸...

유명인 ‘공황장애’, 남 얘기 아니다

대기업 과장으로 일하는 류승민씨(42세)는 두 달 전 CEO 직속 프로젝트팀 팀장으로 일하면서부터 이상한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하루에도 몇 번씩 심장이 심하게 뛰고 통증이 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