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액 후원금 어떤 정치인이 얼마나 받았나

금력(金力)’과 권력은 역시 정비례했다. 박근혜·이상득·정두언·홍준표·김무성·허태열·공성진·박진·나경원·안상수·남경필·김영선·이주영·윤상현·원유철·김학송·이군현·김정권·원혜영·이용...

봄바람 타고 온 ‘어제의 용사’들

정치의 계절이 오고 있다. 2월 임시국회가 끝나면 여의도에 부는 봄바람과 함께 가슴 설레며 정계 복귀를 꿈꾸는 ‘어제의 용사들’이 대기하고 있다. 이들 ‘올드 보이’들은 여의도 주...

[정치]‘뜨거운 젊은 피’들 뚝심과 패기로 구태 정치 벗긴다

이 여론조사 기관인 미디어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정치 분야 차세대 리더 조사에서는 한나라당 원희룡 의원이 1위를 차지했다. ‘가장 영향력 있는 50세 미만의 차세대 정치인은 누구라...

[여성]정치의 중심에서‘우먼 파워’를소리 높여 외치다

여성 분야에서는 정치인들의 바람이 거세다. 정당보다는 개인적 활동이 세간의 이목을 끌면서 인지도를 높여온 여성 정치인들이 즐비하다. 1위는 압도적인 지지(12%)로 심상정 진보신당...

버틸 명분 없는 ‘구본홍 카드’ 누가 지키랴

한나라당이 구본홍(YTN 사장)을 비호할 이유도 근거도 없다. 구씨는 처음부터 임명 자체가 무리였다. 그 이후 선출 과정이나 인사나 각종 강경 조치가 사태를 키운 것 같다. 구사장...

‘모임’의 계절, 잘들 모였을까

지난 9월29일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가 서울 창천동에 위치한 한 식당을 찾았다. 당내 의원 모임인 여의포럼이 마련한 만찬에 참석하기 위해서였다. 한동안 ‘칩거 정치’를 펼치기도...

‘명당’ 싸움에 원내 대표만 ‘죽을 맛’

국회는 8월26일 본회의를 열어 18개 상임위원장을 선출하고 의원들에 대한 상임위 배정을 완료했다. 이날 확정된 상임위 배치표를 사전에 얻기 위한 정부 부처와 공기업, 공공 기관,...

든든한 ‘뒷돈’ , 설마 후환은 없겠지

정치풍토가 바뀌어 돈 안 드는 선거를 한다고 하지만 여전히 ‘조직과 돈’은 한 정치인의 정치 생명을 좌우한다. 그런 면에서 국회의원들이 월급으로 받는 세비(歲費) 이외에 합법적으로...

‘박ᆞ홍’ 끄는 쌍두마차에 누가 타나

7•3전당대회 이후 한나라당 지도부에 쏠리는 관심이 커지고 있다. 크게 보면 한나라당은 대표최고위원(이하 대표)과 원내대표의 투톱 체제로 운영된다. 각각 당 서열 1, 2위다. 당...

규제는 풀고 경쟁은 강화

한나라당 나경원 제6정책조정위원장은 지난 6월18일 한나라당 초선 의원 연찬회에서 ‘주요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 가운데 특히 ‘새 정부의 미디어 정책 추진’ 항목이 주목...

보수ᆞ진보, 미디어 고지 향해 “돌격 앞으로!”

미디어 정책을 정치적으로 해석하는 사회 분위기가 문제다. 이 때문에 미디어 정책 현안들이 보수와 진보의 세력 갈등에 걸려 표류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한나라당이 지난 6월18일 초...

이상득-정두언 '100일 갈등' 전말

대통령의 형 이상득 의원을 향한 정두언 의원과 소장파들의 공세가 심상치 않다. 정의원은 의원직 사퇴까지 염두에 두고 ‘형님의 결단’을 요구한다. 대체 이들 사이에 어떤 일이 있었던...

18대 총선이 낳은 ‘샛별’ 21인

여의도 정가에 샛별들이 떴다. 이번에 국회에 입성한 신인은 1백34명. 17대 때보다 54명이 줄었다. 창조한국당 문국현 대표처럼 거물급 초선도 있지만 대부분 여의도를 바라보며 배...

‘어, 어’ 하다 ‘억, 억’… 변심 바쁜 표심

하루가 다르다. 서울 표심이 롤러코스터를 탔다. 어제 앞서던 후보가 오늘 뒤집어진다. 주로 한나라당 후보들이 민주당 후보들에게 발목을 잡히는 모양새다. ‘견제론’이 커져가는 흐름이...

‘입’들은 여기 다 모였네

서울 중구는 전국적인 지명도와 흥행 요소를 두루 갖춘 두 여성 후보의 대결이 후끈 달아오른 지역이다. 애초 한나라당 나경원 의원이 전략 공천되면서 “거저 먹었다”라는 말이 당 주변...

S·K·Y도 모이고 S라인도 모여라?

이명박 정권이 들어선 뒤 ‘고소영’과 ‘강부자’라는 단어를 듣고 연예인을 떠올리는 사람은 드물다. 대신 이명박 대통령의 주요 인맥으로 채워진 ‘고소영 청와대, 강부자 내각’을 떠올...

이보다 살벌한 ‘예선’은 없다

서울 광진 갑 ‘젊은 실세’와 ‘거물 법조인’의 한판 승부 서울 광진 갑 지역은 법무부 검찰국장과 서울지검장 등을 지낸 김진환 법무법인 충정 대표가 공천 신청을 하면서 일거에 전국...

호재·악재 겹친 수난의 촌동네

시골의 조그만 마을이지만 대통령을 배출하면서 전국적으로 유명세를 탄 곳, 그래서 5년 동안 70여 만명의 관광객이 찾은 곳이 노무현 대통령의 생가가 있는 경남 김해군 진영읍 본산리...

전세역전이냐, 고지 사수냐

서울에서 한나라당 이명박 당선자가 지난 대선 때 50% 미만으로 득표한 지역구는 48개 지역구 가운데 관악·금천·구로·은평 등 네 곳에 불과하다. 5백15개 동별로 따져보았을 때 ...

때리고, 꼬집고, 달래고…피 말리는 ‘미디어 대선’

미디어 대선이 본격화하고 있다. 각 후보 진영에서 신문·방송사를 항의 방문하거나 TV 토론회에 불참하는 일이 잇따르고 있다. TV나 신문 홍보전도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다. 후보들은...